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불광사 신도회 사찰 운영 참여 문 더 열었다
16일 회칙 개정 “매주 재정 공람, 불광교육원 등 산하시설도 감사”
2019년 06월 18일 (화) 16:14:55 서현욱 기자 mytrea70@gmail.com
   
▲ 불광사 불광법회.

불광사 신도들이 사찰 운영 전반에 참여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불광사 불광법회(회주 지정 스님, 법회장 박홍우)는 16일 개최된 명등회의에서 ‘불광사 불광법회 회칙 및 운영 규정’에 대한 개정안을 확정, 공포했다고 밝혔다.

이 회칙 및 운영 규정 개정안은 회주 지정스님과 불광법회 회장단이 공동 발의했으며, 명등회의(불광사 불광법회 최고의결기구) 출석의원 94%의 절대적인 찬성을 받아 통과됐다고 불광법회는 18일 밝혔다.

개정 회칙에 따르면 불광사 불광법회가 일부라도 출연했거나 재정을 지원하는 산하기관은 모두 감사 대상에 포함했다. 이에 따라 불광사는 물론 불광교육원, 불광미디어 등을 불광법회가 감사할 수 있게 됐다. 다만 불광유치원은 사립학교법 등 관련법령에 따라 운영되기 때문에 불광법회 감사 대상에서 제외했다. 감사는 외부기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 불광법회는 불광사를 비롯해 산하기관의 정기감사를 연 1회 의무화했고, 필요시에 수시 감사가 가능하도록 함으로써 감사 기능을 확대했다.

아울러 사찰운영위원회의 기능을 강화하고 재무위원회의 실질적 운영을 통해 세입 세출간 항목 전용 및 지출 내역에 대한 심사 기능을 강화했다. 사찰운영위원회는 회주, 주지, 총무(스님), 지도법사, 교무(스님), 회장단으로 구성한다. 기본 규정에는 종무실장이 사찰운영위원회에 참여했지만, 개정을 통해 제외했다.

나아가 법회장 또는 법회장이 지명한 부회장이 1주일 단위로 종무실의 수입 및 지출 등 실적 자료를 공람할 수 있도록 했다. 재가신도들이 사찰운영 전반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명등회의에서 심의·의결된 세입·세출예산의 항목간 전용이 필요한 경우에는 재무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사찰운영회의의 승인을 받아서 집행하여야 한다. 재무위원회는 대부분 재가신도로 구성하도록 되어 있다.

종무원 등 인사를 공개 채용으로 전환했다. 인사 비리를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불광법회는 인사위원회를 통한 종무원 공개 채용 및 징계 규정을 둬 유착관계에 의한 비리 가능성을 차단했다고 설명했다.

불광법회장과 감사는 회주가 선임한 추천위원회에서 후보자를 선출한 다음, 명등회의 재적 과반수의 찬성에 의한 동의를 받아 임명하도록 했다. 부회장을 포함한 기타 임원은 회장이 선임하여 회주가 부촉하도록 했다.

불광사정법수호위원회(위원장 원각 오세룡)는 이 회칙과 운영 규정 개정을 환영하면서 “회칙 등 개정은 불광사 불광법회의 정체성을 재확인한 것이며, 사부대중공동체의 화합, 역할 및 책무의 균형에 의해 법회가 발전적인 방향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한 것이 큰 의의”라고 평가했다.

또 위원회는 “회칙 등 개정은 재정투명화를 위한 제도적인 기반을 구축한 것으로, 회주 스님과 회장단이 공동으로 발의해 확정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회주 스님과 주지(진효)스님의 협조로 사부공동체가 화합하고 재정이 투명한 사찰 운영이 될 수 있는 제도적 기틀을 마련했다"며 "이 제도를 기반으로 도심 포교 일번지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불광사 불광법회는 지난해 6월 3일 지홍 스님(현 조계종 포교원장)의 불광유치원 업무상횡령 등 여러 의혹이 불거지고 회주 사퇴 및 창건주 권한 포기 이후 6개월 넘게 같은 사태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사찰 운영 전반에 대해 현 회주와 주지 등 스님들과 논의해 왔다. 지난 부처님오신날에는 연등회 불참과 연등 동참 거부 등 강한 태도로 스님들을 압박하고 재가신도들의 사찰 운영 참여 방안을 모색해 왔다.

불광사 전 회주이자 현 조계종 포교원장인 지홍 스님은 불광유치원에 행정직원으로 허위 등재한 후 급여를 정기적으로 받아 챙긴 것이 드러나 업무상횡령 등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서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6-18 16:14:55]  
[최종수정시간 : 2019-06-18 16:30:00]  

   
기사 댓글 13
전체보기
  • 광덕이가 죽일 놈 2019-06-30 08:01:49

    불광사가 아니라 미치광사다 왜? 거기다 절을 지어서 불자 배출하는것이 아니고 미친 개들을 사육하는 곳이됫다 신도 불자가 아니다 여기서 뮌가 권익을 잡으려는 집단으로 변햇다 그리고 중들도 큰 문제다 왜 이런곳을 서로가려고 서로 물어뜯고 죽이려고 지랄들이다 이러니 어찌 여기를 불광이라하겟는가 발광이지 그것도 지랄발광사다 불자가 어찌 중들을 욕하고 고발하고 이럴수 잇나 그리고 중들 어찌 신도 불자들에 이런소리 들으면 절집에 사는지 그냥 몬것 다 던지고 조용히들살자신고 | 삭제

    • 청정승가 는 헛소리? 2019-06-20 15:31:00

      조계종은 파계승, 도둑들에게만 자비를 베푸는 곳인가?신고 | 삭제

      • 보시 2019-06-19 09:35:52

        언론보도 제대로 하는 언론사만 보시ㆍ구독만 하자신고 | 삭제

        • 불제자! 2019-06-18 21:02:48

          불광사 정법을 수호하는 불자들의 쾌거




          사필귀정!불광사가 정법도량으로 바로서고조계종단 차제에 정화되는 계기되기를~~
          ..부처님 감사합니다.스님과 사부대중도
          _()_신고 | 삭제

          • 원행 2019-06-18 19:35:59

            정치 잘해라신고 | 삭제

            • 불광의 빛 2019-06-18 19:28:26

              역시 깨어있는 불광불자 입니다.
              이번 쾌거를 밑거름 삼아 전국
              사찰의 재정투명화의 불 쏘시게가 됐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불광 파이팅!
              마하반야바라밀 화이팅!
              그리고 현재 재판 받고 있는 지홍과
              그 떨거지들!
              모두 지옥불에 떨어지기를-()-신고 | 삭제

              • 박수 짝짝짝 2019-06-18 18:32:12

                전화위복도 이런 전화위복이 없네요, 땀흘린만큼 진짜 보람들 있으시네요.신고 | 삭제

                • 지홍 2019-06-18 18:03:08

                  지홍아
                  기울어진 운동장이다신고 | 삭제

                  • 대모산 2019-06-18 17:35:15

                    불교의 무궁한 발전을 위한
                    좋은 선례가 되겠습니다
                    재정투명화는 단체의 기본입니다.신고 | 삭제

                    • 진심 2019-06-18 17:33:54

                      부처님은 4부대중이 공정하게 승가를 이끌어 가라고 역사상 그 누구보다 민주적이고 사회개혁가로서 승가를 이끌어 가신 본보기. 그 제자들은 따라야 마땅. 권력을 남용하여 딴짓 하는자 과보를 받아야...신고 | 삭제

                      1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최근 인기기사
                      자승 전 원장, ‘임금체불’ 혐의
                      통도사 말사 주지 인사 원칙은 '
                      “절노예” 파문…32년 강제노동에
                      스님 숙소된 템플스테이 체험관
                      “불교문화사업단 템플스테이 건립
                      [논평]강남 총무원장 현실화, 우
                      태고종 원로 중진 간부들 편백운
                      [기고]문화재관람료는 납세자가 결
                      한국탈핵에너지학회 창립준비위 웹진
                      신임 인권위원에 퇴휴 스님 임명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