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련정종' 서울포교소 12명 확진
'일련정종' 서울포교소 12명 확진
  • 조현성 기자
  • 승인 2020.09.08 14:4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당국 "8월 29일~9월 1일 방문자 반드시 검사"
▲ 태평양 전쟁당시 일왕숭배와 군국주의를 지지한 일련정종 법주 스즈키 닛쿄와 그의 훈유문 태평양전쟁 당시 일련정종 법주였던 스즈키 닛쿄(사진 왼쪽) 일왕에게 충성을 맹세하고 불교의 근본교리인 불살생을 어기고 침략전쟁의 정당성을 역설하는 훈유문을 공포했다.(사진 오른쪽)ⓒ 백찬홍
▲ 태평양 전쟁당시 일왕숭배와 군국주의를 지지한 일련정종 법주 스즈키 닛쿄와 그의 훈유문 태평양전쟁 당시 일련정종 법주였던 스즈키 닛쿄(사진 왼쪽) 일왕에게 충성을 맹세하고 불교의 근본교리인 불살생을 어기고 침략전쟁의 정당성을 역설하는 훈유문을 공포했다.(사진 오른쪽)ⓒ 백찬홍

 

일본 불교 종파로 국내에서 활동해 온 '일련정종' 서울포교소에서 승려 신도 등 1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시는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일련정종 서울포교소 승려 1명이 지난 5일 확진된데 이어 접촉자 가운데 신도 11명이 7일 추가 확진됐다고 했다. 방역당국은 포교소를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했다.

방역당국 조사 결과, 서울포교소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일까지 법회를 열었다. 방역당국 조치로 법회에 참석한 315명 가운데 확진 판정을 받은 12명을 제외한 303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서울시는 "8월 29일부터 9월 1일까지 일련정종 서울포교소를 방문하신 분은 오늘까지 영등포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반드시 검사를 받아 달라"고 했다.

'일련정종'은 한국불교종단협의회에 가입하지 않은 일본 불교 종파이다.

2019년과 2020년 서울시에 '대한민국 일련정종'을 법인명으로 법인설립허가를 신청했지만 일본 제국주의를 찬양한다는 이유로 서울시로부터 불허됐다.

한편, 조계종을 비롯한 종단협 소속 종단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6일까지 법회 및 모든 대면행사를 중단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미대사 2020-09-10 11:53:57
일본 일련종은 일련 스님이 묘법연화경을 종지로 개산한 종파인데 일련 스님은 역사적으로 흥미럽게 임진왜란때 볼모로 끌려간 조선 왕실의 후손이다, 선조의 장자였던 임해군이 함경도에서 왜장 가토에게 체포되었는데 그때 임해군은 협상으로 풀려나오고 임해군 아들과 딸은 볼모로 일본으로 끌려가 그곳에서 임해군 아들이 출가하여 승려가 되었다, 그가 봐로 일련 스님이다, 일련 스님은 고국땅 조선이 그리워 매일 서쪽을 향해 절을 하며 법화경을 독송했는데 후에 일본인들이 이를 곡해하여 일본 동쪽으로 향해 절을하고 기도를 하게했다, 지금도 일련종 신도들은 동쪽을 향해 절을 하고 기도를 한다,

??신문 2020-09-08 16:50:05
??신문 : 일련정종은 불교종단도 아닌데
왜 불교 확진자로 집어넣어 불교홀대하냐
우리 불교는 위대하신 시판이판 지도자 ??큰스님의
한겨울 목숨건 ??결사 ??결사 지도력으로
다른 종교에서 방역거부방해 코로나환자 확산할때
선제적으로 3.5단계 모든 법회 행사 템플스테이 금지로
정부 방역협조에 세계최고로 모범적으로 대처했는데
돌아온건 불교도 코로나 확산종교 오명이라는
불교홀대치하라는 현실확인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