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화선원 송담 스님 등 임원 10명 탈종 공고
용화선원 송담 스님 등 임원 10명 탈종 공고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4.09.15 13:58
  • 댓글 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보선원 “문도 탈종 공고도 낼 것”…총무원, 송담 스님 등 법보선원 임원도 징계회부할까
인천 용화사 원장 송담 스님이 조계종 탈종을 선언하고 법보선원 이사회와 문도들 전원이 탈종을 결의한 데 이어 탈종 사실을 교계언론을 통해 공고했다.

재단법인 법보선원(이사장 송담 스님)은 15일 오전 <불교닷컴> 등 교계언론에 ‘탈종공고’를 내달라고 의뢰했다.

법보선원이 의뢰한 15일자 공고문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에게 재단법인 법보선원 이사 전원이 탈종하겠다는 뜻을 전하고 있다.

공고에는 이사장 송담 정은(正隱), 상임이사 환산(還山), 이사 동해(東海), 상봉(常逢), 서봉(瑞峯), 성문(性文), 성조(性照), 인법(印法), 일상(一常) (이사명은 가나다 순), 감사 인봉(仁峯) 총 10인의 이름이 올랐다.

법보선원은 “상기 재단법인 법보선원과 이사회 임원 일동은 2014년 9월 14일 이사회 결의에 따라 귀 종단의 탈종을 공고한다”고 했다.

▲ 재단법인 법보선원 이사장 송담 스님 등 임원 전원이 15일 <불교닷컴>에 보낸 탈종공고. 조계종 기관지 <불교신문>에도 이 공고를 광고형태로 의로했으나 신문은 게재하지 않을 방침이다.

법보선원은 이 같은 공고문을 조계종 기관지인 <불교신문>에도 의뢰했지만, 게재는 어렵다는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불교신문> 관계자는 “불교신문은 종단 탈종광고를 게재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며 “법보선원 탈종 공고는 접수는 했지만 게재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에 법보선원 관계자는 “불교신문이 탈종공고를 받지 않겠다고 해서 다른 교계언론에 의뢰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앞서 법보선원은 14일 이사회를 열어 송담 스님의 탈종 의사를 재확인하고, 조계종 법인관리및지원에관한법에 의한 등록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결의했다. 또 송담 스님 문도 30여 명도 탈종선언한 은사 스님의 뜻을 따르기로 결의했다.

법보선원 관계자는 “이사회 임원 전원이 우선 탈종을 공고하고, 문도 스님 30여명의 서명을 받는대로 별도의 탈종공고를 낼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조계종은 송담 스님 등 법보선원 임원진의 탈종공고가 종법상 효력이 없다는 입장이다. 종단에서 떠나려 한다면 재적본사에 제적원을 제출하는 것이 법 절차에 맞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한 스님은 “언제부터 조계종이 법과 행정을 강조했는지 모르겠다. 종단의 큰 어른이 탈종을 한다는 것이 더 충격적인 것 아니냐”고 힐난했다.

조계종 총무원 총무부장 정만 스님과 기획실장 일감 스님 등 총무원 집행부는 15일 오전 서울 평창동 소재 원각사에 머물고 있는 송담 스님을 찾아 면담을 요청했으나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송담 스님 등 법보선원 임원진의 탈종공고에 대해 호법부가 징계를 위한 조사에 착수할 지가 관심이다. 법인관리및지원에 관한법에 동의할 수 없다며 제적원을 제출한 선학원 이사장 법진 스님과 이사진에 대해 도당을 형성해 탈종을 기도한 자로 규정하고 이사장 법진 스님에 대해 초심호계원에서 멸빈에 처하는 등 징계절차를 밟고 있기 때문이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법 수호 2014-12-06 18:27:02
조계종이 잘 하고 있으면 다들 들어가고 싶지.

늘 조계종에 대해서 이런 이야기만 듣고 출가해서 구타 당하고 갈꿈 당하는 소리듣고 자주 부패 문제 문제 문제 문제라는 소리를 듣고 지내서 많은 분들이 해외에서 출가해서 수행처에서 지내고 하는 거지.

이어 "조계종단의 전체 승려 약 1만여명 중 소수를 제외한 대다수가 의식주 등 기본생활 대책이 안정적으로 마련되지 못하고 있다"며 "주지스님과 일부 소임자를 제외하면 생활에 필요한 고정적이고 정기적인 보시금이 없다. 의례복도 당사자가 직접 구입해야 하고 의무교육 경비와 교화활동비도 개인이 마련하고 있는 실정이다"고 토로했다.

현응 스님은 "2013년도 종단결산서에 의하면 스님들에 대한 의료지원이 23억원대 집행된 것으로 돼 있지만, 순수 의료지원비는 스님 3인에 대해 500만원대를 지원한 것에 불과하고 나머지 약 22억900만원은 회의비, 세미나, 홍보비 등으로 사용됐다"고 지적했다. -동아일보

수뇌부에서 이러고 있는데 누가 등록해서 수뇌부의 배만 불리고 자기 배는 굶고 지내겠어.

수뇌부가 수행은 않하고 정치 경제에 더 관심이 많고 수행승 알기를 뭐처럼 아니 수행승이 지낼 곳이 있나?

좀 이름이 있고 해야 대우를 받지 그렇지 않으면 대우를 해 주나? 대우는 않해 주는 것이야 그렇다고 치고 의식주나 해결할 수 있나?

선방에 가서 조계종 선방의 인원수를 채워주고 해야 행사비로 생활하는 거 아닌가?

계율상에 중앙집권하라는 말은 없는 것같은데 왜 이렇게 중앙집권을 하는 건지.

연합이나 연방식으로 가면 별 문제없는 거 아냐?

원래의 계율의 정신대로 가는 건 어떤지.

이러나 저러나 계율의 정신으로 가야지.

현대적 감각이라고 계율무시한 종법대로 간다면 그게 불교승려가 조계종승려지

요즘 조계종 출가자들 좀 보니깐 수행하러 오는 사람도 있는데 아예 사판으로 들어와서 밖에서 성공 못했으니 이제 절에서 성공하겠다고 들어오는 놈들이 있더라. 절에서 지위로나 돈으로 성공하겠다는 이야기지. 그런 놈들은 잘 버티는 것같은데, 수행하겠다고 들어온 사람들은 이런 저런 현실이 수행풍토가 아니라서 나가는 경우도 있겠지.

계율에 맞지 않는다고 불교개혁 때 원래 있던 스님들 쫒아내고 만든 교단이니 계율에 맞지 않는 것이 있으면 지금도 바꿀 수 있는거지.

불자 2014-11-02 17:26:24
윤달맞아 팔공사 동화사, 갓바위, 은해사를 삼사순례 하였습니다
가는 절마다 수많은 불자님들께서 우리 불교를 뜨겁게 사랑하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우리 중생은 행복합니다
불법승 삼보에 귀의합니다
원로스님, 조계종 어른스님, 총무원장 자승스님의 모습은 부처님다운 모습이요
훼불하며 시끄럽게 떠벌리는자들의 모습은 사탄의 모습이요
진정한 불자는 불법승 삼보를 비방하지 않습니다
거룩한 불성에 경배하옵니다()

불자 2014-11-02 17:25:52
씨를 뿌렸으니 열매를 느긋하게 기다려봅시다.
산달이 되야 아기가 틴생합니다.미움도,중오도,멸시도
비웁시다.원장께선 강한행정승이며,조계사 성역불사는 꼭 지킬겁니다.
누구보다,우리보다,더욱 절절 간절한 구상입니다.
이젠미움은 멀리보내고 격려박수를 보내주시면 어떨련지요?
총본산 삽질이라도 하고 회양힌다고,,,,,,
떠나보내고 아쉬어 하지말고,눈물짓지말며,그리워하지 맙시다,
매도 맞을만큼,이처럼 강하신 행7핸정승이 였기에 정부나,종교집단에서도 조계종단
커다란 존재감 부인 못할겁니다,때때로 강한목소리로 말씀도 잘하시던데,
지켜보시며 아름다운 말씀으로 성숙한 필자가 되면 얼마나 좋을까요!?
이 가을 떨어진 낙엽을 보며 무얼생각 하시나요? _()_

불자 2014-09-23 22:53:45
때는 왔다.
지금 시기 놓치면, 다시는 없을 듯...
출가본분을 지켜가는 납자들은 미련없이 큰 스님 뒤를 따라 새로운 승가를 탄생케해야한다.
편안히 먹고 살려는 몸출가자들은 그저 그렇게 남아있는 게 좋다.
이미 술,담배뿐만 아니라 세속적인 쾌락에 맛이 든 껍데기 승려들은 큰스님 옆에 얼씬말라.
오직, 부처님가르침을 온몸으로 배워가려는 참 스님들만 뭉쳐 새로운 승가를....

알바들 시작했네 2014-09-18 21:19:09
여론 왜곡하려고 알바 풀었네.
반대가 저렇게 나올 수가 없다.
만번 옳은 이야기에 반대가 수십개..
누가봐도 이런 여론 조작이다.
그런 부도덕한 짓거리를 밥먹듯이 하면서
송담스님같은 선지식을 어른으로 모실 자격이 있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