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4일 천태종 서울 삼룡사 주지 무원 스님 진산식
오는 14일 천태종 서울 삼룡사 주지 무원 스님 진산식
  • 조현성 기자
  • 승인 2021.03.08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불교총연합회 대표회장에 취임한 무원 스님(천태종 광수사 주지)ⓒ불교닷컴
오는 14일 서울 삼룡사 주지에 취임하는 무원 스님(천태종 종의회 의장)ⓒ불교닷컴

 

대한불교천태종 서울 삼룡사는 오는 14일 제17대 주지 무원 스님(천태종 종의회 의장)의 진산식을 봉행한다. 

무원 스님의 진산식은 이날 오전 11시 삼룡사 3층 지관전에서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열리게 된다.

행사는 개회 선언을 시작으로 삼귀의례와 반야심경 독경, 상월원각대조사 법어 봉독, 개회사, 주지스님 약력 보고, 취임사, 축하법어, 관음정진, 사홍서원 순으로 진행된다.

무원 스님은 "상월원각 대조사님의 유지를 받들고, 종단 3대 지표인 애국불교, 생활불교, 대중불교의 가르침을 통해 종단 발전을 꾀하고, 불교를 불교답게 만들어가겠다"고 했다.

1959년 강원도 강릉에서 태어난 무원 스님은 1979년 충북 단양 소백산 구인사에서 대충 대종사를 은사로 출가, 인천 황룡사와 서울 명락사, 부산 삼광사, 대전 광수사 주지 등을 지냈다.

무원 스님은 총무원 사회부장을 비롯해 총무부장, 총무원장 직무대행 등 종단 내 주요 소임을 두루 역임했으며, 강원 태백 등광사와 인천 황룡사, 대구 대성사 등 15개 사찰을 창건했다.

특히 신심과 원력으로 개성 영통사 복원은 남북 불교 교류의 상징으로 자리를 잡았고, 국내 최대 사찰인 삼광사는 세계적 힐링 사찰이 됐으며 광수사는 대전 지역 중심 사찰로 발전했다. 

또 무원 스님은 2009년 국내 최초 '다문화 사찰'인 명락사 주지로 있으면서 다문화 가정, 특히 이혼한 이주 여성들의 쉼터인 '명락 빌리지'를 개설하는 등 다문화 사업을 활발히 벌였다.

한국종교연합 상임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무원 스님은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생명존중환경포럼, 한국다문화센터 대표 등으로 활동하며 불교의 사회복지와 대중문화 운동을 이끌고 있다.

무원 스님은 이웃종교와 종단 안팎을 넘나들며 우리사회의 정신적 지도자로 왕성하게 활동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표창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통일부장관 표창 등을 다수 수상했다.

앞서 천태종 종의회는 지난 1월 충북 단양에 있는 총본산 구인사 종의회 회의실에서 제113차 임시 종의회를 열어, 임기 4년의 제17대 종의회 의장에 무원 스님을 만장일치로 선출했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