영부인, 십자가 착용과 동시 공인·내조포기
영부인, 십자가 착용과 동시 공인·내조포기
  • 法應 스님
  • 승인 2010.02.12 14:3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갈등의 연속인 대한민국에 기름부은 격

"해도 너무한다.", "이제는 더 이상 못 참겠다.", "더 이상 달래고만 넘어갈 수는 없다."(연합뉴스 2월 11일)

11일 청와대 참모회의에서 박근혜 의원을 겨냥한 말이다. 이 말은 불교계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김윤옥 영부인에게 해야 할 말 같다.

영부인이 행사에 참석하면서 십자가 목걸이를 한 것을 갖고 과민하게 반응한다 할지 모르나 대통령과 영부인은 공인 1호이며, 현 정부의 여러 특성상 예민한 문제임이 분명하다. 한마디로 사려 깊지 못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영부인이 행사에 참석하려면 사전 일정에서부터 의상의 준비, 연설문과 대화 내용, 화장 등 모든 것이 시스템에 의해 움직인다. 십자가 목걸이를 하게 되기까지는 영부인의 작심과 숙의의 과정을 거쳤을 것이다.

십자가 목걸이를 하기로 결정하면서 불교계 등에서 문제제기 할 것을 예상했을 것이다. 미루어 짐작하건데 최종 결정에서 ‘십자가 목걸이 한다’는 결론을 냈을 것이라는 짐작을 해본다.

이명박 정부가 종교차별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상황에서 영부인이 공식행사에서 십자가를 착용하기로 한 순간 공인은 물론 내조까지 포기한 것과 다름 아니다. 국민화합을 진정으로 원한다면 영부인은 일부러라도 친 불교적 행보를 해야 한다.

이명박 정부가 들어선 이후 △한미쇠고기현정에 따른 갈등 △한반도대운하와 4대강 개발 △세종시 문제 △금강사 민간인 피살 속수무책 △친이 친박 등 내부 갈등 △실업자 400만 명 시대 △용산참사 △대통령을 중심으로 한 지속적인 종교 갈등 △자살자의 증가 △노 전 대통령의 자살 △청소년 탈선의 증가 △권력기관 공무원의 일탈 등 정치와 사회문제에 조용할 날이 없었다. 등나무와 칡나무 덩굴이 칭칭 얽혀 풀수 없는 형국, 즉 한마디로 갈등의 연속이었다. 영부인까지 이런다면 어쩔 것인가. 불교계는 아직 국정원 압력사건이 진행 중인데 그야말로 갈등 정국에 기름을 끼얹은 격이다.

잠시 눈을 안으로 돌린다. 불교계가 소꿉놀이 정도하는 사이, 자가당착에 빠져 졸고 있는 사이 대웅전 밑에 대규모 인공 지진이 일어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 불교계를 옥죄는 몇몇 대형 소식들은 앞날을 걱정스럽게만 한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8일 워싱턴에서 티베트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를 만난다.(US President Barack Obama would meet Tibetan spiritual leader the Dalai Lama at the White House on February 18
-The Times of India)불교계는 정치적이라도 달라이라마의 초청을 추진해야 할 것이다.

대통령과 영부인, 대한민국에서 가장 힘들고 외로운 분들이며, 마지막 책임이다. 온 국민의 지도자라면 불편부당(不偏不黨)해야 한다. 

/ 法應(불교환경연대집행위원)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심 2010-02-19 18:50:06
개독교 권사의 눈에 불교란 귀신을 섬기는 미신으로 밖에 안보일 것이다. 불자들이 불쌍해 보이겠지. 이번 지방선거에서 불자들의 힘을 보여줍시다. 더이상 지역감정으로 투표해서는 안됩니다. 가난한 사람들이 왜 보수정당에 투표합니까? 계층의 이익에 충실해집시다...

객승 2010-02-17 14:52:42
암쥐지.

불자 2010-02-14 17:53:34
그냥 대통령 부인이라고 하세요. 그 호칭도 아깝지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11길 16 대형빌딩 4층
  • 대표전화 : (02) 734-7336
  • 팩스 : (02) 6280-25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 대표 : 이석만
  •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법인명 : 불교닷컴
  • 제호 : 불교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18-04-05
  • 발행일 : 2006-01-21
  • 발행인 : 이석만
  • 편집인 : 이석만
  • 불교닷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불교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