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미라 손가락질 하던 편백운, 자신도 사미?
사미라 손가락질 하던 편백운, 자신도 사미?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9.04.12 16:10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백운 승적 없음, 강원 졸업 사실 없다" 통도사 동화사 확인원 공개
▲ 편백운 전 원장은 총무원장 당선 전부터 통도사 동화사 강원을 나왔다고 자신을 밝혀왔다 (한국불교신문 갈무리)

한국불교태고종 최초로 불신임(탄핵) 당한 편백운 전 총무원장의 "승적이 없고, 강원을 졸업한 사실이 없다"는 확인서가 공개됐다. 편백운 전 원장의 승가 이력이 허위면 불신임 이전에 총무원장 당선도 무효다.

최근 태고종도들의 SNS에 편백운 전 원장 관련 문서가 올라왔다. 지난 2006년 조계종 통도사 동화사가 발급한 확인원이다.

이들 문서에 따르면, 편백운 전 원장은 동화사와 통도사 강원을 졸업한 사실이 없다. 조계종 승적도 없다.

편백운 전 원장은 그동안 자신이 1963년 수덕사에서 득도 수계했고, 통도사 불교전문강원, 동화사 불교전문강원을 졸업했다고 알려왔다. 구족계는 1974년 혜암 스님에게 받았다고 했다.
 

편백운 전 원장의 강원 졸업 사실이 허위일 경우 그가 밝힌 다른 이력 역시 거짓일 가능성이 높다. 구족계를 수지하지 않은 사미 신분으로 조계종에서 태고종으로 전종했을 수 있다. 편백운 전 원장이 구족계 수계산림 법회에 교수아사리 등으로 참여하고, 구족계를 받는 종도를 상대로 법문하기도 해 파장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편백운 전 원장은 자신을 불신임한 중앙종회 의장 도광 스님과 불신임안을 인준한 원로의장 덕화 스님을 기관지 <한국불교신문>을 통해서 사미라고 공격했다.

▲ 편백운 전 원장의 이력 가운데 기재된 통도사 동화사에서 강원을 졸업한 사실이 없다고 확인한 확인원

'강원 졸업 사실 없음' 확인원이 공개된 지 1주일이 지났지만, 편백운 전 원장 측은 이와 관련한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한편, 편 원장 측은 12일 자신이 피고소 당한 업무상 배임, 사문서 변조 등 혐의가 검찰로부터 증거불충분으로 '혐의 없음' 통보를 받았다고 알려 왔다. 하루 앞선 11일 기관지 <한국불교신문>은 '특종속보'라며 이를 알렸다. (관련기사 이어집니다)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설마 강원졸업도 거짓말? 2019-04-17 16:05:53
설마 만공스님한테 강원졸업을 거짓으로 하고 들어같을까요..
에잇 설마 스님이 그런 사기꾼처럼 에이 아니겠죠
아닐거에요 설마요,,,,

그렇군 2019-04-15 09:26:49
ㅋㅋㅋ

????? 2019-04-14 21:17:09
설마 이것마저 거짓말이라면?????

이것은 정말이길........

용두산 2019-04-14 17:32:59
누가 검찰에서무혐의받으면불신임한걸 무효화한다했는가
혐의가없는것이아니고 증거가불충분하다고했지 무혐의가
39명의종회의원이준엄하게판단한불신임을무혐의하는것은아니
지 먼가착각하고있는거같으나ㆍㆍㆍ

용두산 2019-04-14 17:24:19
검찰의 무혐의는 무혐의고 종법에도없는무소불위의권력을휘두르고 종단재산을 손해시킨죄승려로서의 자격이안되는것으로서종법에따라불신임당했으면부끄럽게생각하고조용히물러나야지 외어렇게질질끌고있는지모르겠다 종회로부터 불신임당한자가 머가그렇게할말이많은가 형사처벌이야받던안받던종법하고무슨상관이있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