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국민 절반 진화론 믿어…시조새 교과서에 실려야
불교·가톨릭·무종교 모두 진화론 앞서…개신교 찬반 팽팽
2012년 07월 25일 (수) 10:40:15 서현욱 기자 mytrea70@gmail.com
우리 국민들은 과학적인 진화론을 더 믿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고등학교 과학교과서에 진화론의 근거로 시조새의 내용이 ‘계속 실려야 한다’는 주장이 42%로 ‘삭제돼야 한다(19%)’는 주장보다 우세했다. 불교(42%)·가톨릭(42%)·무종교(47%)인들은 과학교과서에 ‘시조새가 계속 실려야 한다’는 견해가 우세했다. 하지만 개신교 신자는 ‘계속 실려야 한다’ 30%, ‘삭제돼야 한다’ 31%로 두 견해가 팽팽히 맞섰다.

한국갤럽이 지난 13일과 16일 2일간 시행한 ‘창조론과 진화론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다. 이 조사는 전국 만 19세 성인 남녀 613명을 무작위로 생성된 휴대전화번호로 직접 전화를 걸어 인터뷰하는 방식으로 조사했다. 표본오차는 ±4.0% 95% 신뢰수준이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우리 국민은 창조론 보다 진화론을 믿었다. 인류의 기원에 대한 의견에 대해 ‘인간은 다른 생물 종에서 진화했다’는 응답이 45%로 ‘인간은 신에 의해 창조됐다’는 응답(32%)보다 많았다. ‘창조론’과 ‘진화론’ 어느 쪽도 선택하지 않은 경우는 23%였다.

   

한국갤럽은 2001년 동일한 조사에서 ‘인간은 신에 의해 창조됐다’는 견해가 36%로 ‘인간은 다른 종에서 진화했다(29%)’보다 7%가 높아 창조론이 우세했다. 갤럽은 “지난 10여 년 동안 진화론을 믿는 응답자는 16%(29%→45%)가 늘어난 반면, 창조론을 믿는 응답자는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36%→32%)”고 설명했다.

개신교 신자의 75%, 가톨릭 신자의 42%가 ‘인간이 신에 의해 창조됐다’고 답해 개신교 신자들의 창조론 믿음이 우세했다. 반면 개신교 신자의 14%, 가톨릭 신자의 31%가 ‘인간은 다른 생물 종에서 진화했다’고 답해 가톨릭 신자들이 진화론에 더 관대했다. 불교 신자 46%와 무종교인 63%는 진화론이 우세했다.

성별로는 남성은 진화론이 51%, 창조론이 26% 였고, 여성은 창조론 37% 진화론 40%였다. 한국갤럽은 “남성보다 여성 중에 기독교를 믿는 신자가 많은 영향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연령별로는 나이가 적을수록 진화론이 우세했다. 20대의 63%, 30대는 55%, 40대는 48%가 진화론이 우세했고, 60대 이상은 30%가 창조론을 믿었고, 50대는 창조론(38%), 진화론(41%)로 주장이 양분됐다.

   

고등학교 교과서에 진화론의 건거로 시조새 내용이 ‘계속 실려야 한다’는 견해가 42%로 ‘삭제돼야 한다’(19%)보다 우세했다. 시조새 내용이 ‘계속 실려야 한다’는 견해는 60세 이상을 제외한 전 연령에서 ‘삭제돼야 한다’는 주장을 크게 앞섰다. 20~30대 젊은 층은 ‘게속 실려야 한다’는 응답이 절반 이상으로 과학계 의견에 동조하는 사람이 많았다.

지난 3월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위원회가 고등학교 교과서에 실린 시조새 등 진화론 관련 내용을 삭제 혹은 수정해 줄 것을 교육과학기술부에 요구했다. 이들의 요구에 과학계는 시조새 관련 내용의 삭제를 반대하는 청원을 교육과학기술부에 제출했다. 인류의 기원을 둘러싼 논란이 과학계과 종교계로 확산되고 있다.

   
독일에서 발견된 시조새의 화석. ▲ 사진=헬무트 티쉬링거

한국갤럽은 “이번 여론 조사는 ‘창조론’과 ‘진화론’을 둘러싼 인류의 기원, 고등학교 과학교과서에서 시조새의 내용의 삭제여부에 대한 의견을 알아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서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2-07-25 10:40:15]  
[최종수정시간 : 2012-07-25 11:00:14]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불교사쿠라짓을 그만해라 2012-07-25 22:43:37

    땡중 퇴출은 환영한다 불교사쿠라도 같이 퇴출 되어야 한다
    한국불교는 불교 정체성이 확실한 스님들과 사부대중이 불교를 이끌고 가야한다
    한국불교는 불자를 가장해 불교 정법을 훼손하는 불교사쿠라 타종교인
    중이나 사찰 근무자을 색출해 퇴출해야 한다신고 | 삭제

    • 정말이냐 2012-07-25 19:23:19

      불지회 소속이든 불지원 소속이든 도대체 불교닷컴 운영과 무슨 상관이 있단 말인가? 대불청이 불교닷컴이 불지회 소속이라는 것을 문제삼아 기자회견을 했다는 게 정말이냐? 대답해봐라.신고 | 삭제

      • 정말이냐 2012-07-25 15:39:52

        불지회 소속이라는 성명서의 내용이 정말이냐? 대답해봐라신고 | 삭제

        • 일락처 2012-07-25 11:40:51

          불교는 '진화'가 아니라 '무아 - 무상 - 변화'론 이지요.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자승 전 원장, ‘임금체불’ 혐의
          통도사 말사 주지 인사 원칙은 '
          “절노예” 파문…32년 강제노동에
          스님 숙소된 템플스테이 체험관
          “불교문화사업단 템플스테이 건립
          [논평]강남 총무원장 현실화, 우
          태고종 원로 중진 간부들 편백운
          [기고]문화재관람료는 납세자가 결
          한국탈핵에너지학회 창립준비위 웹진
          신임 인권위원에 퇴휴 스님 임명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