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감로수 계약·돈 흐름 귀결처 등 명명백백 밝혀야”
[영상]바른불교재가모임, 29일 서초경찰서 앞 성명 발표
“조계종, 수사당국에 적극 협조하라” 서장에 서한 접수
2019년 04월 29일 (월) 17:06:36 서현욱 기자 mytrea70@gmail.com
   
▲ 바른불교재가모임은 29일 11시 30분 서울 서초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서초경찰서에 철저한 수사를 요청하고, 조계종단에는 이번 사건을 고발한 조계종 노조원들에 대한 징계 등 탄압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바른불교재가모임(상임대표 임지연, 이하 바불재)가 조계종 감로수 사건에 서울 서초경찰서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바불재는 29일 11시 30분 서울 서초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서초경찰서에 철저한 수사를 요청하고, 조계종단에는 이번 사건을 고발한 조계종 노조원들에 대한 징계 등 탄압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단체는 “불자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일개 범죄자들의 처벌만이 아니라 이번 감로수 사건과 같은 일들이 일어날 수밖에 없었던 구조적 문제를 바로잡는 것”이라며 “(자승 전 총무원장이 제3자에게 수수료를 주도록 했다는) 계약과 일처리가 어떤 방식으로 이루어졌는지, 돈의 흐름은 누구를 거쳐 누구에게까지 귀결되었는지, 그 과정과 전모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 더 이상 유사한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초서를 비롯하여 수사 당국의 전문성과 정의로운 법정신을 믿고 신속한 해결을 기대”했다.

   
▲ 서초경찰서장에게 감로수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요청하는 서한을 접수하는 바른불교재가모임 운영진들(김대영 위원, 임지연 상임대표, 우희종 공동대표).

전국민주연합노조 대한불교조계종 지부(이하 조계종 노조)는 지난 4일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을 특가법상 배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들은 조계종단과 무관한 제3자인 주식회사 정(옛 레알코)에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약 5억 7,000여만 원의 금원이 ‘정로열티’라는 명목으로 지급됐다면서, 이 같은 로열티가 제3자에게 흘러 들어간 것은 자승 전 총무원장이 주식회사 정에 수수료를 주도록 지목한 데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계종 노조가 자승 전 총무원장을 고발한 직후 <JTBC>와 <불교닷컴>은 주식회사 정이 강남의 한 성형외과 병원과 같은 주소지를 쓰고 있는 점을 확인했고, 자승 전 총무원장의 동생으로 알려진 이호식 전 대한체육회 부선수촌장이 수년간 주식회사 정의 사내이사로 근무한 사실도 확인해 보도했다.

바불재는 “(주)정’의 주소지와 실체가 모호한 상황에서 자승 전임 총무원장의 동생이 ‘(주)정’의 내부이사로 등록되어 있었다는 사실은 많은 불자들과 시민들에게 실망을 넘어선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며 “그간 조계종단의 일부 권력승들이 보여준 파계 행위와 도덕불감증, 사회정의에 반하는 종단 운영 구조를 생각하면, 이번 사건은 가히 빙산의 일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국민주연합노조 대한불교조계종 지부 조합원들의 고발로 밝혀진 감로수 상표사용료 문제 역시 조계종단의 사회정의 및 종교단체로서의 정체성과 의무를 망각한 심각한 퇴행성을 보여준다.”며 “깨달음과 자비를 상징하는 감로수에 독점적 자본을 행사하는 것도 모자라, 이를 종도와 중생의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사용하지 않고 전임 총무원장과 특수관계에 있는 자에게 지급한 정황이 밝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조사하거나 바로잡으려는 노력은 전혀 없이 오히려 노조 조합원들의 입을 막고 흔들기에 급급하다.”고 비판했다.

바불재는 조계종단에 감로수 사건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조계종 노조 조합원에 대한 일련의 탄압 조치를 철회하라고 했다.

단체는 “조계종단은 이제라도 감로수 상표사용료 관련하여 그간 일어났던 일을 소상히 밝히고 수사 당국의 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조합원들에게 내린 인사 조치를 즉각 철회하여 스스로 깨어있는 조직임을 증명하라.”면서 “이번 감로수 사건을 시작으로 그간 조계종단이 미처 해소하지 못하고 남겨두었던 온갖 적폐들을 하나씩 바로잡아 불자들과 시민들의 타는 목마름을 해갈할 귀한 기회로 만들기를 진정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관련기사
· [전문] 감로수 사건 엄중한 수사 촉구· [서한] 서초경찰서장님께
서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4-29 17:06:36]  
[최종수정시간 : 2019-04-29 17:53:01]  

   
기사 댓글 12
전체보기
  • 범계중들 파계시켜 청정도량 2019-05-04 02:42:35

    조계종범죄승려를 한놈도 빼놓지 말고 고향으로 패기 처분하자

    천년불교 망하는거 순식간이다

    이제 누가 스님을 존경하겠는가?

    천원짜리 한장 쥐어주고 내신고 | 삭제

    • 여보세요 2019-04-30 22:49:46

      대한민국에 적폐가 없는 곳이 어디일까?
      자손 또는 후손들이 뭘보고 배울까?신고 | 삭제

      • 쓰레기들. . 2019-04-30 10:24:48

        검찰뒤에선 김진태가 봐주드만,
        경찰 뒤에선 누가 봐줄까?

        김진태가 장자연 리스트에 있드라고. .
        충격. .
        안낀데가 없네. .

        이러니 자승을 적폐라고 하지.

        특이한 이름의 정치인은 홍준표라고. .
        가지가지 한다.

        요즘 알았는데. 성매매 아가씨들 소리소문없이 많이들 죽는다고 하드라. 일반인 입장 에서야. 몰랐던 사실.

        현응쓰'는 룸싸롱에서 즐기고 2차가서 구타 마약 않했겄죠? 오히려 부처님급이 품어 주어서 다행이라고 해야 해쓸까?

        구역질 납니다.

        연등행렬의 화려함 만큼. 구린냄새 진동하고신고 | 삭제

        • 박도원 2019-04-30 09:33:12

          종단과 종무원 노조의 문제가 아니다.
          개인의 일탈도 아니다. 호국불교의 역사와 전통을 지닌 자랑스런 한국불교가 바로 서기 위해서는 작금의 비리구조를 털고가야 한다. 기자회견 내용이 아닌, 주변 때리기를 하는 이들의 의도를 모르지 않지만, 한국불교의 역사의 물줄기에 역류하는 모습이 안타까울 따름이다신고 | 삭제

          • 서초인 2019-04-30 07:33:52

            어제 서초경찰서에 와서 기자회견하신 바른불교재가모임 모든분들 담당자와 수사관계자 모든분들에게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해주시고 가셔서 힘이 납니다 공정수사를 신속히 하도록 하겠습니다신고 | 삭제

            • 한심이 2019-04-30 07:27:08

              아직도 시민연대2기 출범을 바불재가 무산 시켰다고 외치는 또라이가 있구나 ㅍㅎㅎㅎ
              시민연대2기 출범을 기회삼아 돈벌이나 명성을 얻으려 하다가 바불재의 탈퇴발표로 본인의 목적이 깨지니 얼마나 바불재를 폭파 시키고 싶었을까???
              아직도 정신 못차리고 집착을 버리지 못하고 있구나......
              이젠 정신차릴 때도신고 | 삭제

              • 기쁨 2019-04-30 07:15:27

                바불재는 역시 여기저기 눈치 안보고 소신있게 본인들의 할일을 씩씩하게 하는구나..!!!
                누가 뭐래도 흔들림없이~~~~
                예전부터 바불재를 눈여겨 봐왔지만 정의로운일엔 늘 앞장서는 모습이 보기좋고 불의와는 타협을 절대 않하는 꽂꽂함이 찬 서리빨 같구나신고 | 삭제

                • 바불재는 무슨 단체인가 2019-04-29 21:03:08

                  바불재는 뭐하는 단체인고...조계종적폐청산시민연대 2기를 출범기자회견 한시간전 무산시킨 단체가 아니던가. 신뢰가 전혀 안가는 단체다.신고 | 삭제

                  • 친일극우섬멸 2019-04-29 20:56:21

                    자유당 해산 청원 바로가기!!!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79682신고 | 삭제

                    • 정법의 승리!! 2019-04-29 19:43:04

                      재가불자들의 노력으로 32년간 꿈쩍도 안하던 지리산 천은사 관람료가 철폐되어 매표소가 철거되고 지리산 노고단에 자유롭게 올라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뉴스에서 관림료 철거되는 모습 모니 속이 다 시원합니다.
                      나머지 관람료도 철폐되어 적폐청산 청정교단 바로세우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신고 | 삭제

                      1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최근 인기기사
                      "이미 떳떳하게 밝혀, 젊은 비구
                      육문 스님 측 호법부에 본각 스님
                      명진 스님 “2008년 이후 조계
                      “국고보조금으로 달력 만들어 사찰
                      억대 횡령 혐의 지홍 스님, 1심
                      대선 후보 선호도 3위 조국 등극
                      전국비구니회 제12대 회장에 본각
                      입법부가 사법부 수장 불신임하나
                      [풍경한담] 비구니회장 후보들,
                      조계종 제8대 교육원장에 진우 스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