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고종 호명 총무원장 "비구니 스캔들 말해 보라"
태고종 호명 총무원장 "비구니 스캔들 말해 보라"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9.08.09 17:19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2개월 "폐쇄 전산 대신 수기...종무행정 정상"

한국불교태고종 총무원장 호명 스님이 "편백운 전 원장 측은 선암사 비구니 스캔들 관련해서 더 자세히 말해 보라"고 했다.

호명 스님은 8일 서울 수송동 음식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스님은 이 자리에서 취임 2개월 여를 맞아 종무행정 기조 등을 밝혔다.

호명 스님은 "편백운 전 원장이 기관지 <한국불교신문>을 이용해 나를 음해하고 있다. 비구니 스캔들 운운하면서 정작 내용은 없다"고 했다.

이어서 "편백운 전 원장은 운만 떼지 말고 스캔들이 있었다면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해봐라. 어떤 문제가 있는지 나도 궁금하다. 문제가 있었다면 경찰이든 검찰이든 조사를 받겠다"고 했다.
 
태고종 종무행정 전산은 사용할 수 없는 상태이다. 호명 스님은 "편백운 전 원장 측에서 전산을 폐쇄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종무행정은 불편하지만 수기로 진행되고 있다. 전산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매주 한차례 종무회의를 열고 종단 안정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호명 스님은 편백운 전 원장 측과 대화를 시도 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선 직후 대화를 하려고 했지만 "의제를 정해서 만나자"는 편 원장 측 주장으로 만남이 결렬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편백운 전 원장 불신임 전 수차례 편백운 전 원장의 절차를 무시한 종헌종법 유린에 조언과 건의를 했다. 세차례 이야기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대화가 어려운 상대"라고 했다.

호명 스님은 "한국불교태고종이 4~5위로 위상이 추락됐다. 걱정스럽고 한스럽다. 차근차근 종단 안정화를 위해 법적대응 등 조치를 취하고 있다. 조바심 내지 않고 순리대로 풀어가겠다"고 했다.

한편, 편백운 전 총무원장은 종회 불신임과 원로회의 인준 후에도 총무원청사를 점거하고 자신이 총무원장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최근에는 구종법회를 열고 종회와 원로회의를 재구성하겠다고 밝혔다. 편백운 전 총무원장이 소수의 지지자를 갖고 태고종을 분종시키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객승 2019-08-16 07:59:49
태고종은 깨진기와로 빗물이 새는줄도 모르고
한 중은 기둥뿌리를 뽑으려들고
한 한중은 문꼬리만 잡고있네

그렇게 세월만 바라보면
그 큰집은 폭

이재록 같은 땡중 2019-08-14 23:50:11
불교계에 이재록같은 땡중은 없는지 잘 살펴야 할것이야~
언젠간 진실이 폭포수 처럼 쏟아질테니

섞을놈 2019-08-12 12:34:08
섞을 놈 말같지도 않는 소리하고 있네
비구니스님들이 있으니 그나마 불교가 유지하고 있은덕이다
비구들은......영 뒤에서 딴짓 하고 다니니

이재록. 목사. 2019-08-12 08:30:00
만민중 앙 교회
40여명. 성폭행 목자님. 우리 목자님
Mbc얼 룩말사건. 벌거벗은 목자님과. 에덴동산
등등

감로수 2019-08-11 09:42:54
대놓고 해외 성지순례도 다니든만!
뭣하러 가는 성지순롄지 모르겠어
여자들 다 데리고 가서 골라 먹는 재미
대단한 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