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동국대 11m 조명탑 위 "몸보다 마음 불편"
안드레 전 총학생회장 "오죽했으면, 왜 올라왔을까 헤아려 달라"
2018년 11월 15일 (목) 11:38:25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동국대 학생이 다시 11m 조명탑에 오른지 사흘이 지났다. 최저 기온 3~4도, 앞으로 추울 일만 남았다. 소식을 들은 이들이 조명탑 위 학생을 걱정하고 있다.

조명탑 위 안드레 전 총학생회장은 "아직 춥진 않다"고 했다. "몸보다 마음이 더 불편하다"고 했다.

청년은 자신은 1평 남짓한 조명탑 위에서 바람에 흔들리면서도 조명탑 아래 천막을 치고 자신을 돌보고 살피는 친구들을 더 걱정했다.

그러면서 "총장 직선제 실현, 보광 한태식 총장의 연임포기가 없으면 조명탑을 내려가지 않겠다"고 했다.

안 전 회장은 "학우들이 이곳에 올라와 있는 나를 이상하게 볼지 모른다. 지난 4년 학교 측에 수많은 요구를 했지만 학교는 학생들과 성의있는 대화를 하지 않았다. 지난 4년을 반복하지 않기 위한 마지막 수단으로 올라왔다. 보는 것만으로 불편할 수 있지만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

안 전 회장은 조계종단 스님들에게도 당부했다. 보광 한태식 총장 임기 동안 한해도 거르지 않고 매해 시위 농성이 있었다.

안 전 회장은 "올해만 해도 청소노동자들과 학생 등이 학교 측에 항의했다. 임기 동안 매회 농성이 있었다는 것은 그냥 봐도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보광 한태식 총장이 연임하면 앞으로 4년 더 서로 힘들어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종단이 동국대에 가졌던 무리한 욕심을 거둘 때이다. 이제는 학생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달라"고 했다.

일각에서는 안 전 회장의 이름을 문제 삼아 '개신교인' '이교도인' 딱지를 붙여 공격한다. 교계 매체가 이 공격에 앞장 섰다.

안 전 회장은 "나는 동국대 학생이다. 이 자리에도 동국대 학생이라서 올라온 것이다. 나는 불교를, 동국대를 사랑한다"고 했다.

이어서 "나는 불교계 권승들의 정치가 동국대에서 펼쳐지는 것을 막고 싶다. 보광 한태식 총장이 스님총장이어서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고 했다.

안 전 회장은 "논문표절을 하고 종단 낙하산으로 총장이 됐으니 보광 한태식 총장을 반대 하는 것이다. 보광 한태식 총장에게는 재학생을 명예훼손으로 형사고소하면서 학교 교비를 쓴 잘못도 있다"고 했다.

안 전 회장은 "종교가 같네 다르네를 갖고서 나를 공격하는 것은 문제의 본질을 흐리는 것이다. 내가 누구인가보다 왜 11m 조명탑에 올라왔는지를 생각해 달라"고 했다.

한편, 보광 한태식 총장은 14일 오후 6시께 고공농성 중인 안드레 전 회장을 찾았다. "춥지는 않느냐"고 물었다. 안 회장은 "연임을 않는다고 약속해 달라"고 했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관련기사
· 다시 탑으로 동국대 비상
조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8-11-15 11:38:25]  
[최종수정시간 : 2018-11-15 11:41:14]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졸업생 2018-11-22 10:18:50

    구성원들이 보기에 보광스님이 총장인 게 문제가 아니다. 보광스님은 학자면서 승려면서 행정가로서 역량이 있는 분이라 총장을 하는 게 문제는 아니다. 다만 종단의 권승들이 학교를 자기들의 이권을 실현하는 먹잇감으로 활용할 뿐 학교를 발전시키거나 위상을 높이는데 아무런 관심이 없다는 거다. 그런 권승들의 행태를 지적해야 한다. 종단의 눈치를 볼수 밖에 없는 을의 위치에 있는 보광스님 보다는 견지동의 권승들, 자승이나 그 밑의 잔당들이 가진 생각을 바꿔야 한다. 농성은 학교가 아니라 이사장실, 사무처장실, 총무원 청사에서 해야 한다.신고 | 삭제

    • 안드레 2018-11-16 09:45:27

      그렇다.
      타종교의 불교압박으로 본거다.

      그렇지만 자승이가 독식하고자 생긴 일을
      왜 타종교인이 꿰뚫어 본걸까?
      자승이가. 개인적 욕심 거두면 된다.

      불교종단을 대표하는 둥국대를
      이렇게 개인적 욕심으로 망가뜨리지 마라.

      자승이도 만신?
      마구니와 부처가 통하는 자리?

      왜?
      능엄경 변마장. 읽어보면 나온다. 50가지나.
      포인트가 부처와 마구니가 통하는 자리더라.
      다만 자승이가 선방한번 가본적 없으니
      선정속에서 한 생각 내는것이 아니니까
      해당 무 라고?
      조심하자. 스님들.
      재가불자들도.신고 | 삭제

      • 혜의 2018-11-15 13:36:23

        한태식이가 연임하려고 똥줄이 탓나?
        어쩐일로 이리 일찍 방문을 하노?
        자승이가 총무원장 아니라서 어깨힘이 좀 빠졌나봐?
        동국대에서 자승일당 세력을 몰아내야한 한다.신고 | 삭제

        • 종립학교가..? 2018-11-15 12:07:27

          부처님의 가르침을 세상에 펴서 중생들을 두루 행복하게 하겠다는 종립학교에서..
          스님들아 수년째 이게 뭐냐 선량한 어린학생들 하고..
          그렇고도 성직자고 수행자이더냐?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편백운 총무원장 "'같이 나눠먹자
          총무원 방해로, 태고종 '길거리
          사재털어 미납금내고 횡령 몰린 불
          태고종 총무원장 조계종 아성에 도
          동국대 교수가 스님총장에게...뭔
          태고종 총무원 기자들까지 속이나?
          태고종 전선 이상 무?
          태고종 총무원, 차벽 세워 중앙종
          어쩌다 "'한국불교신문' 발행 중
          도림 법전 대종사 부도탑·비 제막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