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보시금 납부 거부·후속 법적조치 등 강경 대응
[전문] 불광법회 명등, 대각회 이사회 결정 거부
2018년 07월 12일 (목) 23:47:36 불광법회 명등 mytrea70@gmail.com

성 명 서

불광법회 신도들, 정상화대책위로 책임을 미룬
대각회 이사회 결정을 따르지 않겠다고 선언.

불광법회 자체 비대위를 구성,
무소의 뿔처럼 분연히 우리의 길을 갈 것이다.

지난 7월 10일 열린 대각회 이사회에서 불광사 지홍스님 창건주 권한문제를 불광사비상대책위원회를 대각회 이사회, 광덕문도회, 불광법회 신도, 지홍 측 각 1명과 감사 2인 등 총 6명으로 구성하여 본 사태를 다루도록 결의하였다.

이는 허울좋은 대책위원회를 만들어 놓고 지홍 측과 협의하게끔 유도하는 건 사실상 사태해결의 장기화가 불보듯 자명할 뿐 아니라 이사회 임원진들이 사태수습에 대한 책임회피요, 사실상 사설사암의 탐욕을 드러낸 지홍의 손을 들어준 결정이라고 규정할 수밖에 없다.

뿐만 아니라 이번 대각회 이사회는 사건 당사자로 제척 사유인 지홍스님을 참석시켜 이사회를 진행하는 자체가 이사회 절차상 상당한 흠결이 있음을 밝혀두는 바이다.

당초 광덕큰스님께서는 잠실 불광사를 당신의 사설사암으로 창건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당시 혼란스러운 조계종 총무원의 사찰주지 인사권을 벗어나 도심 포교전당을 만들기 위하여 불가피하게 불광사를 창건주가 대각회에 주지추천권을 갖는 사설사암으로 등록하였던 것이다.

이렇듯 큰스님의 유지를 배신하고 마치 불광사를 자신의 재산권처럼 주장하는 지홍에게 대책위가 사실상 창건주 지위를 정당화, 고착화시켜 주는 셈이 된 것이다. 바꾸어 말하면 협상 당사자인 지홍 측이 합의를 하지 않고 계속 시간을 끈다면 창건주 권한은 장기간 지홍의 손에 있게 된다는 말이 된다.

이런 무책임으로 일관한 대각회 결정은 앞서 새로운 창건주 승계 결의를 한 광덕문도회의 결정을 무력화 시켰고 광덕문도회의 결정을 지지하는 불광법회를 무시하는 처사임에 우리 불광법회 불자들은 실망감을 넘어 크게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따라서 우리 명등 일동은 이번 대각회 이사회 결정을 기점으로 다시한번 무소의 뿔처럼 분연하게 일어서며 아래와 같이 결의한다.

1. 금번 대각회 이사회 결정은 어정쩡하게 사태의 수습을 정상화대책위원회에 떠넘긴 무책임한 결정으로 규정, 본 이사회에서 결정한 동 대책위원회 참석을 전면적으로 거부하며, 회장단에 즉각적인 불광법회 차원의 자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요구한다.

2. 불광법회 불자들이 보시하는 호법비를 포함한 모든 보시금 모금을 즉각 중단한다.

3. 기 접수된 형사고발(피고인 박상근/지홍)에 이어 추가 고소와 민사소송등 법적 후속조치를 단행함은 물론 이와 병행하여 불광법회 감사로 하여금 종무행정과 회계 전반에 대한 회계감사 실시와 세무당국에 세무조사를 공식적으로 요청한다.

4. 불광법회 소속 포교사들을 중심으로 전국의 포교사단과 연대하여 포교원장 사퇴운동을 전개할 것이다.

5. 더 나아가 대외적으로 시민단체들과 연대하여 조계종단 3원장(총무원장, 교육원장, 포교원장)의 완전 퇴진운동을 더욱 가열차게 전개할 것이다.

2018. 7. 12
불광사‧불광법회 명등 일동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불광법회 명등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8-07-12 23:47:36]  
[최종수정시간 : 2018-07-13 00:05:39]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짱 불광님들! 2018-07-13 17:30:53

    불광님들 역시 광덕큰스님 정법 불자님들이시네요 화이팅.신고 | 삭제

    • 보시금납부 2018-07-13 08:12:13

      보시금 안내고 봉사중단하고 똘중하나 내치자고 너무도 큰 희생을 내세우네요. 큰스님의 가르침은 마음깊이 있을것이지 절간도아니요 봉사터도 아니기에이러한 대립은 다시 생각해보셔야합니다
      그 법당이 아니면 부처가 없고 그 땡중때문에 맘공부가 흐트르집니까 집에서 직장에서 수처작주라고 늘 마하반야바라밀을 염하시고 큰스님과 함께하시면서 땡스님을 일깨워야지요 그 절에 몇달 안나가고 보시금 1년안낸다고 절이 무너지기라도합니까 마음절이 중한것이기에 도반들과 순례도가시고 덕높으신 스님도 찾아뵙고 집에서 직장에서 단1분이라도 정결함을 갖추고 기다리심이신고 | 삭제

      • 상근아 2018-07-13 01:00:15

        불광사 신도님들의 현명한 결정에 존겡을 보냅니다.
        절대절대 중들을 믿으시면 안 됩니다. 앞에서 대화 소통 협의를 말하며 뒤에서 무슨짓을 할지 너무 뻔해서 입에 담기도 싫습니다. 그들은 수행자가 아닙니다. 대각회 중들 전부가 난다긴다하는 정치승 적주비구들입니다. 그들의 관심은 오직 불광사 종신 집권입니다. 더이상 중들에게 의지하거나 맡기지말고 새로운 재가불교의 시발점이 되기를 바랍니다. 여러분의 용기와 결단에 다시 경의를 표합니다. 반드시 승리하세요. 파계승 가짜중들이 사라질때까지 멈추지 마시길.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대통령께 짐이 되어 죄송하지만…
        “부패·도덕불감증 무책임한 원장이
        “적폐청산 희생 없이 안 돼…시신
        청년불자여, 재가신도여 개혁의 촛
        눈길 피해 설조 스님 찾은 설정
        대각회, 불광사 정상화 대책위 구
        “조계종 집행부 해체하고, 불교파
        “내 육신·의지·재마저 정상화 될
        “전국승려대회로 한국불교 살아있음
        “내 마음 둘이 아니니, 어찌 몇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 영등포구 경인로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07호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