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역 국공립 문화예술 시설 운영 재개
서울지역 국공립 문화예술 시설 운영 재개
  • 이창윤 기자
  • 승인 2021.01.21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결정…국립예술단체 서울 공연 금지도 해제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됐던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서울시 소재 국립문화예술시설의 운영이 재개됐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서울지역에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됨에 따라 지난 12월 8일부터 선제적으로 중단했던 서울시 소재 국립문화예술시설의 운영을 1월 19일부터 재개하기로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국립중앙도서관 등 국립박물관·미술관·도서관 9곳과 국립중앙극장 등 국립공연장 8곳이 1월 19일 다시 문을 열었고, 또 국립극단 등 국립예술단체 7곳에 대한 서울지역 공연 중단 조치도 해제됐다.

재개관하는 서울시 소재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박물관과 미술관, 도서관은 수도권에 적용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국공립시설 방역지침에 따라 이용 인원을 수용가능 인원의 최대 30%로 제한하고, 공연장은 ‘두 칸 띄어 앉기’로 공연 관람 인원을 제한한다. 다만 각 기관마다 이용방법과 제한사항이 다를 수 있으므로,예약제도 등을 미리 확인해야 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유지되고 있는 만큼, 이용객들은 반드시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말했다.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