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명진 스님에 대한 국정원 불법사찰 청산 촉구”
정의당 “명진 스님에 대한 국정원 불법사찰 청산 촉구”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0.02.13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원 정치공작 노골적·더러운 수법으로 탄압”

정의당이 명진 스님에 대한 국정원 불법사찰 청산을 촉구했다.

정의당은 13일 오후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이 명진 스님을 불법 사찰한 문건이 드러났다.”며 “이명박 정권과 원세훈 국정원이 민간인을 상대로 자행한 정치공작이 물증으로 확인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서에는 명진 스님이 4대강 사업 등 이명박 정권을 비판하자, 당시 국정원이 명진 스님을 퇴출시킬 계획을 구체적으로 세운 것으로 밝혀졌다.”며 “조계종 종단에서 연임을 저지하게 하고, 심지어는 보수 언론을 동원하는 공작 기획을 세웠다.”고 했다.

정의당은 “짐작은 했지만 더 노골적이고 더러운 수법으로 국민을 사찰하고 탄압한 것”이라고 규탄하고, “명진 스님 외에도 민간인 불법 사찰의 규모를 짐작할 만한 단서도 포착된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미 지난해에 법원이 불법 사찰 문서를 공개하라고 판결한 만큼, 국정원은 조속히 정치공작에 대한 자료를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의당은 “국정원에서 헌정 유린에 가담했던 모든 관계자의 행적을 명확히 조사하고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다시는 민주정권 하에서 정치공작의 악습이 반복되지 않도록 못 박고, 어두운 과거를 낱낱이 청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