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검찰도 외면하는 편백운 전 총무원장
법원 검찰도 외면하는 편백운 전 총무원장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9.07.04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고종 총무원장 직무대행' 상대 민형사 모두 敗

한국불교태고종 편백운 전 총무원장(사진)이 총무원장 권한대행 성오 스님 등을 상대로 냈던 민사와 형사 다툼에서 모두 졌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지난 1일 편백운 전 총무원장이 성오 스님을 상대로 제기한 업무방해 및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이보다 앞선 지난달 20일, 서대문경찰서는 성오 스님에게 편백운 전 총무원장이 고소한 사건이 무혐의 처리됐다고 알렸다. 편백운 전 총무원장은 총무원장직무대행 성오 스님을 업무방해로 고소했다.

편백운 전 총무원장이 총무원장직무대행 성오 스님을 상대로 제기한 '선거중지 가처분' 신청도 지난달 26일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 제51민사부(부장판사 박범석)는 "이 사건 선거가 위법하게 진행됐다고 보기 어렵고, 이 사건 선거 절차의 위법성을 인정할 아무 자료가 없다. 선거 중지를 구할 보전의 필요성도 없다"고 했다.

지난 5월에는 편백운 전 총무원장이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중앙종회 사무처장 연수 스님을 고소한 사건이 혐의 없음으로 처분됐다. 편백운 전 총무원장이 중앙종회의원 법륜 스님을 고소한 사건은 각하됐다.

한편, 편백운 전 총무원장은 중앙종회 불신임과 원로회의 인준은 물론 차기 총무원장 호명 스님이 당선증을 받고 임기를 시작했음에도 총무원청사를 비워주지 않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