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가에 꽂혀 있는 붉은 깃발처럼...
강가에 꽂혀 있는 붉은 깃발처럼...
  • 지율 스님
  • 승인 2009.11.11 14: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4대강 공사를 시작한다는 소식을 듣고 울컥한 마음으로 강가로 갔습니다.
강은 숨 죽여 고요하고 붉은 깃대만이 홀로 마치 큰물이 들어오는 바닷가에 서 있는 듯합니다.      

2

저는 저 순결한 땅위에 꼿혀있는 붉은 깃대를 보며 '부처가 머무는 곳은 가지 말며 부처가 없는 곳에 급히 가라(有佛處不得往 無佛處急走過)고 하신 옛조사들의 말씀을 주문처럼 가슴에 되새겨 넣었습니다.

3

지난 2년 동안 우리는 이 사업을 시행하려고 하는 주체와 동력이 무엇인지 보았고 우리가 잃게 될 것이 무엇인지 주의깊게 경고하였습니다.

이제 그 모든 것이 현실로 나타날 것이며 우리는 이 과정을 통해서 그동안 우리의 눈을 가리고 있던 것들이 무엇이었는지 명확하게 이해하고 깨닫게 될 것입니다.

4

상주가 가장 자랑하는 경천대에서 내려다 보이는 이 풍경 속에도 측량 깃대가 꽂혀 있습니다.

낮은 구릉지대인 이 마을은 지금 제가 세들어 살고 있는 마을이기도 합니다.

11.5m의 상주보가 들어 설 지역에서 1km 반경에 있는 이 풍경들이 어떻게 변해가고 어떤 문제점이 있는지 나날의 일지로 올려 보려합니다. 또한 낙동강의 심장부로 상주보에 영향을 받게되는 영강- 삼강 - 회룡포- 내성천 -안동 구간과  하루의 일정으로 다닐 수 있는 낙동, 구미- 행평습지와 병성천 , 위천, 감천의 환경과 수질이 어떻게 변하게 될지 모니터링 할 것입니다.

어쩌면 진정한 강 살리기 운동은 지금부터 시작이며 이 사업이 아픔의 매처럼 우리 모두를 각성시키는 계기가 되리라는 것을 저는 믿어 의심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그 길이 순탄치만은 않을 것이며 겨울은 길고 강 바람은 차고 매섭기에 근신하고 옷깃을 여미지 않을 수 없습니다. 

나날이 마음 무거운 글을 쓰게 됩니다.

그러나 이렇게라도 이곳에서 일어나는 소식을 전하지 않으면,

휘황한 구호속에 진행되고 있는 이 야만적인 상황들이  먼나라의 이야기 보다 더 멀어질까 두렵기에...

지율 합장 www.chorok.org

▶ 낙동강을 따라가 보자 (낙동강 순례 행사에 함께해 주세요) http://nakdongkang314.org/?mid=notice&document_srl=2249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영철 2009-11-14 10:58:37
자연은 우리에게 무한한 삶의 행복을 불어주는 지구상의 필수조건이지요 시대의 흐름과 어울려 인간의 욕심이 하늘끝까지 차 올라가 내일의 환경을 예측하지 못하는 어리석은 짓을 자행하는 한 시대에 같이 살아가는 것이 부끄럽기만 합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11길 16 대형빌딩 4층
  • 대표전화 : (02) 734-7336
  • 팩스 : (02) 6280-25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 대표 : 이석만
  •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법인명 : 불교닷컴
  • 제호 : 불교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18-04-05
  • 발행일 : 2006-01-21
  • 발행인 : 이석만
  • 편집인 : 이석만
  • 불교닷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불교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