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각종 통리원장 선출 규정 기존대로 유지
진각종 통리원장 선출 규정 기존대로 유지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0.06.29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22회 임시종의회, 종헌 개정안 ‘부결’

진각종 통리원장 선출 규정을 바꾸려다 제동이 걸렸다.

진각종 종의회(의장 효원 정사, 조계종 중앙종회에 해당)는 6월 23일 오후 2시 진각문화전승원 4층 종의회 회의실에서 제422회 임시종의회 및 유지재단이사회 합동회의에 통리원장 선출 규정 모법인 종헌 제60조를 개정하는 안건을 상정했지만, 종헌 개정안 가결 정족수인 제적의원 2/3이상을 얻지 못해 부결됐다.

진각종 종헌 제60조는 통리원장은 인의회(조계종 원로회의에 해당)의 후보자 복수추천으로 종의회에서 선출해 총인(종정에 해당)이 임명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날 종의회는 인의회의 복수추천없이 종의회가 통리원장을 선출하도록 개정하려 했지만 부결됐다.

이에 따라 진각종 통리원장은 현행대로 ‘인의회 복수추천으로 종의회에서 선출하여 총인이 임명’하게 된다.

한편, 종의회는 교육원법 제10조 개정안을 의결하고 심인당 이전부지 매입의 건을 통과시켰다.

이날 종의회는 행정·사회 상임분과위원회와 기획·재정 상임분과위원회의 심의 내용과 교법연구실 운영규정 신규 제정의 건을 보고 받았다.

또 종의회는 안건 심의에 앞서 지난 제421회 정기종의회 보궐선거를 통해 종의회 의원으로 선출된 관명 정사(행대심인당 주교)와 선운 정사(실상심인당 주교)가 의원 선서를 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