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동국대 고공농성 조명탑 무너질 수도”
모의실험 결과 위험하다는 신고에…야간 소방차 출동 소동
2015년 05월 13일 (수) 10:51:30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 사진=김태현 학생
대학 자주성과 표절총장 반대를 주장하며 동국대 대학원총학생회 최장훈 회장이 고공농성을 시작한지 23일째이다. 

하루 전인 12일 밤, 최 회장이 고공농성 중인 동국대 만해광장 조명탑이 위험하다는 신고에 소방차가 출동하는 소동이 있었다.

미래를 여는 동국 공동추진위원회는 페이스북에서 “진동 전문가인 교수가 현재 조명탑의 상태를 점검했다. 좌, 우로 흔들리던 조명탑이 서풍의 영향으로 앞, 뒤로 흔들리고 있다고 한다. 조명탑 위 구조물로 공기 저항의 커져 탑의 흔들림이 더 커지고 있다고 한다”고 알렸다.

이어 “진동수가 특정 파장과 맞으면 아무리 단단한 구조물도 부서질 수밖에 없다고 한다. 모의실험 결과 특정 진동수에 도달하면 선풍기 정도의 세기에도 탑이 무너지는 것을 확인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김태현 학생은 “학사지원본부장인 곽문규 교수가 진동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며 “12일 밤, 조명탑이 위험하다는 신고를 받고 소방차와 구급차 등이 출동했다가 그냥 돌아가는 소동이 있었다”고 했다.

최장훈 회장은 “조명탑이 위험해서 내가 내려가야 한다면 보광 스님이 총장직에서 물러나면  된다”고 했다.

최 회장은 “죽는 것보다 학교가 올바로 서지 못하는 것이 더 두렵다. 종단과 이사회, 보광 스님은 더 늦기 전에 잘못을 뉘우치고 학교를 제자리로 돌려 놔라”고 했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관련기사
· “'시너' 들고 올라왔다. 표절총장 선출 말라”· “고공농성하다 밤이면 몰래 내려 온대요?”
· 출근 첫 날, 고공농성장 찾은 보광 스님· 학생들 왜 상아탑 아닌 곳에 올라야 하나
조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5-05-13 10:51:30]  
[최종수정시간 : 2015-05-13 10:57:22]  

   
기사 댓글 13
전체보기
  • 부메랑 2015-05-16 14:14:42

    자승이 업이 많구나..
    여기저기 자기 심복 심을라고 절도 뺏아 이쁜짓한 승려 앉히고 동국대도 이쁜 짓 승려자리 앵기고 난리도 아니야 거기에 대학교 미래가 어딨어 저만치 아래있던 대학교 순위 올려논게 누군데 내치고.
    총무원장 직선제 한다꼬 해쌋더니 꿀먹은 벙어리되곤 저런 일만 벌어지니 3선에 눈먼거 아닌가 싶지
    동국대 이사니 종회의원이니 승복 아래로 땟국물이 줄줄 흘러내리거나 아님 뉴스에 쪽팔린 모습으로 등장하거나 하는 요즘..내 집앞엔 간통 유부녀와 사실혼 땡중이 주지로 있는 사찰이 있고 내가 다니던 사찰은 자승이 내다꽂은 세영이가 접수해서 그 사찰에 난 안나가지. 동대 사건은 모든 권승들 문제의 클라이막스네 요즘 세영이는 울진도 다녀갔다메? 성월승려 금품선거로 고발한 승려 찾아댕긴다고 기사에 났데? 자기 절이나 잘 지키지.거기도 적막강산된지가 자신이 주지오고 나서부터인데 찾아댕기는게 자신도 관련있어 발바닥 땀나긋지신고 | 삭제

    • 매산 2015-05-15 22:17:17

      회장 자네의 생각이 옳다고 우기지말게
      지금자네의 모습을보고옳지않다고생각하는사람들이있다네신고 | 삭제

      • 동국을 살려라. 2015-05-14 15:58:00

        동대생들은 단결이 않되는게 맞는거 같다. 표절총장이 뽑힌것은 동국대 전교생들을 완전 무시한다는것이다. 그런데도 바로 잡지 못한다는것은 전교생 전체가 게을코 각자 자기 몸 사리기에 바빠 학교 명예훼손 따위엔 관심조차 없는것이 아닐까..?
        오늘도 최장훈 학생회장과 몇몇학생들만 외롭게 철탑에서 기적을 부른다...!
        최장훈학생회장 외 후배들 파이팅...!신고 | 삭제

        • 동국가족 2015-05-13 18:55:47

          회장님. 자네만 학생인가? 대부분의 학생들은 열심히 생활하며 공부에 매진한다네. 자네 뜻에 맞지 않는다고 모든 학생들이 원하지는 않아. 자네가 모든 학생들의 대변인인 듯한 교만과 오만 버리시고 내려오시오. 그리고 동국의 발전을 위해 힘을 합해 주시오신고 | 삭제

          • 학생 2015-05-13 18:52:19

            비록 不二,不異라고 하지만 살아가는 삶의 길은 다르지 않으나 같지않다. 그것을 왜모르는가?신고 | 삭제

            • 뜰앞에잣나무 2015-05-13 18:51:48

              지금 극소수의 학생들만 고공농성투쟁 지지 에 참여하고 나머지는 방관하는 이유도 예전 같은 경우가 다시 생길수 있다는 우려감도 크게 작용했을듯신고 | 삭제

              • 고행은 그만 2015-05-13 18:47:42

                그만 하면 자신의 소리를 울렸다, 이제 그만하고 자신을 돌보길~~ 흐르는 시간은 모든 것을 가지고 갑니다.신고 | 삭제

                • 둘리 2015-05-13 15:41:50

                  이제 그만 하고 내려오게나...그정도면 됐지....내가 봐서는 절대 이사람들이 물러나지 않는다..괜한 고생하지 말고 내려와서 공부나 열심히 하게나. 졸업도 해야 되는데 앞으로 학점은 어떻게 받으려고,그게 걱정이네....그렇다고 강의 안들으면 학점 주겠나.....농성도 좋지만 자신의 건강도 생각해야지.......신고 | 삭제

                  • 내려오나/ 2015-05-13 15:36:07

                    고공농성 그 자체만으로 탐욕승들에겐 엄청난 심리적,정치적 압박이니까.
                    학교의 주인인 학생들이 반대하는 총장, 그 상징성은 시간이 지날 수록 강해지는 법

                    가급적이면 빨리 학생을 지상으로 내리는게 탐욕승들에겐 이익이겠지
                    그러니 조명탑이 무너질 수 있다는 핑계를 대서 학생들을 일단 끄집어 내리려 했던것은 아닐까.

                    학생이 애초에 올라갈때 신나까지 가지고 올라갔어.
                    죽음을 불사하겠다는 의지로 말이야.
                    함부로 끌어내리려고 하면 신나를 몸에 뿌릴 것이라고 경고했지.
                    그런 학생이 선풍기 바람에 의해서도 조건만 맞으면 조명탑이 공명현상때문에 무너질 수 있다고
                    말한들 겁을 낼까.


                    탐욕승들은 미칠거야, 용역한테 시켜서 강제로 끄집어 내릴 수도 없고
                    설득해서 내려오게 하려면 모 대학처럼 총장이 전격사퇴해야 하는데 온갖 욕 다 먹어가면서
                    총장됐는데 이제와서 사퇴할 수도 없고
                    모른척 하자니 탐욕 때문에 학생들 죽이고 있는 집단으로 찍히게 생겼지.

                    영담하나 찍어내면 끝날 것이라고 망상할때가 좋았지.
                    최종적으로 학생들을 설득하지 못하면 사태가 장기화 될 것이라는 것은
                    세살 먹은 애들도 생각할 수 있는 사안이었다.
                    같은 승려 하나 때려잡는 것은 매우 쉽지, 그런데 이해관계나 정치관계 따위 안중에도 없는 학생들을 무슨 수로 설득할 것이며 어떤 제안으로 협상을 하겠냐고.

                    탐욕승들이 넘어야할 가장 큰 난관은 처음부터 분명하게도 학생들이었다.
                    "우리는 표절총장을 거부한다" 이 단순한 명제가 사태의 알파요 오메가였다.
                    학생들을 설득하기 위해선
                    1표절한 적이 없다는 것을 증명하거나
                    2표절을 시인하고 물러나가나...이 두가지 선택 말고는 없다.

                    고작 한다는게 여기저기 다니면서 이교도들이 자기를 모함한다 어쩐다 썰이나 풀고...신고 | 삭제

                    • /내려오나 2015-05-13 14:24:55

                      학생이 소방차 불렀냐? 학생이 무너진다고 했냐?
                      그냥 무너지면 떨어져 죽겠다는 글 안보여?

                      사과문 쓴 이력까지 아는거 보니 알만한 xx가 욕도 아깝다 이 xx야신고 | 삭제

                      1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최근 인기기사
                      통도사 주지 추천 6월께..."방
                      감로수 로열티 회사 감사는 은정재
                      욕설 갑질 논란 진각종 회정 총인
                      경찰, 하이트진로음료 압수수색…자
                      문재인 정부, 최순실 안종범 지시
                      심원섭 지부장 등 노조집행부 자택
                      전도사 황교안의 '합장 논란'..
                      진각종 회정 총인 퇴진 임박?
                      마하마야 페스티벌 장소 변경 “우
                      “미국·영국·독일도 종교인·종교단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