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원·원두 스님 특별재심 심사 보류
종원·원두 스님 특별재심 심사 보류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9.09.10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심호계원, 125차 심판부, 무관 스님 공권정지 6년

94개혁회의 당시 멸빈 징계를 받은 종원 스님(불국사)과 원두 스님(범어사)이 각각 신청한 특별재심 심사가 보류됐다.

조계종 재심호계원(원장 무상스님)이 6일 개정한 제125차 심판부에서 이 같이 결정했다.

이날 심판부는 승풍실추 혐의로 징계에 회부된 무관 스님(관음사)에게 공권정지 6년의 처분을 내렸다. 호법부는 무관 스님의 승풍실추에 제적 처분을 호계원에 요청했었다. 재산비위 혐의로 징계 회부된 선학 스님(월정사), 적멸 스님(신흥사)는 다음 재판부에서 다루기로 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