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정권 불교계 공작 규탄…자승 전 원장은 진실 밝혀라”
“MB정권 불교계 공작 규탄…자승 전 원장은 진실 밝혀라”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0.02.13 14: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불자회의 추진위, 13일 성명 “총무원이 국정원 하급기관 노릇”
명진 스님 사찰 공작 내용이 담긴 국정원 문건. 이 문건은 국정원이 조계종 고위층에게 '주지'시키는 내용이 들어 있다. 조계종 총무원을 하급기관처럼 여기고 있다는 점을 엿볼 수 있다. 국정원은 직영사찰 조기전환과 명진 스님의 승적 박탈을 강하게 원하는 것으로 보인다.
명진 스님 사찰 공작 내용이 담긴 국정원 문건. 이 문건은 국정원이 조계종 고위층에게 '주지'시키는 내용이 들어 있다. 조계종 총무원을 하급기관처럼 여기고 있다는 점을 엿볼 수 있다. 국정원은 직영사찰 조기전환과 명진 스님의 승적 박탈을 강하게 원하는 것으로 보인다.(국정원 문건 일부 갈무리)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MB에 비판적인 당시 봉은사 주지 명진 스님을 퇴출시키기 위해 직영사찰전환 조기 집행, 비리의혹에 대한 사법처리, 승적박탈 등의 공작을 벌인 사실이 담긴 국정원 문건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불교닷컴>와 <MBC> 뉴스데스크, 오마이뉴스는 12일 일제히 국정원이 명진 스님을 어떻게 사찰하고 승적 박탈 등의 공작을 벌였는지를 보도했다.

이에 한국불자회의 추진위(전 불교개혁행동, 이하 추진위)는 13일 성명을 통해 MB정권의 불교계 공작을 규탄하며, 자승 전 총무원장이 봉은사 직영사찰 전환 등과 관련 국정원 문건의 사실여부를 밝힐 것을 촉구했다.

추진위는 “<MBC> 뉴스데스크, 오마이뉴스불교닷컴의 보도는 충격적”이라며 “정치와 종교가 분리된 헌법상의 권리가 추악한 정권에 의해 휴지조각이 되어 버렸다.”고 탄식했다.

추진위는 <불교닷컴> 등이 보도한 국정원 문건은 “2009년 11월 13일 서울 플라자호텔 조찬에서 당시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가 자승원장에게 “강남 부자절에 좌파주지를 언제까지 그냥 둘 겁니까?”라는 발언을 한 것이, 개인의 의견이 아니고 정권차원의 불교계인사 퇴출공작이라는 근거가 나온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이러한 당시 MB정권의 불법적인 불교계 개입에 대한 자승 전 원장의 태도”라며 “언론에 보도된 국정원 문건에 의하면 ‘ㅇㅇㅇ에게 (봉은사) 직영사찰 전환 조기집행은 물론 종회 의결사항에 대한 항명을 들어 호법부를 통한 승적박탈 등 징계절차에 착수토록 주지’라고 되어 있고, 실제 당시 자승 전 원장은 이 문건대로 봉은사 직영사찰 전환을 실행했다.”고 했다.

자승 전 총무원장은 당시 중앙종회가 봉은사 직영사찰 전환을 의결 하도록 한 후 명진 스님에게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죽을 죄를 졌다”고 말했다. 또 누가 결정한 것이냐는 질문에 “말할 수 없다”고 했었다.

이번 사건을 보도한 언론들은 “명진 스님에 대한 사찰과 공작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원세훈 국정원장의 작품”으로 보고 있다.

이에 추진위는 “MB정권의 하수인을 자처한 자승 전 원장은 국정원의 문건 계획대로 봉은사 직영사찰 전환이 이루어지고, 명진 스님이 쫓겨난 것이 국정원과 청와대의 지시에 의한 것인지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추진위는 “10.27 법난에 이어 1,700년 유구한 한국불교의 역사에서 정치권력에 의해 불교계가 짓밟힌 치욕이 되풀이 되고 있다.”며 “이번 법난은 정치권력의 공작도 있었지만, 문건이 사실이라면 당시 자승 전 원장 집행부가 국정원의 하급기관 노릇을 했다는 것이 충격”이라고 했다.

추진위는 ▷국정원은 불교계에 대한 추악한 정치공작의 전모를 밝혀라 ▷자승 전 원장은 권력의 하수인 노릇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일천만 불자와 국민들 앞에 진실을 밝혀라 ▷현 조계종 집행부는 불교계 명예회복을 위해 진상조사에 착수하라고 요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교도 2020-02-13 16:50:19
상식과 원칙이 살아 있었다면 300만 불자도 안 떠났을 거고 조계종이 지난해 보였던 극단적인 혼란은 없었겠지요?
조계종 집행부가 과연 어떤 모습을 보일지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