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사노위 스님들 “미얀마 특별입국 신청”
조계종 사노위 스님들 “미얀마 특별입국 신청”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1.04.02 16:3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주한미얀마대사관에 제출 “고통 슬픔현장서 기도”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지몽 스님)는 1일 서울 한남동 주한미얀마대사관에 “불교 국가 미얀마에서 더 이상 부처님 정신이 훼손되지 않길 바란다”며 미얀마 특별입국 신청서류를 제출했다.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지몽 스님)는 1일 서울 한남동 주한미얀마대사관에 “불교 국가 미얀마에서 더 이상 부처님 정신이 훼손되지 않길 바란다”며 미얀마 특별입국 신청서류를 제출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장 지몽 스님과 위원 혜도·종수 스님 등 3명의 스님이 미얀마 특별입국을 신청했다.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지몽 스님)는 1일 서울 한남동 주한미얀마대사관에 “불교 국가 미얀마에서 더 이상 부처님 정신이 훼손되지 않길 바란다”며 미얀마 특별입국 신청서류를 제출했다.

위원장 지몽 스님은 “저희 승려들에게 미얀마는 부처님 말씀이 온전히 전승되고 부처님의 계율이 엄격하게 지켜지고 있는 소중한 이웃“이라며 ”안타깝게도 지금 미얀마에서는 부처님 계율 중 으뜸으로 금지한 살생이 일어나고 있다. 저를 비롯한 많은 승려들이 매일 들려오는 충격적인 소식에 슬픔을 느끼며, 하루속히 미얀마에 평온과 자비 세상이 오기를 바라고 있다.“고 했다.

이어 “여러 번민 끝에 저희 사회노동위원회는 미얀마 양곤으로 직접 들어가 미얀마에 평온과 자비 세상이 오기를 기원하는 기도를 드리자고 의견을 모았다.”면서 “한국에서도 기도할 수 있지만 부처님의 제자인 저희들은 부처님의 머리카락이 모셔진 쉐라곤 파고다에서, 군인들을 포함한 모든 미얀마 인들의 마음에 적의가 사라지고 평온이 오고 위험과 고통이 사라지기를 부처님께 기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지몽 스님은 “모든 분들이 적의를 멈추고 군인, 노동자, 시민들께서 본래 자리로 돌아가기를 바라는 간절한 기도를 부처님께 드리고 싶다.”면서 “살생은 윤회의 길에서 돌이킬 수 없는 죄악이기에, 군인들이 지금 벌이는 살생을 멈추고 선한 마음을 일으키도록 부처님께 기도드리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건이 되어 고통의 현장에 갈수가 있다면 저희 승려 세 사람은 군인들에게는 악의가 사라지게하고, 모든 미얀마 인들의 고통이 사라지기 위하여 현장에서 두 무릎이 닳아지는 한이 있더라도 부처님께 기도를 드리고 싶다.”고 했다.

지몽 스님은 “불교의 나라 미얀마의 고통은 불교 수행자인 저희들에게는 커다란 아픔이며, 세계 곳곳에서 비극을 지켜볼 수밖에 없는 모든 이들에게도 커다란 충격”이라며 “더 이상 부처님의 정신이 훼손당하지 않고 자애의 마음이 미얀마에서 일어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지몽 스님은 주한미얀마대사에게 “저희 승려 세 사람이 미얀마에 가능한 빠른 시간 내에 들어가서 기도할 수 있도록 주한 미얀마 대사관이 협조해주실 것”을 요청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 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단주 2021-04-02 22:30:44
훌륭하신 스님들께 찬탄을 올립니다!

오바 2021-04-02 16:45:12
입국안될줄 알고 그러겠지만 너무 오바한다. 좀 철학을 가지고 진지하게 해라 무대뽀료 아무데나 들이대지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