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성월 스님의 동국대 상임이사 선임, 즉각 철회하라
[전문] 성월 스님의 동국대 상임이사 선임, 즉각 철회하라
  • 동국대 교수협의회
  • 승인 2020.02.20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월 스님의 동국대 상임이사 선임, 즉각 철회하라

학교법인 동국대학교는 2월 18일 대학본관에서 제327차 이사회를 열어 신임 이사장에 금산사 주지 성우 스님을 추대하고, 이사장을 보좌하며 법인의 업무를 관장할 상임이사에 전 용주사 주지 성월 스님을 선출하였다. 보도에 따르면 신임 이사장 성우 스님은 금산사 주지 소임을 맡으며 비상근 이사장으로 활동할 예정이며, 상임이사로 선출된 성월 스님이 법인과 학교 행정을 총괄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고 한다.

이에 교수협의회는 성월 스님의 상임이사 선임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즉각적인 철회를 요구한다. 잘 알려진 바와 같이, 성월 스님은 용주사 주지 재직 시부터 은처자 의혹 등으로 불자들의 퇴진 요구를 받아왔으며, 2018년 5월에는 MBC PD수첩에서 도박 의혹과 함께 성월스님에게 숨겨둔 아내와 쌍둥이 아들이 있다는 충격적인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그간 제기된 여러 의혹이 아직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상태에서 작년 11월 학내외의 반대 의견을 무릅쓴 이사 선임에 이어 급기야 동국대 이사회의 실질적인 전권을 행사하는 상임이사에 성월 스님을 임명한 것은 상식을 가진 동국인이라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반교육적이고 반불교적인 처사가 아닐 수 없다.

최근 우리 대학은 학교본부의 일방적인 대학혁신방안 추진으로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성월 스님을 상임이사에 선임한 것은 대학과 종단의 화합과 발전을 가로막는 또 다른 갈등을 야기할 것임이 불을 보듯 뻔하다. 이에 교수협의회는 성월 스님의 상임이사 선임을 모든 동국인의 이름으로 규탄하며, 즉각적인 철회를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다. 그리고 만약 우리의 정당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학내의 교수, 학생, 직원은 물론 동국대의 민주적 발전을 바라는 30여 만 명의 동문들, 그리고 조계종 종단 개혁과 적폐청산을 염원하는 모든 재가불자들과 연대하여 가능한 한 모든 방법으로 강력히 투쟁해 나갈 것임을 천명한다.
 
2020년 2월 20일
동국대학교 제16대 교수협의회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