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구니 인권 등 승단 부조리 외면...불교인권위원회 창립 30주년
비구니 인권 등 승단 부조리 외면...불교인권위원회 창립 30주년
  • 조현성 기자
  • 승인 2020.11.16 13:31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관 스님 "세계최초 불교인권 선언한 역사적 창립" 강조
왼쪽부터 중앙승가대 총장 원종 스님, 불교인권위원회 진관 스님
왼쪽부터 중앙승가대 총장 원종 스님, 불교인권위원회 진관 스님((불교닷컴 자료사진)

 

불교인권위원회(공동대표 진관 스님, 이하 인권위)가 창립 30주년을 맞았다. 위원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념행사는 내년으로 미뤘다. 

인권위는 10.27법난 10년째인 지난 1990년 11월 서울 동국대 정각원에서 창립한 후 국가보안법 및 사형제 폐지 운동, 비전향 장기수 고향방문 운동, 위안부 피해 할머니 지원, 북한 어린이 구충제와 통일자전거 보내기, 히로시마 원폭피해자 위령제 등 우리 시대 그늘을 찾아 소외와 차별 폐지에 앞장서 왔다.

인권위는 지난 11일 인사동에서 (불교닷컴 등 총무원 측이 해종언론이라고 분류한 언론을 뺀) 기자간담회을 열고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

이날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매체들 보도에 따르면, 스님은 "불교인권위원회는 국민을 억압하는 독재에 맞선 민주화운동과 권력과 야합한 자본가들의 노동착취에 저항하는 노동운동 등을 통해 공권력으로부터 약자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인권을 보장하기 위해 만들어졌다"고 했다.

위원회는 30돌을 맞아 미래 30년은 '불이(不二) 사상'을 바탕으로 활동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인류 뿐 아니라 유정무정까지도 함께 공종해야 할 소중한 존재들이라는 이유에서다.

위원회는 이날 정상덕 원불교 교무를 올해 제26회 불교인권상 수상자로 발표했다. 정상덕 교무는 원불교 인권위원회 창립을 주도하고 군 사망사고 진상규명위원회 위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위원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별시상한다고 했다.

한편, 국가보안법 및 사형제 폐지 운동 등에 앞장섰던 불교인권위원회는 최근 들어 승단 부조리에는 눈감고 변질됐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시국사건으로 구속된 최초의 스님이었던 진관 스님은 동국대 학생들이 목숨을 걸고 고공농성, 단식투쟁까지 하던 보광 총장 반대에는 눈과 귀를 닫고 보광 총장 편에 섰다.

한상균 민주노총위원장이 조계사에 피신했다가 내쫓겨 잡혀갔을 때도 진관 스님은 침묵했다. (이와 관련 스님은 이후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나는 힘이 없다"고 토로했다.) 

특히, 스님은 국민들이 촛불을 들어 탄핵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하기도 했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무등정사 2020-11-29 05:40:21
진관 박용모~! 5.18 이후 한동안 민주투사 노릇하더니 이제 5.18 이전으로 회귀하는구나~!!

호법시장 2020-11-17 22:57:10
항상 정론직필 하시는
불교닷컴♡
불교포커스♡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문수 2020-11-16 15:01:56
박근혜 지지! ㅋㅋㅋ 오늘 빵터짐. 이런 중들도 있구나!

??? 2020-11-16 14:19:11
소외받고 차별받는 인권위해 노력한다면서
범계종권에 탄압받고 차별받는 언론은 왜 초청 안하나요?

도솔천 2020-11-16 14:08:38
진관스님?
스님이 맞으신가요?
불교대학 재학생 같은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