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의 집' 법인 시설 회계 구분 없이 운영"
"'나눔의 집' 법인 시설 회계 구분 없이 운영"
  • 조현성 기자
  • 승인 2020.05.20 17:4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지도점검 지적...과태료 300만원 부과
경기도 퇴촌의 나눔의 집.
경기도 퇴촌의 나눔의 집.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를 위해 설립된 '나눔의 집'이 법이 명시한 회계 분리도 무시한 채 법인 시설 회계 구분 없이 방만하게 운영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도 광주시는 지난달 2~3일 '나눔의 집'을 대상으로 '노인복지시설 지도점검'을 했다. '나눔의 집'은 '후원금 관리 부적정'을 이유로 시로부터 과태료 300만원 처분을 받았다.
 
점검 결과 보고서는 "'나눔의 집' 시설장이 법인 업무를 수행하고 법인회계가 시설회계 업무를 대행하는 데다가 시설 내에 법인직원 사무실이 위치하는 등 법인과 시설이 구분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어서 "'나눔의 집'(시설)의 특수성으로 후원금이 상당하지만 관리가 잘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법인과 시설의 이름이 같아 후원자들이 혼돈을 겪고 있다"고 했다.
 
보고서는 MBC 'PD수첩'에서 전 직원들이 증언한 "직원들에게 후원금 모금 안내를 할 때 법인계좌로만 안내하도록 교육했다"는 내용도 담고 있다. "직원들이 법인후원금계좌와 시설후원금계좌가 별도로 분리·운영돼야 하는지조차 몰랐다"는 점도 지적됐다.
 
'나눔의 집'은 시설 홈페이지 '후원하기' 계좌도 법인 명의이고, 시설에 비치한 후원신청서도 법인 명의 계좌를 안내하고 있었다.

보건복지부 '사회복지법인 및 사회복지시설 재무 회계 규칙'은 재무 회계 및 후원금 관리의 공정성 투명성을 위해 법인회계와 시설회계를 구분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나눔의 집' 이사회는 입장문을 통해서 "'나눔의 집' 운영 미숙에 대해 거듭 참회한다. 광주시 감사 결과를 적극적으로 수용해 시설 운영 개선에 나서는 등 신속하고 적극적인 조처를 하겠다"고 했다.
 
'나눔의 집'에는 지난해 후원금 25억여 원이 들어왔다. 이 가운데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사용된 금액은 6400만원이었다.
 
경기도는 '나눔의 집' 관련 지난 13∼15일 특별지도점검 후 분석작업을 하고 있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금이라도 2020-05-23 12:55:02
법인과 시설의 회계를 분리하고
쌓아놓은 후원금은 회계로 돌려라.

어차피 후원금은 끊긴다.
쌓아놓은 돈이 있으니..
정부 지원금액만 의지말고

법인계좌에 기본금액만 쌓아놔라.

봉사만 받지 말고
프로그램화 해서 치매.심리치료.재활 등등
다 후원금으로 해라.

지금
시끄러운데
할머님들 맛난거 잘 드시는지 몰겠네..

너무들 했다.

법인이 직접 후원금 받으면 위법행위 2020-05-21 20:49:13
어찌 법인 대표이사나 상임이사가 이런 복지법인 회계부정의 근본도 무시하고 독단, 부실 운영할 수 있단 말입니까?

밑밥 2020-05-20 18:22:16
원효스님이 어쩌구~~~~~~
달마스님이 어쩌구~~~~~
돈챙길려고
밑밥까는거다
속아넘어가지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