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수련중에 전생을 목격하다 (실화) ---------------
 작성자 : 영혼의향상  2018-01-08 20:42:36   조회: 1097   
.


------봉우권태훈옹과 학인과의 실제대화록 ----------


<전생을 찾아서 산동성에 가신 이야기>



봉우선생님--그러다 저 고 다음에 나가보니까, 산동성(山東省)에 갔던집을 들어가는데, 그게 내 늘 얘기가 지금 내가 전생에 여자더라 내 얘기 안해요? 고 어떤집으로 들어가보니까 공부하는 늙은이인데.. 나이가 먹은 이인데.. 공부하고 앉았는데 그게 나 같어, 여잔데. 고 간 사람이 내가 아니고 지금 정신은 내 정신인데, 나라는건 떠나서 여기가 지금 내 같어, 차례로 돌아가니까. 거기 가보니까 얘들 둘 대리고 앉아 공부하고 앉았는데, 그 허든 책을 전부 들여다보니까 공부하던 이 호흡책, 뭐 책, 그 선서(仙書)책이여 전부. 그러고 앉았어. 그 아들이 이 ‘붉을 주(朱)’자 주가(朱哥)여.. ‘붉은 주’자 주자입니다. 남편이 그러니까 물론 주가 아니겠어?

그래서, 이제 그래 봐가지고 거기서 좀 더보고 더보고 봤지만 더 본건 빼버리고 말이지. 아 그래가지고 궁금해. 내가 꿈을 꿨는지, 생시를 봤는지 알 수가 있어요? 알 수가 없으니까.. 나도 고집이 쎄지, 산동성을 갔어요. 산동성을 가서 거길 내가 본데를 찾아갔어요. 찾아가보니까 큰.. 동네가 큰데, 그 패들 사는데 주가둔(朱家屯)이라고 삥~ 돌아서 이런 저 성처럼 쌓고, 집이 있는 것이 그 대문을 크게 하고 문지기들이 네군데 섰더만 그래. 떡 섰는데 그 집이여 내가 간 집이...

“나 고려서 왔는데, 너희 주인 좀 만나겠다.”

아 이 꼭대기 있는 놈이 “어디 뭣이냐?” 해버리고서 문을 열어줍니까? 하루 종일 뚜드려도 안열어줘요. 그 욕을 하지. 중국말 잘은.. 말은 못하고 욕은 배웠으니까 욕을 한단 말이여.

“너 이 개같은 놈!” 하고선 욕을 하니까 저 놈은 화가 나니까 뭐라고 하지만,

“나 고려인이니까 너희 주인한테 가서 얘기를 해봐 이 자식아. 왜 건방지게 니가 물을게 뭐 있어?” 하니까.

“우리 주인이 문을 열래야 여는데..”

“그러니 너희 주인한테 얘기를 해봐라, 얘기를 해봐라.”


그래 한시간 큰소리로 하니까 안에서도 들었을거여, 멀기는 멀어도. 한 2시간 3시간을 싸웠는데 큰소리를 하며 문짝에다가 팔매로 이런 돌맹이로 갖다 때리고 야단을 했어요. 나도 거까정 가서 보지도 못하고 나올라고 하겠어요? 아 그랬더니 늙은이 젊은이 해서 그 문루(門樓)에 한 20명 죽~ 올라와요. 그러니 밑에서 떠들고 뭣하니까 왜 그러냐고 물으니까, 왠 미친놈이 하나 와서 저기서 뭐라고 한다고 그랬는가봐. 죽 올라서더니.. 늙은 사람을 모시고 저쪽에 죽 섰는데 수십명이 섰어. 내가 딱 보고선 문 좀 열어달라고 하니까,


“귀순쉬마(귀성시마貴姓是摩)?”

그래. 당신 성이 뭐요? 이거여, 귀성 뭐냐고. 그러니 뭐 조선말로 하면 저건 못알아 들을테니까.

“워순 췐(아성권我姓權).”

“췐(權)? 고려○○○○?”

아 고려.. 나 고려사람이다 하니까, 문열라고 (그래). 저 녀석이 ‘췐’이라는데 왜 저렇게 좋아서 문을 열라나 했더니, 저희 그러니까 그 거기 늙은이(의) 할머니여. 어머니가 아니고 할머니여. 그 70 늙은이여. 그 할머니가(봉우선생님) 와서..


진행자1 : 아니 그 손자가 70 늙은이요.


봉우선생님 : 응 70이 넘었어. 헌데, 그 죽은 사람이 할머니여, 나 전신(前身)이지 그러니까. 전신이 할머니.. 그게 저희 할머니여. 와서 뭐라고 했는고 하니 “고려인 췐이 오거든 문열어줘라. 그 내다.(그게 나다)” 그랬는가봐 아마. 그래 들어오라니까 고맙게 들어갔는데, 아 이자들이 중국 녀석인데 그 음흉한 자들이 그렇게 “나 어제 저녁에 꿈을 꾸니까 어머니가 너 들어온다고 했더라.” 이랬으면 좋지만 안해요. 첫번부텀 얘기를 하라는거야. 그래 내가 공부하다 보니까 전생에 여기를 왔는데, 여기를 와보니까 이집이 내집.. 내가 있던 집이고 87년전.. 죽은지 87년 뒤에 내가 조선으로 태어나가지고 내가 지금 몇살이다.

그러니까 제일 난처한 소리지. 집이 경복궁처럼 큰놈의 집인데,


“니가 있던 자리니까 니가 찾을지 우리가 안알으켜줘도 찾을게 아니냐?”

그래요. 거기와서 내가 집을 못찾으면 쫓겨날 판이여.

“그거 뭐 어려울게 뭐있냐? 내가 있던데니까 걱정마라. 너희가 저 나를.. 내가 본걸 고대로 본거니까 걱정 말고 내가 찾을테니까 걱정마라. 그러면 너희들이 댕기면서 걸어논데는(잠긴곳은) 문을 열어줘야 한다.” 하니까

“아니 맘대로 바로 가 찾아가봐라.”


그래 죽~ 가니까 별당(別堂)이여. 별당 문을 안닫았어요.. 별당 문 안닫았어. 그래 열고, 또 들어가고, 또 들어가고, 또 들어가고 해서 집이 큰집이 아니고, 나 있던데는 한 40.. 한 50칸 요렇게 되는 별당이여. 거길 딱 들어갔어. 신 벗고 들어가서 방문 떡 열고

“여기가 내가 있던데다. 너희가 여기다 내 영정.. 여자 영정, ○○있던 영정을 저 뒷방에다 모시지 않았냐?”

가보니까 영정이 있어요. 이놈들이 그러니까 안믿을 도리가 없거든. 아 그렇더니 늙은이 젊은이 할거 없이 몽창 오더니 할머니 왔다고.. 왜 내가 불알 찬놈이 할머니여? 허허허.

(일동웃음)

할머니 왔다고 다들 와 절을 합니다. 그래 거기서 그걸 이제 보고 나니까 이제 내가 바로 봤구나 이거여. 그걸 보고나서 내가 거기다 저 <전생기(前生記)>를 써놨죠. 그러고 ‘산동성에서 주가장(朱家莊)에 전생에 있던 사람 전생을 찾아서 여기 왔더라’ 하니까, 저희간 도관(道觀), 도관끼리 해가지고 내가 왕진인(王眞人)한테까정 갔던거여. 도관의 사람들은 안단 말이여 이제.


그래서 그게 고 공부가 무슨 공부인고 하니 지금.. 지난일 공부해라. 지난일 오래 가만히 앉아서.. 그거 뭐 거의 뭐 며칠이고 어젯일, 그저께일, 그 그저께일 요걸 차례~로 돌려.. 잊어버렸으면 또 한번 생각해보고 생각해보고 해가지고, 빠져도 좋아 첫번엔. 그래가지고 한달 알고, 한달 안 뒤에 그게 가만히 생각하면 눈에 어른어른하게 뵙니다. 고 다음 또 달 또 보고, 고 다음 또 달 보고해서 1년을 넘긴단 말이야. 1년을 넘기고 한살 먹었구나, 두살 먹었구나 하는데, 내가 그때 20인데 20년 이틀 봤어요 이틀. 20년 이틀보니까 다 봤어. 본디 머리가 뭐 아주.. 쇠대가리는 아니니까 속히 봐지긴 봐지더믄. 그래가지고 그걸 쫓아들어가서 그걸 봐놓고 나서야 맘을 놨어요. 그 왕진인한테까정 가니까 왕진인한테 갈때는...


학인1 : 그때 가실때가 연세가 몇이셨어요?


봉우선생님 : 네? 네?


학인1 : 그때 그 가실때가 연세가 몇이셨어요?


봉우선생님 : 스물.. 아니 갓 스물 아니여, 스물 다섯. 갑자년(甲子年:1924년).. 갑자년이여. 그거 저, 나도 거기까정 들어갈때는 그 내가 가짜를 봤는지 진짜를 봤는지 의심이 나요. 의심이 나니까 쫓아가 본거여 거기. 이제 그러니까 그건 본 뒤에 다시 공부를 하니까 고 전, 고 다음, 고 다음이 차례로 나오더먼....


.
2018-01-08 20:42:36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111
  스승과 제자가 함께하는 선묵특별전 수월   관리자     2018-10-16   111
110
  조계종 도박 성폭력 승려 수사촉구 청원서 양식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     2018-06-12   1241
109
  -------깊은 수련중에 전생을 목격하다 (실화) ---------------   영혼의향상   -   2018-01-08   1097
108
  ---------- 법륜스님도 모르는 불교의 충격적 진실 -------------------   봉우권태훈   -   2017-12-28   1963
107
  [전문]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결정문   관리자     2017-03-13   3017
106
  책속에서... 구민스님의...   구민     2015-11-19   5111
105
  법화경 사구게 法華經 四句偈   구민     2015-09-29   6691
104
  인생고민 전화상담...인연배우자, 시험, 사업. 재물 등등   마음수행원   -   2015-09-09   5423
103
  책소개... 구민스님   구민     2015-09-05   5332
102
  수수리수인법 개인전수   구민   -   2015-09-04   5819
101
  미얀마 우 실라 사야도 건봉사 수행 지도 안내   geonbongsa     2015-08-24   3514
100
  제1회 동산불교대 사진반 전시회   불광월     2015-08-09   3021
99
  2015 운문사 어린이 여름불교학교   운문사(교화부)     2015-07-10   3435
98
  제7회 대성사 백팔 산사음악회   혜철     2015-05-12   4232
97
  불교레크리에이션 2급 전문지도자과정   불레협     2015-03-20   4269
96
  2015년 어린이청소년지도자 전통등 강습회 안내   불레협     2015-03-02   4095
95
  동산불교대학 46기 신입생모집 2월7일 개강   불광월     2015-01-04   4460
94
  중매사찰 옥천대성사, “배필 찾기 기차여행 떠나요!”   혜철   -   2014-05-17   6907
93
  제10회 명사초청법회-간화선과 위파사나의 비교   불광월   -   2014-02-12   7103
92
  영평사 행복명상원 프로그램 안내   woobogeosa   -   2014-02-08   686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최근 인기기사
자승 스님 골프장 간 까닭은
"큰 스님께 묻습니다. 골프장 왜
17대 중앙종회 전반기 의장에 범
차기 중앙승가대 총장은…학승 출신
본사주지 스님 발언까지 …"사찰을
김정숙 여사, 인도 사류강에 조계
"중이 목탁 아닌 골프를 쳤다고?
"우리의 소원은 통일~" 사단법인
성경’ 속에는 암호가 있다
“계승과 개혁을 중심에 두고 일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