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종회 총림실사특위 첫 회의…8월내 첫 실사
중앙종회 총림실사특위 첫 회의…8월내 첫 실사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9.07.02 17: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중앙종회 총림실사특위가 지난 1일 첫 회의를 열어 8월 내에 첫 실사에 나서기로 했다.

총림실사특위(위원장 각림 스님)는 하안거 결제 기간 내 덕숭총림, 팔공총림, 해인총림, 쌍계총림, 금정총림, 영축총림, 고불총림, 조계총림 등 8대 총림을 직접 방문해 운영 현황을 점검하기로 했다. 구체적 활동 계획은 위원장인 각림 스님, 간사 도심 스님, 중앙종회 사무처장 호산 스님에게 위임했다. 실사에는 모든 위원이 참여키로 했다.

총림실사특위는 각림 스님(위원장), 태효·재안·설암·법원·도심·종봉·대진·원묵·정관 스님 등 10인으로 구성됐으며, 활동기한은 9월27일까지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참회란 이런것! 2019-07-09 03:02:00
김 전 앵커는 8일 일부 취재진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먼저 저 때문에 씻을 수 없는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분께 사죄드린다"라며 "그동안 저를 믿고 응원해주셨지만 이번 일로 실망에 빠지신 모든 분께도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미 전 직장이 된 SBS에 누를 끼치게 된 데 대해서도 조직원 모두에게 사죄드린다"라고 덧붙였다.

김 전 앵커는 그러면서 "제 가족과 주변 친지들에게 고통을 준 것은 제가 직접 감당해야 할 몫"이라며 "모든 것을 내려놓고 성실히 경찰 조사에 응하겠다. 참회하면서 살겠다"라고 말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