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로수 계약·돈 흐름 귀결처 등 명명백백 밝혀야”
“감로수 계약·돈 흐름 귀결처 등 명명백백 밝혀야”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9.04.29 17:06
  • 댓글 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바른불교재가모임, 29일 서초경찰서 앞 성명 발표
“조계종, 수사당국에 적극 협조하라” 서장에 서한 접수
▲ 바른불교재가모임은 29일 11시 30분 서울 서초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서초경찰서에 철저한 수사를 요청하고, 조계종단에는 이번 사건을 고발한 조계종 노조원들에 대한 징계 등 탄압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바른불교재가모임(상임대표 임지연, 이하 바불재)가 조계종 감로수 사건에 서울 서초경찰서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바불재는 29일 11시 30분 서울 서초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서초경찰서에 철저한 수사를 요청하고, 조계종단에는 이번 사건을 고발한 조계종 노조원들에 대한 징계 등 탄압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단체는 “불자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일개 범죄자들의 처벌만이 아니라 이번 감로수 사건과 같은 일들이 일어날 수밖에 없었던 구조적 문제를 바로잡는 것”이라며 “(자승 전 총무원장이 제3자에게 수수료를 주도록 했다는) 계약과 일처리가 어떤 방식으로 이루어졌는지, 돈의 흐름은 누구를 거쳐 누구에게까지 귀결되었는지, 그 과정과 전모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 더 이상 유사한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초서를 비롯하여 수사 당국의 전문성과 정의로운 법정신을 믿고 신속한 해결을 기대”했다.

▲ 서초경찰서장에게 감로수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요청하는 서한을 접수하는 바른불교재가모임 운영진들(김대영 위원, 임지연 상임대표, 우희종 공동대표).

전국민주연합노조 대한불교조계종 지부(이하 조계종 노조)는 지난 4일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을 특가법상 배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들은 조계종단과 무관한 제3자인 주식회사 정(옛 레알코)에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약 5억 7,000여만 원의 금원이 ‘정로열티’라는 명목으로 지급됐다면서, 이 같은 로열티가 제3자에게 흘러 들어간 것은 자승 전 총무원장이 주식회사 정에 수수료를 주도록 지목한 데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계종 노조가 자승 전 총무원장을 고발한 직후 <JTBC>와 <불교닷컴>은 주식회사 정이 강남의 한 성형외과 병원과 같은 주소지를 쓰고 있는 점을 확인했고, 자승 전 총무원장의 동생으로 알려진 이호식 전 대한체육회 부선수촌장이 수년간 주식회사 정의 사내이사로 근무한 사실도 확인해 보도했다.

바불재는 “(주)정’의 주소지와 실체가 모호한 상황에서 자승 전임 총무원장의 동생이 ‘(주)정’의 내부이사로 등록되어 있었다는 사실은 많은 불자들과 시민들에게 실망을 넘어선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며 “그간 조계종단의 일부 권력승들이 보여준 파계 행위와 도덕불감증, 사회정의에 반하는 종단 운영 구조를 생각하면, 이번 사건은 가히 빙산의 일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국민주연합노조 대한불교조계종 지부 조합원들의 고발로 밝혀진 감로수 상표사용료 문제 역시 조계종단의 사회정의 및 종교단체로서의 정체성과 의무를 망각한 심각한 퇴행성을 보여준다.”며 “깨달음과 자비를 상징하는 감로수에 독점적 자본을 행사하는 것도 모자라, 이를 종도와 중생의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사용하지 않고 전임 총무원장과 특수관계에 있는 자에게 지급한 정황이 밝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조사하거나 바로잡으려는 노력은 전혀 없이 오히려 노조 조합원들의 입을 막고 흔들기에 급급하다.”고 비판했다.

바불재는 조계종단에 감로수 사건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조계종 노조 조합원에 대한 일련의 탄압 조치를 철회하라고 했다.

단체는 “조계종단은 이제라도 감로수 상표사용료 관련하여 그간 일어났던 일을 소상히 밝히고 수사 당국의 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조합원들에게 내린 인사 조치를 즉각 철회하여 스스로 깨어있는 조직임을 증명하라.”면서 “이번 감로수 사건을 시작으로 그간 조계종단이 미처 해소하지 못하고 남겨두었던 온갖 적폐들을 하나씩 바로잡아 불자들과 시민들의 타는 목마름을 해갈할 귀한 기회로 만들기를 진정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또라이 욕하면 바불재 욕먹이는 2019-05-06 19:48:57
또라이 욕하면 바불재 욕먹이는 짓이다. 욕하는 자의 입은 얼마나 더러운가. 마음은 더 더럽지 않겠나. 정신 차리시게 가짜불자님!!!

딸랑이 2019-05-06 05:06:24
딸랑이

훌륭하신 스님들이 피해를 보니 2019-05-05 16:46:45
어렵더라도 올바른 길을 가야 한다는 교훈을 얻겠지요?
부처의 가르침 또한 마찬가지인것이고~
썩은것은 도려내야 살수있는 것이고 적폐란 썩은 암덩어리같은 땡중

범계중들 파계시켜 청정도량 2019-05-04 02:42:35
조계종범죄승려를 한놈도 빼놓지 말고 고향으로 패기 처분하자

천년불교 망하는거 순식간이다

이제 누가 스님을 존경하겠는가?

천원짜리 한장 쥐어주고 내

헛웃음만 나온다 2019-05-01 08:56:10
먼 위풍당당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