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태고종 '한국불교신문' 보도에 지적 잇따라
무능 종회 지적 이어 총무부장 주장 오류 조목조목 반박
2018년 10월 31일 (수) 16:34:38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 한 SNS에 올려진 <한국불교신문> 보도 내용 반박 글 가운데 일부

한국불교태고종 기관지 <한국불교신문> 보도 행태 관련, 종도들의 반대 의사 개진과 사실 바로잡기 운동이 시작될 조짐이다.

일각에서는 종도 전체 이익을 대변해야할 기관지 <한국불교신문>이 편백운 집행부만을 위해 편파적 음해성 보도로 거짓기사, 나쁜 뉴스를 쏟아낸다고 비판하고 있다.

온라인공간 중심으로 시작된 '사실 바로잡기' 불씨가 태고종 적폐청산과 종단개혁 횃불로 번질지 관심이다.


지난 28일 태고종 종도들이 활동하는 인터넷 SNS 한 모임에 글이 올라왔다. <한국불교신문>이 총무부장 정선 스님 ‘중앙종회의 역기능과 도광 스님의 횡포’ 제하 특별기고를 인터넷판에 게재한 지 수 시간 만이다.

신분을 밝히지 않은 이 종도는 총무부장의 글을 조목조목 비판했다. 순화 각색 등 일부 수정해서 소개한다. 파란 글씨가 <한국불교신문>이 게재한 글 원문이다.

원인은 단하나 ‘편백운 총무원장’이 총무원장인 것을 보고 싶지 않다는 사감에서 비롯된다. 자기의 일방적인 생각에, 어디로보나 자신보다 못한데 총무원장직을 너무나 잘 수행하고 있어서, 배가 아프지 않고서야 저럴 수가 있나!

▷ 정말 코미디다. (편백운 총무원장이) 무엇을 잘 수행한다고 배까지 아플 이유가 있나?

종회석상에서 의사를 진행하는 그의 자질을 보노라면, 양식 있는 분들이라면 기절초풍할 것이다.

▷양식이 없어도 <한국불교신문>이 게재한 특정인 비방 음해성 글들을 읽다가 보면 기절초풍할 것이다.

이미 ‘종회특감’에서 논의된 문제이고, 별 문제없이 지나간 사항들이다.

문제가 많아서 검찰 고소를 의결했고, 고소까지 하게된 사건들이다.

이미 도광(중앙종회의장)을 비롯한 법담(종회의원) 법안(안심정사주지, 전 대전종무원장), 지만(전 부산 서부종무 원장), 혜주(경북동부종무원장), 자운(대구경북종무원장), 진성(전북종무원장), 청공(세종충남종무원장) 등 8명은 지난 10월 2일 총무원장을 상대로 검찰에 고소한 상태이다.

총무부장은 제대로 알고 글을 쓰시라. 정말 아무것도 모르고 있는 것 같다. 8명은 검찰이 아니라 규정부에 편백운 원장을 고소했다. 검찰에 편백운 원장을 고소한 것은 중앙종회(와 특별감사위원들)이다.

고소내용은 우혜공스님 관련 2억 원, 천중사 관련 3억1천만 원, 용암사 관련 1억 3천2백만 원 총 6억4천2백 만 원을 총무원에서 부당하게 지출했고, 총무원장의 업무상배임이라는 얼토당토 않는 이유와 영평사(종정스님 창건사찰)건으로, 또한 권덕화(원로회의 의장)와 전성호(전 부원장)도 총무원장을 명예훼손으로 검찰에 고소한 건이다.

권덕화 스님은 원로회의 의장인데 '권덕화'라니, 이게 무슨 표현인가. (종회의장이 종정스님에게 인사 안했다는 것보다) 이런게 바로 불경죄이다.

그 6억4200만원은 종회 의결 승인없이 지출했으니 부당지출이 맞다. (총무원이 부당지출인 것을 인지했으니) 결산 때 항목을 다른 것으로 위장했지 않나. 편백운 원장이 원로의장 스님에게 명예훼손 당한 이유는 패륜적인 명예훼손 혐의이다. (편백운 집행부는) 사문서 위조에 해당하는 중앙회 정관도 변조 했다면서? 뒤지면 다 나온다. 조사나 잘 받으시라.

   
▲ 한국불교신문이 31일 현재 4일째 탑기사로 보도 게재 중인 총무부장 정선 스님의 기고. 이 글은 중앙종회의장 도광 스님 등 편백운 원장의 정적들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국불교신문 갈무리)


사회법에 제소했으므로 결과가 나올 때까지 중앙종회는 마비상태에 이르고 관련 지방종무원도 종무행정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을 것임은 명확한 일이다.종단과 총무원장에 대한 명예훼손과 무고는 전적으로 제소자들의 책임이고, 응분의 대가를 받아야 할 것이다.

▷총무부장은 "사회법에 제소"가 아니고 "범죄행위를 검찰에 고소한 것이다"라고 표현했어야 맞다. 편백운 총무원장을 고소한 것도 종회 의결이다. 왜 종회가 마비되는가? 아마 종회는 더 열심히 할 일을 할 것이다.

또, 지방종무원장 스님들도 (편백운 총무원장의 실정을) 보다 못해 떨쳐 일어선 것이다. 그것과 종무행정하고 무슨 상관이 있? 대부분 지방종무원은 다들 잘 하고 있다. 일련의 사태에 대한 응분의 댓가는 꼭 받을 것이다. 종단이 새롭게 태어나는 것으로.


어쨌든 53억 원이라는 종단부채를 현 집행부가 청산했으면, ‘수고했다’는 말 한마디도 없는 도광 종회의장단과 일부 종회의원의 냉소는 너무하다고 본다.

▷(편백운 원장이 청산했다는 종단부채는) 악성채권으로 분류돼서 누구든 그렇게 해결할 수 있는 것이다. 총무원장이면 당연히 할 일이다. 일반 종도들은 대표권이 없어서 못하는 것이다.

그리고 53억원을 모두 갚은 것으로 부풀리지 말고, 원금으로 20억여원을 갚았다고 해야 한다. 그것도 총무원장 개인 돈은 전혀 기부않고 종단교육기금으로 해결했다고 해야 맞다.

그나저나 종단 발전기금은 잘 있는가?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더 이상 종단을 파국으로 몰고 가는 어리석은 행보를 멈췄으면 한다.

좀 빨리 말했어야 했다. (종단 징계, 사법처리 등이) 겁나면 무조건 종단에 끼친 손해 우선 배상하고 빌어야 한다. 관련자 중 고소할 사람 고소하고, 받을 돈 있으면 어서 받고, 비정상적인 종단 공금도 회수해야 한다.

종단 관계자가 회의 석상에서 말하길, 종도 중 하나가 인맥이 좋다면서 청와대 실세와 동기라고 말했다고 한다. 청와대에서 그런 사람 신고하라 했는데, 어쩌려고 그러나?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관련기사
· 감사로 드러난 주먹구구식 태고종 종무행정· 태고종 이번엔 지방종무원장 해임 물의
· 태고종 총무원장 '도장 따로 행정 따로'· [전문] 태고종 편백운 총무원장의 약속과 직인의 무게는?
· 종법 어쩌고..."태고종은 총무원장이 '법'"?· "이럴거면 총무원장 직인 왜 찍나"
· 도장 찍고 남탓? 태고종 편백운 집행부의 변· "인사 안했다"고 산문출송? 태고종 이야기입니다
· "종회의원들 한심하고 불쌍하다"
조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8-10-31 16:34:38]  
[최종수정시간 : 2018-10-31 17:00:45]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청곡 2018-11-12 20:51:08

    처음 총무원장 입후보때부터 걱정했는데 편백운스님의 행보가 "역시 총무원장 그릇은 아니지않나?"하는 현실이 개탄스럽다.
    편백운스님의 과거행적을 그런대로 소상히 아는 입장에서보면 현재 태고종의 앞날이 걱정된다.
    태고종신문이 아니고 편백운스님의 개인신문같은 느낌을 강하게 주면서 시도때도없이 그신문을 보라는 링크문자를 늦은시간에도 마구 보낸다.
    앞전에 10월달에 총무원승려교육시 복색도 이상한 중도아니고 속인도아닌 맹구같은 작자가 나와서 자기자랑을 두시간이나 했는데,대관절 몇시간씩 걸려서 참가한 종도들을 어찌보고 그런가?신고 | 삭제

    • 보현 2018-11-09 09:57:26

      신뢰할수없는 기사내용들입니다
      진실을 모르는 종도들은 기사만보고 그렇구나하겠죠 사실과다른기사를게제후 사실과다르면 정정기사를 올려야될텐데 그런것두없습니다 세력에 편승하는기사정말보고싶지않습니다 기사를보면 유치하다는생각 저만의느낌일까요신고 | 삭제

      • 진실은 진실이다 2018-11-08 14:41:41

        라는 이야기 나옵니다 누구라고 말안해도 알것입니다
        제발 예전에 악습을 답습하지마시고 종단에 대표라면 떳떳하고 누구나 납득이 가게 행동하고 실행하고 보여줘야하는데 내가 내 이익을 위해서 부정을 안저질렀으니 이해해줘라 그럼 종회도 없고 종법도 없고 그럼 종단이 종단이 아니고 개인에 단체일 뿐인데 그걸 고치자 하는데 어떻게 하면 이 위기를 벗어나볼까 해서 종단 기관지를 홰손하고 종단 모든 종도스님들에게 있는그대로를 말하지 않고 부정하니 타종단 스님들이나 불교신문에서는 손가락질하겠습니다 정말 부끄럽습니다 속과 겉에 똑같아야합니다 아미타신고 | 삭제

        • 진실은 진실이다 2018-11-08 14:40:28

          불교닷컴은 있는 그대로 제가 볼때 기사 잘쓰시는것같습니다
          한국불교신문에 보면 정말 태고종 기관지라는 것이 부끄러울정도로 쓰레기입니다
          기관지가 몇몇사람에 홍보 상대편을 깍아내리고 있는그대로를 쓰지않고 부풀리고 있는사실을 호도하고 정말 낮부끄러운데 불교닷컴은 그렇지 않는것같습니다
          이번에 대전 종무원장직선제도 똑같습니다
          직선제라함은 그지역에 소속되어있는 스님들에게 누가 좋을것인가를 물어서 대표를 뽑는것인데 14명이 그지역을 대표합니다 사진짜집기에 42명이라니요 그러니 태고종 총무원에 인정도 못받고 몇몇 돈있는 스님에 의해서신고 | 삭제

          • 달마 2018-11-08 09:48:21

            기자님께 드리는 글
            기자님 기사를 제보하는 쪽50%그반대에 계시는 쪽50%로의 입장 을 가지고 있습니다 공정한 기사를 원합니다 제글을 보시고 화내지 말고 또는 감정.사견 .어느한쪽편해로 보복기사를 쓰지 않았음 좋겠어요 다시한번 말씀 드림니다 화내시지 마시고 꼭 부탁해요신고 | 삭제

            • 나그네 2018-11-05 13:07:51

              소수의 정의가 다수 폭거에 의해 짓밟히는 경우가
              우리 주변에는 너무 많다
              다수의 힘으로만 밀어 부치지말고 부처님 가르침대로만
              수행하면서 살기를 간절히 바란다신고 | 삭제

              • 내연녀 2018-11-01 16:56:06

                태고종 총무원장 별짓 하고 살았고만 한국불교 뭔소리를 지껄이는지신고 | 삭제

                • 기레기 신문 2018-11-01 09:27:18

                  한국불교신문 편집부 게 쓰레기들 쌍판때기 한 번 보고싶다.
                  포항제철 용광로에서 뽑은 제일 두꺼운 철강판으로 얼굴을 싸매고 다니는 인간들 같다.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자승 스님 골프장 간 까닭은
                  "큰 스님께 묻습니다. 골프장 왜
                  17대 중앙종회 전반기 의장에 범
                  차기 중앙승가대 총장은…학승 출신
                  본사주지 스님 발언까지 …"사찰을
                  김정숙 여사, 인도 사류강에 조계
                  "중이 목탁 아닌 골프를 쳤다고?
                  "우리의 소원은 통일~" 사단법인
                  성경’ 속에는 암호가 있다
                  “계승과 개혁을 중심에 두고 일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