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성 두피가 탈모 악영향 줄 수 있어…치료 동반한 두피관리 필수
문제성 두피가 탈모 악영향 줄 수 있어…치료 동반한 두피관리 필수
  • 강현주 기자
  • 승인 2018.02.28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수리탈모나 원형탈모, 엠자탈모 등 다양한 남성탈모, 여성탈모 증상을 이야기할 때 두피를 빼놓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 두피에 대해 이야기 할 때 ‘문제성두피’라는 단어도 자주 등장하는데 이 문제성두피란 무엇일까?

의외로 특별한 것이 아니라 대부분 탈모인들이 갖고 있는, 혹은 건강하지 않은 두피인 사람들이 보이는 두피 양상이다. 젖은 비듬이나 마른 비듬이 있는 두피, 머리가려움증이나 심한 기름짐, 떡짐과 함께 머리냄새와 두피각질 등을 동반한 두피도 해당된다. 또한 저런 두피타입을 가진 사람은 지루성두피염으로 진행될 확률이 건성두피인 사람들보다 높아 두피샴푸나 지성샴푸 등 헤어제품 선택은 물론 관리도 더욱 까다롭다.

말 그대로 문제가 있는 두피 질환 혹은 증상을 문제성두피라 일컫는데 이것이 왜 탈모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일까?

이에 노타모5.5 관계자는 “두피는 모근과 모낭, 모발을 품고 있는 가장 근본적이며 중요한 부분이다.”면서 “문제성두피를 관리하지 않을 경우 만성질환으로 악화되는 것은 물론이고, 두피를 지속적으로 손상시켜 건강한 머리카락이 자랄 수 없는 것도 예견된 일이라 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또한 “대부분 탈모샴푸나 천연샴푸 등 두피관리샴푸 선택을 잘 하라고 조언하면 단순히 광고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어느 제품을 사용하건 매일 우리 두피를 깨끗하게 만들어주고, 영양 공급을 하는 것은 샴푸이므로 반드시 두피에 맞는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반적으로 사용감이나 청량감이 중간정도로 무난한 탈모방지샴푸인 프리미엄 노타모 샴푸를 권장하고 있으며 지나친 세정력과 청량감은 오히려 두피에 필요한 최소한의 유분과 수분을 모두 제거하고 모공을 강제로 축소시킬 수 있어 장기적으로 볼 때 두피관리나 탈모예방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이에 노타모5.5 프리미엄 탈모샴푸는 중간정도를 유지하여 두피에 부담을 줄였고, 비오틴과 같은 탈모방지 기능성원료를 다량 함유, 임상시험을 통해 모발 탄력과 두피각질 개선율에서 큰 변화가 있었음을 과학적으로 증명했다.

뿐만 아니라 우후죽순 탈모에좋은샴푸가 출시되고 있는데 4년 연속 탈모샴푸1위를 유지하고 있어 제품력에 신뢰를 더하고 있다.

이 외에도 노타모5.5 허브테라피 내츄럴 샴푸는 천연계면활성제샴푸이자 천연샴푸로 임산부샴푸, 신생아샴푸로도 추천이 될 만큼 안전한 성분은 물론 대나무수 함량을 높여 두피 속부터 차오르는 보습에 초점을 맞췄다.

특히 천연샴푸는 합성계면활성제가 없기 때문에 세정력이 약하다는 단점이 있으나, 허브테라피 내츄럴 샴푸는 지성두피샴푸로도 충분히 사용할 수 있을 정도로 무난한 세정력을 발휘한다. 

또한 두피가 가장 편하고, 건강할 수 있는 약산성샴푸, 무실리콘샴푸로 알려져 있으며 모발이 푸석하거나 두피건조를 방지하기 위해 각종 천연오일 성분도 함유하여 천연샴푸의 단점을 보완했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