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자를 버려야 사회가 산다"
"주자를 버려야 사회가 산다"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9.01.28 16:0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홍순의 '주자와 붓다 그리고 화엄경'

조선조 불교의 쇠퇴는 주자학자들이 훈독을 배척한 것이 가장 큰 이유라는 주장을 담은 책이 출간됐다.

장홍순 대표(현대사회민주포럼)는 최근 <주자와 붓다 그리고 화엄경>을 펴냈다.

장 대표는 민주당 정책실 전문위원, 민주당 충남도당 사무처장, 민주당 법률특위 부위원장을 지냈다. 노무현 대통령후보 시절 공주연기 선대위원장, 문재인 대통령후보 대외협력 및 국민주권 선대위 부위원장을 역임했다.

책은 ▷제1부 주자학 ▷제2부 조선의 주자 ▷제3부 불타 이전의 인도 ▷제4부 불교의 시대 구분 ▷제5부 불교의 사상 변천사 ▷제6부 화엄경 ▷제7부 세상을 바꾼 사람들로 구성됐다.

주자학과 조선의 주자, 석가모니 출현 이전과 이후의 인도와 불교, 화엄경, 세상을 바꾼 위인들을 한 권에 담은 것이 이 책의 특징이다.

저자는 "주자학은 13세기말 조선에 전래되면서 신생 조선왕조의 통치 이데올로기로 채용돼 정치 경제 문화 전반에 걸쳐 500년 이상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정치 뿐 아니라 언어에도 큰 제약을 가져왔다"고 말한다.

저자는 조선시대 주자학자들은 옛날의 석독(훈독)을 버리고 중국어의 직독을 주장했다고 예를 든다. 이 영향으로 석독이 사라지게 됐고, 이것이 조선조 불교가 사라지게 된 주요한 원인이라는게 저자의 주장이다. 

저자는 "주자가 강력히 배격한 불교를 자세히 기술해 보고자 이 책을 내게 됐다"고 말한다.

저자는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만난 한 중년여성과의 인연을 책에 불교를 담은 이유로 밝혔다. 그 여성이 저자에게 부처님 가피를 물었고, 불교를 궁금해할 이들을 위해 불교의 내용을 기술했다는게 저자의 설명이다.

주자와 붓다 그리고 화엄경┃장홍순 편저┃다락방┃2만원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교 유혹하는 종교 많다 속지 말자ㅡ 2019-12-13 20:00:25
불교 유혹하는 종교 많다 속지 말자

증산도 대순진리회가 불교 주문 구축병마주룰 외운다 가짜들이다 속지말자

마음수련이라는 종교 단체가 마음 간판달고 불자님들 유혹하니 속지마세요


서양에서 온 미륵이라고 사기치면서 불자님들 꼬시는 라엘리안 무브먼트 사기에 불자님들 속지 마세요


만월이 하는 선불교라는 가짜 한테 속지마세요 이름만 선불교입니다 불자님들 속지마세요




증산도는 불교 주문 구축병마주 외우고 염주차고 개판이다 가짜들이 난리다 구축병마주는 불교주문이다 검색확인하자




다음 네이버 구글에서 기독교 아단사이비 종욕 명단 검색 필독하자




현대 종교 검색 필독하자




다음 네이버 구글에서 서양 불교 열풍 검색 필독하자


가짜들한테 속지 말라고 적극홍보하세요 ㅡㅡㅡ

불자 2019-01-29 13:11:24
"주지를 버려야 사회가 산다"
이렇게 받아들이신 스님 불자님들 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