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종회의원들 한심하고 불쌍하다"
태고종 종도, 총무부장 기고 반론 "잘못 저지른 쪽과 같은 취급 당해"
2018년 10월 31일 (수) 14:33:00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 한국불교신문은 총무부장 명의의 글을 특별기고라면서 게재했다. 일각에서는 한국불교신문에 올려지는 공격성 칼럼들을 모두 한 인물이 작성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불교닷컴>은 대필 혹은 명의도용으로 지목 받는 관련 인사에게 질의했으나 응답하지 않고 있다. (<한국불교신문> 갈무리)

"(종회의원들이) 종회 석상에서 객관적인 사고를 가지지 못하고 억지논리를 펴며 충성을 보이는 경우가 보인다. 한심하고 불쌍하다." -익명의 한 종도

한국불교태고종 기관지 <한국불교신문>의 음해성 편파보도에 태고종도의 원성과 한숨이 짙다. 기관지가 편백운 집행부 주장을 일방적으로 쏟아내는 것에 그치지 않고 정적을 비난 음해하는 수단으로 변질됐다는 지적에서다.

<한국불교신문>은 지난 28일 '중앙종회 역기능과 도광 스님의 횡포' 제하의 총무원 총무부장 정선 스님 명의 특별기고를 게재했다. 이 글은 31일 오전 현재 <한국불교신문> 인터넷판 탑기사이다.

앞서 <한국불교신문>은 종정에 인사를 안했으니 중앙종회의장을 산문출송시켜야 한다는 내용의 도광 스님 비판 글을 같은 자리에 게재했다. (관련기사: "인사 안했다"고 산문출송? 태고종 이야기입니다)

잘못 저지른 쪽 지적하는 쪽 같은 취급?
중앙종회 어찌 보였길래 이 지경 됐나
종회의원 지위 역할 모르는 의원 많아
종법도 모르는 일부 의원 한심스럽다


이와 관련, 태고종 관련 인사는 태고종 대중이 모인 네이버 밴드에 글을 게재했다. 종회의 역할과 위상 관련 정교한 지식을 갖춘 것으로 볼 때 종회의원을 역임했거나 종회의원 재임 중인 스님으로 짐작된다. (이하 편의상 스님으로 표기)

이 스님은 "지금 태고종 중앙종회는 한심하다. 종도들에게 잘못을 저지른 쪽(총무원)과 지적하는 쪽(중앙종회)이 똑같이 취급되고 있다. 총무부장이 신문을 통해 종회의장을 비난하기도 한다"고 했다.

이어 총무부장이 전 종도가 보는 기관지 기고에 원로회의 의장스님을 '권덕화'라고 표기한 것과 종회의원들의 무관심과 나태, 보신주의를 통탄했다.

그러면서 "지금 태고종은 내부적으로 썩어 부풀어 터질 위험에 봉착해 있다. 중앙종회는 사사로운 개인 인연을 뒤로 하고 불가와 승가, 종단과 종도 명예와 신뢰를 회복할 길을 찾아야 한다. 말은 줄이고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고 했다.

중앙종회 등 편백운 원장 상대 고소
금전관계 고소, 직무행사 관련 고소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당해 고소 
피고소 편백운 원장 경찰 조사 앞둬


한편, <한국불교신문>의 총무부장 정선 스님 기고를 통해 편백운 총무원장의 피고소 사건 규모가 공개됐다.

중앙종회의장 도광 스님과 지방교구종무원장 스님 등 8명은 편백운 원장을 규정부에 고발했다. 중앙종회의장과 특감위원들은 편백운 원장을 검찰에 고소했다.

태고종 규정부와 검찰에 고소한 내용은 종단 감사에서 지적된 전 중앙종회의장 우혜공 스님 관련 2억원, 천중사 관련 3억1000만원, 용암사 관련 1억3200만원 등 모두 6억4200만원을 총무원이 부당하게 지출했다는 내용과, 서울 영평사 주지 임면 관련 총무원장의 사문서 위조 혐의 등이다.

원로회의 의장 권덕화 스님과 전 총무원부원장 전성호 스님은 편백운 총무원장을 명예훼손으로 검찰에 고소했다. 권덕화 스님은 편백운 원장의 내연녀 의혹을 중앙종회 발언을 통해 공론화시킨 주인공이다. 이후 편 원장 측 음해성 대응에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성호 스님도 편백운 원장에게 허위사실을 유포 당해 명예훼손 당했다면서 고소했다.

총무부장은 기고 글에서 "(이들 고소 내용의 혐의들은) 이미 종단 공식 기관지인 <한국불교신문>에서 총무원장은 아무런 하자가 없음을 보도했다. 하등의 법적 하자가 없음에도 종회의장 등이 일부 전직 종무원장을 꼬드겨서 검찰에 제소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사건들 가운데 일부는 고소인 경찰 조사가 끝났고, 편백운 원장의 피고소인 조사를 남겨둔 것으로 전해졌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관련기사
· "승려의 #미투 해결을" 태고종 원로의장의 절규· 태고종 편백운 총무원장 "문제 없이 끝난 일"
· 태고종 총무원장 내연녀 사건 진실 공방· 총무원장 비위에 태고종 집행부 분열 조짐
· 태고종 이번엔 지방종무원장 해임 물의· 태고종 총무원장 '도장 따로 행정 따로'
· [전문] 태고종 편백운 총무원장의 약속과 직인의 무게는?· 종법 어쩌고..."태고종은 총무원장이 '법'"?
· "이럴거면 총무원장 직인 왜 찍나"· 도장 찍고 남탓? 태고종 편백운 집행부의 변
· "인사 안했다"고 산문출송? 태고종 이야기입니다
조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8-10-31 14:33:00]  
[최종수정시간 : 2018-10-31 15:44:20]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노파심 2018-11-08 20:07:34

    8정도에서 정업은 자기 중심에서 벗어난 선업이라 말할 수 있습니다.
    자기 중심적인 탐욕이 오래되면 공평하지 못한 편향된 생각을 맞다고
    스스로 인정하게 되어 굳어 집니다.

    이렇게 되면 선행이 나올수 없는 옹색한 사람이 되고 정업을 이루지
    못하니 생각이나 행위가 자신을 떠나지 못하므로 관조가 힘들어져서
    짐승의 굴레로 들어가게 됩니다.

    불자들은 승복을 부처님 보듯하여 언행사를 조심하고 스님들은 부처님의
    가피를 입었으니 일언,일행,일사가 정업을 이루어야 욕계를 벗어나는 문이
    보이므로 지혜를 얻었다고 말합니다.()신고 | 삭제

    • 진실된 사람이 되시길 2018-11-08 14:33:57

      라는 이야기 나옵니다 누구라고 말안해도 알것입니다
      제발 예전에 악습을 답습하지마시고 종단에 대표라면 떳떳하고 누구나 납득이 가게 행동하고 실행하고 보여줘야하는데 내가 내 이익을 위해서 부정을 안저질렀으니 이해해줘라 그럼 종회도 없고 종법도 없고 그럼 종단이 종단이 아니고 개인에 단체일 뿐인데 그걸 고치자 하는데 어떻게 하면 이 위기를 벗어나볼까 해서 종단 기관지를 홰손하고 종단 모든 종도스님들에게 있는그대로를 말하지 않고 부정하니 타종단 스님들이나 불교신문에서는 손가락질하겠습니다 정말 부끄럽습니다 속과 겉에 똑같아야합니다 아미타불신고 | 삭제

      • 진실된 사람이 되시길 2018-11-08 14:29:47

        불교닷컴은 있는 그대로 제가 볼때 기사 잘쓰시는것같습니다
        한국불교신문에 보면 정말 태고종 기관지라는 것이 부끄러울정도로 쓰레기입니다
        기관지가 몇몇사람에 홍보 상대편을 깍아내리고 있는그대로를 쓰지않고 부풀리고 있는사실을 호도하고 정말 낮부끄러운데 불교닷컴은 그렇지 않는것같습니다
        이번에 대전 종무원장직선제도 똑같습니다
        직선제라함은 그지역에 소속되어있는 스님들에게 누가 좋을것인가를 물어서 대표를 뽑는것인데 14명이 그지역을 대표합니다 사진짜집기에 42명이라니요 그러니 태고종 총무원에 인정도 못받고 몇몇 돈있는 스님에 의해서 움직인다신고 | 삭제

        • 달마 2018-11-08 09:04:45

          기자님 께서는 기자정신을 잃어 버린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편파보도와 기자의견해로 기사를 써서는 안된다고 생각 합니다신고 | 삭제

          • 달마 2018-11-01 11:37:10

            여기나 저기나 종회가 물회되었구나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자승 스님 골프장 간 까닭은
            "큰 스님께 묻습니다. 골프장 왜
            17대 중앙종회 전반기 의장에 범
            차기 중앙승가대 총장은…학승 출신
            본사주지 스님 발언까지 …"사찰을
            김정숙 여사, 인도 사류강에 조계
            "중이 목탁 아닌 골프를 쳤다고?
            "우리의 소원은 통일~" 사단법인
            성경’ 속에는 암호가 있다
            “계승과 개혁을 중심에 두고 일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