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미안하다”더니 돌아서 자른 이유가 궁금해
2018년 한국불교태고종 잔혹사 1 원각 스님 당선 맞습니까?
2018년 11월 16일 (금) 18:24:51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한국불교태고종이 연일 시끄럽다. 지난 4월 원로의장의 총무원장 내연녀 사건 폭로 후 태고종은 진흙탕 싸움을 계속하고 있다. 편백운 총무원장은 회의를 열어 대전교구종무원장을 면직처분하고, 규정부를 움직여 징계를 하려 했다. 반대편은 검·경을 찾아 편백운 총무원장 측을 고소 고발하고 있다. 최근 편백운 총무원장은 종로경찰서에서 출석해 4시간 가까이 조사를 받았다.

<불교닷컴>은 대한불교조계종과 함께 근현대 한국불교를 이끌어온 한국불교태고종의 종단분규급 소란을 집중보도한다. 그 첫 번째로 태고종 총무원 측이 최근 새 교구종무원장 선출로 안정화됐다고 선전하는 대전교구종무원 사태를 조명한다.


대전교구 교구종무원장이 둘?
법안원장 비판앞장 원각 스님
후보자격 시비에도 나몰라라
단독출마해 종무원장에 당선


편백운 총무원장은 지난달 18일 종무회의를 열고 대전교구종무원장 법안 스님(안심정사 주지)을 면직시켰다. 선출직 종무원을 종무회의에서 해임하는 것은 종법 절차에 어긋난 행위이다.

이어 지난 6일 태고종은 법안 스님의 빈자리에 대전교구안정화대책위원장 원각 스님(대흥사 주지)을 선출했다.
 

법안 스님 면직이 위법이고, 원각 스님 당선이 무효라는 주장이 태고종 종헌종법에 근거해 힘을 받는 이유는 이렇다. 

첫째, 법안 스님 징계가 무효라는 이유.

제35조(징계)
⑥ 선출직 종무원 또는 종회 동의를 받은 전문종무기관장을 해임 이상의 징계를 하고자 할 때는 해당 종회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제33조(면직)
① 임명직 종무원이 다음 각 호의 1에 해당한 때에는 임용권자가 그 직을 면할 수 있다.
1. 건강이상으로 6개월 이상 직무수행이 불가능하다고 인정된 때
2. 직무 능력이 현저히 부족하거나 근무성적이 극히 불량한 때
3. 공권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아 종무원 자격이 상실된 때
4. 형사 피의자자로 6개월 이상 장기 구금된 때
5. 기타 본인의 사정으로 직무수행이 불가능하다고 인정된 때

제31조(임기보호)
① 종무원은 임기동안 안심하고 복무할 수 있도록 보장된다.
② 종무원은 임기 중에 탄핵 또는 징계에 의하지 아니고는 본인의 의사에 반하여 면직 당하지 아니한다.

2. 원각 스님 당선이 무효라는 이유

제64조(선출)
① 종무원장 및 부원장은 지방종회에서 선출한다.
② 필요에 따라 지방종회 결의로 사찰주지회의에서 선출할 수 있다.


기관지 <한국불교신문>이 ‘만장일치’라고 보도한 이 선거는 선거 참여자를 기록한 명부도 수상하다. <불교닷컴>은 당시 선거 참여자 가운데 총무원 소임자를 포함한 대전교구 소속이 아닌  승려가 여럿 있었다는 제보를 입수했다. 

<한국불교신문>은 이날 "42개 사찰 주지스님들이 총회를 열고 직선제 선출로 결정했다"고 했지만, 사진과 명부를 보면 40여 명이 안된다. 별도의 해명을 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보도가 사실이어도 종헌종법을 무시한 직선제 선출 임의 결의는 법적 다툼을 피할 수 없어 보인다.

한편, 대전교구안정화대책위원장 원각 스님은 지난달 25일 대전교구종도들에게 보낸 문건에서 "대전교구종무원장 법안 스님 면직으로 공석이 된 대전교구종무원장 직을 직선제로 선출하기 위해 58개 사암 중 44개 사암에서 직선제 동의를 받았다. 이에 근거해 대전교구종무원장을 직선제로 실시하기로 해 종무원장 입후보 공고를 실시한다"고 했다. 58개 사암 중 44곳이 어딘지는 밝히지 않았다.
 

   
▲ 원각 스님이 자신의 명의로 낸 선거공고 가운데 후보자 요건


당선자 원각 스님은 자신이 위원장인 대전교구안정화대책위 위원인 대전교구선거관리위원장 화진 스님 명의 공고에 기재한 종무원장 후보자격 조건을 갖추지 못해 “당선 무효”라는 비판에 직면해 있다.

분담금 납부 여부 등은 차치하고, 원각 스님은 후보자 요건 가운데 ‘규정부에 사건이 계류 중' 조항에 저촉돼 종무원장 선거에 출마할 수 없다는 주장이다.

선거공고보다 먼저 원각 스님과 대전교구 스님 몇몇은 중앙종회의원 법륜 스님에게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피소 됐다. 지방교구 규정부에도 사건이 접수됐고, 스님은 선거 공고일인 25일보다 앞선 22일 출석요구를 받았다.

   
▲ 태고종 기관지 <한국불교신문> 갈무리


이에 대해 원각 스님은 자신은 “고소당했다는 통지를 받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스님과 함께 있던 대전교구선관위원장 화진 스님에게 전화를 미뤘다. 화진 스님은 “대전교구 일을 밖에 알리지 말라. 궁금하면 직접 (대전으로) 내려오던가, 공문을 보내라”고 했다.

(원각 스님의 대전교구종무원장 자격 없음 시비 관련, 원각 스님 측에서 공문을 보내주신다면 전문을 게재해드리겠습니다. 편집자 주)

   
▲ 11월 6일 원각 스님 당선 당시 대흥사에서 열린 대전교구종무원 '사암대표자' 연석회의 명단. 총무부장, 기관지 편집국장 등 총무원 관계자가 보인다. 금강정사에서는 3명이 참석했다.


총무원은 자격 미달 시비가 붙은 원각 스님의 대전교구종무원장 당선을 인정하고는 대전교구가 안정화됐다고 했다. 진흙탕 싸움에 앞장섰던 안정화대책위원장이 명함을 바꿔 단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관련기사
· 멸빈 상태 토지 매각, 들통나자 통장입금?
조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8-11-16 18:24:51]  
[최종수정시간 : 2018-11-17 12:45:35]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아가리정화 2018-12-02 15:17:49

    한국불교신문은 개인 신문수전이지 교단신문이 아니다.
    하기사 발행인이 총무원장이니 속가로 말하자면 국무총리,대통령이 KBS,MBC를 소유하고 친정부격 조작된 방송과 신문을 내는것과 별반 다름이 없다.
    불교닷컴 중립적인 견지에서 발행하는 모습 좋습니다.
    한국불교신문은 댓글도 반대보도조차 없으니.원신고 | 삭제

    • 진실성없는 한국불교신문보다100 2018-11-17 12:01:34

      불교 닷컴은 진실된 신문이다 왜 거짓이라면 이렇게 논쟁할수 있게 댓글을 달수있을까? 기본적인신문기능라는 자유로운 토론조차안되고 자기 의견에 반한이야기 행동 하면 누굴 막론하고 거짓정보와 비방 인격모독을 웃습게 하겠끔 나두는 한국불교 신문보다 만배 중립적입장에서 잘 한다고 생각합니다

      불교 닷컴 화팅 남눈치나보면 광고지 역활하는 한국불교 신문은 문닫아라 종도로써 부끄럽다신고 | 삭제

      • Sky 2018-11-16 23:18:43

        불교닷컴은 사실이 아닌 기자의 개인적 생각을 기사화 하는 저의는 무엇인가 기자라는 사람이 개인 사견을 실제 사실인것 처럼 하는것은 기자로서 자질이 없다 그런데 불교 닷컴은 계속 거짓 기사를 발간하고 있다 하물며 모스님이 법적 대응을 하여 거짓 기사를 올려서 큰낭패를 당했음에도 불구 하고 또 이런 행테를 자행한다 정말 한심하기 짝이 없다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편백운 총무원장 "'같이 나눠먹자
        총무원 방해로, 태고종 '길거리
        사재털어 미납금내고 횡령 몰린 불
        태고종 총무원장 조계종 아성에 도
        동국대 교수가 스님총장에게...뭔
        태고종 총무원 기자들까지 속이나?
        태고종 전선 이상 무?
        태고종 총무원, 차벽 세워 중앙종
        어쩌다 "'한국불교신문' 발행 중
        도림 법전 대종사 부도탑·비 제막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