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승 전 원장, ‘명진 퇴출 공작’ 진실 밝혀야”
“자승 전 원장, ‘명진 퇴출 공작’ 진실 밝혀야”
  • 이창윤 기자
  • 승인 2020.02.13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불자회의추진위, 13일 국정원 정치공작 비판 성명

“자승 전 원장은 명진 스님이 봉은사에서 쫓겨난 것이 국정원과 청와대의 지시에 의한 것인지 진실을 밝혀야 한다.”

봉은사 주지 명진 스님을 퇴출시키기 위해 국정원이 직영사찰 전환, 비리의혹 사법처리, 승적 박탈 등 공작을 벌였음을 보여주는 문건이 보도를 통해 공개된 가운데, 한국불자회의추진위원회가 2월 13일 소명을 내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에게 진실을 밝힐 것을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추진위는 ‘MB정권의 불교계 공작을 규탄한다! - 자승 전 총무원장은 국정원 문건에 대한 진실을 밝혀라!’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2009년 11월 13일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가 자승 전 총무원장에게 ‘강남 부자 절에 좌파주지를 언제까지 그냥 둘 겁니까?’라고 발언한 것이 정권 차원의 불교계 인사 퇴출 공작이라는 근거가 나왔다”며, “문제는 당시 자승 전 총무원장은 이 문건대로 봉은사 직영사찰 전환을 실행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진위는 “(문건에 봉은사) 직영사찰 전환 조기 집행은 물론 종회 의결사항에 대한 항명을 들어 승적박탈 등 징계 절차에 착수토록 주지라고 돼 있고, 실제 하였다”며, “MB정권의 하수인을 자처한 자승 전 원장은 국정원의 문건 계획대로 봉은사 직영사찰 전환이 이루어지고, 명진 스님이 쫓겨난 것이 국정원과 청와대의 지시에 의한 것인지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MBC <뉴스데스크>의 보도를 근거로 “명진 스님에 대한 사찰과 공작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원세훈 국정원장의 작품”이라고 지적한 뒤 “문건이 사실이라면 당시 자승 전 원장 집행부가 국정원의 하급기관 노릇을 했다는 것이 충격”이라고 덧붙였다.

추진위는 끝으로 국정원에게는 불교계 대한 정치공작 전모를, 자승 전 총무원장에게는 권력의 하수인 노력을 했다는 의혹에 대한 진실을, 조계종 집행부에게는 진상조사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다음은 성명 전문

MB정권의 불교계 공작을 규탄한다!
- 자승 전 원장은 국정원 문건에 대한 진실을 밝혀라! -

MBC 뉴스데스크와 오마이뉴스, 불교닷컴의 보도는 충격적이다. 정치와 종교가 분리된 헌법상의 권리가 추악한 정권에 의해 휴지조각이 되어 버렸다.

보도에 의하면 MB정권의 국정원은 정권에 비판적인 당시 봉은사 주지 명진스님을 퇴출시키기 위하여 직영사찰전환 조기 집행, 비리의혹에 대한 사법처리, 승적박탈 등의 공작을 벌였다.

2009년 11월 13일 서울 플라자호텔 조찬에서 당시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가 자승원장에게 “강남 부자절에 좌파주지를 언제까지 그냥 둘 겁니까?”라는 발언을 한 것이, 개인의 의견이 아니고 정권차원의 불교계인사 퇴출공작이라는 근거가 나온 것이다.

문제는 이러한 당시 MB정권의 불법적인 불교계 개입에 대한 자승 전 원장의 태도이다. 언론에 보도된 국정원 문건에 의하면 “ㅇㅇㅇ에게 (봉은사) 직영사찰 전환 조기집행은 물론 종회 의결사항에 대한 항명을 들어 호법부를 통한 승적박탈 등 징계절차에 착수토록 주지”라고 되어 있고, 실제 하였다.

자승 전 원장은 당시 중앙종회에서 봉은사 직영전환을 통과시키도록 실행한 뒤에 명진스님에게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죽을 죄를 졌다”고 말했고, 누가 결정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말할 수 없다”고 했다. MBC뉴스데스크는 이라고 보도했다.

MB정권의 하수인을 자처한 자승 전 원장은 국정원의 문건 계획대로 봉은사 직영사찰 전환이 이루어지고, 명진스님이 쫓겨난 것이 국정원과 청와대의 지시에 의한 것인지 진실을 밝혀야 한다.10.27 법난에 이어 1,700년 유구한 한국불교의 역사에서 정치권력에 의해 불교계가 짓밟힌 치욕이 되풀이 되고 있다. 이번 법난은 정치권력의 공작도 있었지만, 문건이 사실이라면 당시 자승 전 원장 집행부가 국정원의 하급기관 노릇을 했다는 것이 충격이다.

국정원은 불교계에 대한 추악한 정치공작의 전모를 밝혀라!
자승 전 원장은 권력의 하수인 노릇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일천만 불자와 국민들 앞에 진실을 밝혀라!
현 조계종 집행부는 불교계 명예회복을 위해 진상조사에 착수하라!

2020년 2월 13일
한국불자회의추진위원회(전 불교개혁행동)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budjn2009@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