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성명
   
[전문]대각회의 불광사 정상화 대책위원회 해산에 대한 불광법회 명등 입장문
2018년 08월 24일 (금) 15:22:32 불광법회 명등 mytrea70@gmail.com

대각회의 불광사 정상화 대책위원회 해산에 대한 불광법회 명등 입장문

대각회의 '불광사 정상화 대책위원회'는 불광사 창건주의 승계문제와 관련하여 지난 7월10일 대각회 이사회에서 흥교스님을 위원장으로 총 6명으로 구성, 불광사의 정상화를 도모코자 구성되었다

이후 정상화대책위원회는 7월29일 불광사에서 제1차 회의가 진행 되었고, 8월20일 대각회 법안정사에서 제2차 회의를 끝으로 아무런 진전도 별다른 이유도 없이 갑자기 해체되었다.

여종무원과의 부적절한 행위로 지홍스님은 불광사 회주직 에서 물러났으나 이후 광덕문도회에서 결정한 새로운 창건주를 앞뒤가 맞지 않는 이유를 들이대면서 창건주 승계를 인정하지 못하겠노라 버티어 불광법회 신도들의 실망과 분노를 자초하면서 혼미상태에 빠져 대각회에 창건주 승계의 승인을 요구하였다. 그러나 대각회 이사회에서는 창건주 승계의 결론을 내지 못하고 미봉책으로 정상화 대책위원회 구성을 들고 나왔다.실망스런 결과 였지만 그래도 불광사 신도들은 대각회 이사장 및 정상화 위원들에게 기대와 희망을 조금이나마 갖고 지켜 봤으나 금차 이사회에서 아무런 성과도 아무런 해명도 없이 동 위원회를 해산 하였다.

이에 불광의 1만 신도들은 깊은 좌절감과 배신감으로 분노를 하고 있다. 위원회를 해산 했으면 납득할 만한 이유가 있어야 한다. 대각회 이사장이나 이사들께서는 과연 불광 신도들이 안중에도 없다는 말인가? 대각회와 지홍간의 거래와 겁박에 관한 소문이 과연 실제라는 말인가? 많은 의구심을 갖게 한다.

이제 불광 신도들은 한가닥 희망을 가졌던 대각회 이사회에 실망감과 배신감과 함께 깊은 유감을 표시하며 이제 불광을 지키고 정상화하는 일에 다시한번 일어서서 우리 스스로 우리의 길을 분연히 가지 않을 수 없다.

지홍스님이 종단과 자승스님의 권력을 등에 업고 대각회를 무력화시키면서 제 아무리 불광에 마수의 손을 뻗쳐본들 우리 불광신도들의 단합된 힘과 열정으로 그 탐욕이 어림도 없음을 결단코 보여줄 것을 천명하며 아래와 같이 결의한다.

첫째, 대각회 이사장과 이사회는 금번 동 정상화 위원회를

해체하여 불광 전 신도들의 실낱같은 희망을 져버리고 이번 사태를 더욱 파국으로 몰아버린 책임을 응당히 져야 할 것이다.

둘째, 횡령으로 형사고발 되어있는 지홍 스님은 즉각 수사기관 의 수사에 협조하여야 한다.

구속이 두려운 것인지 아니면 증거인멸을 하려는 것인지 조사를 차일 피일 미루는 모습 또한 더욱 추하게 보일 것이다.

아울러 우리는 확보하고 있는 지홍의 더러운 추가 비리를 수사기관에 제출하여 반드시 구속으로 응징할 것이다.

셋째, 우리 불광신도들은 지금부터 헌공금, 호법비는 물론 수능 100일기도, 49제 등 일체의 보시금을 전면 중단할 것이다.

지홍스님은 불광사 회주직에서 사퇴했음에도 불구하고 종무직원들을 회유해 불광의 보시금 통장을 그의 심복에게 관리케 하고, 불광사 법주스님이나 주지스님의 결재를 할 수 없게 차단하는 등 일련의 불법적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경고하는 바이다.

아울러 향후 불광사에서 발생되는 채무(이자)지불 문제나 종무직원 임금체불 문제는 지홍이 전적으로 책임져야 할 것이다.

넷째, 우리는 불교개혁행동 등 시민단체들과 연대하여 조계종 적폐의 심장인 자승 구속과 지홍 퇴진 운동을 불광법회 차원에서 더욱 가열 차게 전개해 나아갈 것이다.

불광사는 광덕스님께서 도심 전법과 바라밀사상의 실천을 위해 청정 수행도량 목적으로 창건되었고 중창 불사도 신도들의 정성어린 보시에 의해 이루어졌는데 웬 지홍의 사유물인가?

모든 것이 본래의 자리로 돌아가 불광사가 정상화되는 날까지 우리 불광신도들은 끝까지 수호 할 것이다.

2018년08월22일
불광법회 불광사 명등 일동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불광법회 명등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8-08-24 15:22:32]  
[최종수정시간 : 2018-08-24 15:22:52]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웅산은 성폭력승 법등의 개명 2018-08-29 20:32:08

    성폭력범이 죄를 무마하기 위해 돈이 되는 직윌를 차지하력고
    자승이 똘마니가 된다.

    문제는 중놈들이 성도덕이 결여된 집단이다는 것이다.
    성도덕을 철저히 교육해야 한다.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자승 스님 골프장 간 까닭은
    "큰 스님께 묻습니다. 골프장 왜
    17대 중앙종회 전반기 의장에 범
    차기 중앙승가대 총장은…학승 출신
    "중이 목탁 아닌 골프를 쳤다고?
    김정숙 여사, 인도 사류강에 조계
    “자승 전 원장 멸빈·이기흥 회장
    “계승과 개혁을 중심에 두고 일
    “중생을 부처처럼, 백성을 하늘처
    열반에 든 원로승려들의 교훈과 경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