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등에 철퇴를" 청와대 청원
"조계종 등에 철퇴를" 청와대 청원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8.03.22 17:42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 막고 사찰 문화재관람료 징수 관행은 '적폐'
▲ 청와대 홈페이지 갈무리


문재인 정부는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대통령 통치 철학에 따라 30일 동안 20만명 이상의 국민이 추천한 청원에는 정부 및 청와대 관계자가 답하고 있다.

지난 17일 새로운불교포럼의 사찰문화재관람료 개선 관련 토론회와 20일 안진걸 참여연대 시민위원장의 SBS라디오 출연 후, 그동안 길이 막혀 돈을 내면서도 마땅한 방법을 찾지 못해 속앓이 해오던 국민 관심이 다시 쏟아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 '관람료'로 검색되는 결과는 18건, 이 가운데 문화의날 관련 등 2건을 제외한 나머지 16건이 모두 조계종 사찰의 문화재관람료 징수를 비판하는 청원이다.

문화재 관람료가 부당하다는 청원은 이달에만 4건이 등록됐다. 모두 사찰에 들어가지 않는 등산객 등에게 관람료를 징수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주장이다. 한 청원에서는 이를 적폐라고도 표현했다.

지난 21일에만 '국립공원 내 사찰 문화재 관람료 강제 징수 폐지'와 "조계종 사찰 통행료 강제징수 폐지를 청원합니다" 제하의 청원 2건이 올랐다.

이 청원에서 청원인은 "문화재 관람료 명목으로 도로를 막고 강압적으로 돈을 걷는 것은 위법이라는 법원판결이 있다. 국가와 지자체가 종교단체 눈치만 보고 시정조치를 않고 일정부분 방조해 불법을 자행토록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결국 국가 권력 불신과 불법을 조장하는 행위이다. 이런 어처구니 없는 일을 언제까지 계속해야 하는지 높은 분들 말씀 좀 들어보자"고 했다.

다른 청원인은 "국립공원 내 문화재관람료 명목으로 단지 통행할 뿐인데도 강제로 통행세를 징수하는 불합리한 일이 오랫동안 전국 유명사찰에서 벌어지고 있다. 여러번 신문 방송에서 다뤄지고 국회에 법안이 상정되도 별다른 진전이 없다. 이 또한 적폐청산의 일환으로 조속히 시정되기를 청원한다"고 했다.

22일에는 '등산로 입구를 막고 부당입장료 받는 조계종, 세금 내지 않는 기독교에 철퇴를 내려달라'는 다소 과격한 제목의 청원글도 올랐다.

이 청원자는 "더이상 종교도 아니다. 그냥 부당 기득권이 되어버린 종교계는 국민을 착취하는 집단일 뿐이다"고 했다. 이어 "등산로 입구를 막고 XX마냥 입장료 받는 조계종, 세금도 내지 않고 외제차 몰고 다니는 대형교회 사역자들 참담하다"고 했다.

이같은 청원에는 "이건 꼭 시정돼야 한다" "문화재가 너희가 만들었냐. 우리 문화재 감상에 왜 너희가 돈을 받는냐. 너희는 종교인이 아니고 XX이냐" "같은 불자로서 부끄럽다" 등 댓글이 달렸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가톨릭프레스~ 2018-04-06 12:51:20
거기 들어가봤더니~

너처럼 베네광고 안해주더라...
혼자만의 짝사량이냐?

뒈지면 거기가서 고이 잘 묻히던지, 불에 타던지 니기 알아서 할것이고~

"조계종 등에 철퇴를" 2018-04-06 12:47:22
너는 뒈지면 지옥에 갈게 분명해~
지옥에 가서 철퇴로 조ㅅ나게 터지던지....

달마 2018-03-25 13:36:52
뭐하자는건데 정부가 알아서 할거야

불자 2018-03-23 08:57:43
청원인수가 너무 저조하네요.
공중파방송에서 본격 보도해야만
청와대 수석들 답변요건인 20만 넘길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