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삼독'의 편백운, 중앙종회 처방은 제58조
태고종 총무원장 "5일 종회 원천 무효" 주장에 중앙종회 조목조목 반박
2018년 12월 11일 (화) 14:51:50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 태고종 편백운 총무원장은 지난 5일 집행부 방해로 길거리에서 열린 중앙종회를 집회라고 폄하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편백운 집행부는 과반수가 넘게 참석한 종회의원들을 폭도라고 불렀다

한국불교태고종 편백운 총무원장이 '중앙종회법'을 근거로 지난 5일 '길거리 종회'를 원천 무효라고 주장했다. 편백운 원장이 선출직인 대전교구종무원장 법안 스님을 종무회에서 면직시킨 과정 등을 알고 있는 종도들은 "종법을 무시하고 막무가내 종무행정을 펼쳐 온" 편 원장의 내로남불 같은 태도에 어이가 없다는 반응이다.

편백운 총무원장은 '종단 공고: 종도에게 알립니다'를 기관지 <한국불교신문>에 지난 6일 게재했다. 하루 앞선 5일 '길거리 종회'를 종회의장 1인의 원맨쇼, 총무원장에 대한 항의성 집회라고 주장한 직후이다. 

편백운 "3독 거치지 않아 종법 개정 무효"

편 원장은 '중앙종회법' 제18조와 46~49조를 근거로 종회 진행에 하자가 있다고 지적했다. 종회 안건이 종회개최 10일 전까지 서면통지 또는 종단기관지에 공고되지 않았고, 의안심의에 동의자 재청자 삼청자 등 3인의 동의가 없었고, 3독을 거치지 않았다는게 종회 무효의 주장이다.

이어서 "안건도 구체적으로 설정되지 않았는데 종회회기를 무조건 3개월로 늘렸다. 정상적인 사고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헤프닝"이라고 했다.

편 원장은 "도광 종회의장은 거짓말을 밥먹듯이 하고 있다. '총무원장이 대화를 거부했다'는 거짓말로 길거리 종회를 강행했다. 이같은 종회의장의 막가파식 행보는 총무원 집행부를 넘어뜨리고 종단을 파멸로 몰고 가려는 악의적인 몽상에서 나온 것"이라고 했다.

편 원장은 "절대다수 종도가 침묵을 지키고 있다. 종회의장 등 장난에 놀아줄 어리석은 종도가 많지 않다는 사실을 깊이 인식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무모한 투쟁은 공멸을 자초한다. 종회의장은 이제 정신차리고 대화의 장으로 나오라"고 했다.

중앙종회 "종회 개회 공고 요청 집행부가 묵살"

중앙종회(의장 도광 스님)는 11일 편 원장의 기관지 공고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중앙종회는 10월 31일자로 총무원과 <한국불교신문>에 보낸 공문 등을 문서번호와 함께 공개했다. 공문대로면 중앙종회 개회 사실을 기관지에 고지하지 않은 책임은 집행부 측에 있다.
 
중앙종회는 1) 종회의원 개인 의안집 발송(11월 22일), 2) 중앙종회법 의거 종무질의 위한 출석요청(11월 26일), 3) 의장단 상임위 등 연석회의 열고 종법 제개정안 심의 의결(11월 29일) 등 이번 중앙종회가 절차에 따라 진행됐다고 했다. 중앙종회는 편백운 집행부는 지난달 29일 중앙종회 사무실 폐쇄 통지를 했고, 종회 당일인 5일에는 중앙종회의장의 개방요구를 거부했다고 밝혔다.

지난 종회 의안 상정 통과과정에도 문제가 없다는게 중앙종회 입장이다. 중앙종회는 원동의(의안) 성안 후 수정, 번안 요구가 없어서 찬반 토론 후 표결을 바로 진행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중앙종회법' 제58조에 따라 "긴급을 요하거나 종회 결의가 있으면 독회를 생략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중앙종회는 "이번 회기를 100일로 지정한 것은 집행부가 예산안 제출을 않고 있지만 제출 시 바로 심의를 하기 위함이며, 집행부가 종회의원들을 규정부로 줄줄이 소환하는 것 관련, 의정활동 독립권을 보호코자 한 것"이라고 했다.

   
▲ 중앙종회가 편백운 집행부에게 종회 개최 공고를 알렸다는 증거로 공개한 공문. 이 공문대로면 기관지 '한국불교신문'은 왜 종회개최 공고를 게재하지 않았는지 밝혀야 한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관련기사
· “미안하다”더니 돌아서 자른 이유가 궁금해· "태고종 대전교구종무원장 원각 스님 선출 무효"
· 태고종 도광 스님 “편백운 총무원장 안스럽다”· 태고종 전선 이상 무?
· 태고종 총무원 기자들까지 속이나?· 총무원 방해로, 태고종 '길거리 중앙종회'
· 편백운 총무원장 "'같이 나눠먹자' 거절했더니"
조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8-12-11 14:51:50]  
[최종수정시간 : 2018-12-11 15:24:49]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정상적인 절차를 부정하는 태고 2018-12-11 18:52:57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개최된 정기중앙종회를 부정하는 총무원은 어떤 근거로
    이렇게 부정하는지 지금 절차상에 문제가 없다고 이렇게 공문서까지 있는데
    어떤 거짓말로 또 숨기려는지 궁금하다

    삼권불리인데

    행정부가 어떻게 법을 준수하고 감독하는 기관인 종회를 하라 마라 할수있는지
    궁금하다

    그런 권한이 있나?
    그리고 정말 총무원은 몰라서 그러는건가?
    아무리 부정하고 숨기려고 하여도 사람은 눈이 있다는 사실은 알아야할텐데

    부정을 하면할수록 사람들은 태고종 총무원 과 한국불교신문은 절대 믿지 않을것이다

    거짓말이 점점 많이 쌓여간다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통도사 주지 추천 6월께..."방
    감로수 로열티 회사 감사는 은정재
    욕설 갑질 논란 진각종 회정 총인
    문재인 정부, 최순실 안종범 지시
    경찰, 하이트진로음료 압수수색…자
    '감로수'가 조계종 종무원 둘 또
    마하마야 페스티벌 장소 변경 “우
    서울고검, 편백운 전 원장 수사
    “미국·영국·독일도 종교인·종교단
    바이오 주가조작에 삼성상속 밀거래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