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사, 부처님오신날 봉축 풍류한마당
정법사, 부처님오신날 봉축 풍류한마당
  • 이혜조 기자
  • 승인 2024.05.12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리꾼 김용우, 락음국악단, 동락연희단, 영재국악단
15일 오후12시30분 설법전




삼각산 정법사(주지 법진 스님)는 불기 2568년(202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봉축 풍류한마당을 펼친다.

소리꾼 김용우, 락음국악단, 영재국악단과 함께 다양한 국악과 소리 그리고 춤과 무용으로  산사음악회를 마련했다. 



소리꾼 김용우 [정법사 제공]



소리와 ‘바라춤;과 ’나비춤‘을 통해 형상화한 김용우의 반야심경을 시작으로 춤담무용단의 설장구, 락음국악단의 아리랑 환상곡, 지로아의 중타령이 이어진다.

계속해서 톱질이야, 배띄워라(소리소은), 사물놀이 (소리풍경), 진도북춤 (춤담무용단), 아리랑연곡, 뱃노래(김용우), 마지막으로 신명을 모은다는 뜻의 신모듬 공연을 동락연희단과 락음국악단이 함께 한다.







주지 법진 스님은 " 힘들고 지친 우리들의 삶과 마음을 부처님의 자비도량에서 아름다운 국악의 선율로서 힐링하시기 바란다"며 "항상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충만하시길 기원한다"고 초청인사를 대신했다.







삼각산 정법사는 원래 복천암(福泉庵)으로 조선 후기 호암 체정(虎巖 體淨1687~1748) 대선사가 창건했다. 이후 서울 가회동의 건봉사 포교당인 정법원(正法院)을 이전 중창했다. 건봉사(乾鳳寺) 만일염불회(萬日念佛會)의 회주(會主)이신 대련(大蓮) - 보광(葆光) - 석산(石山)스님으로 이어지는 만일염불회의 법맥을 계승하고 있다. 조선시대 조성된 관세음보살상과 석물 등이 있으며, ‘정법사 자수 천수관음도’ ‘묘법연화경’ ‘선가귀감’ ‘몽상화상육도보설“이 서울시 문화재로 지정돼 있다.

삼각산 정법사(주지 법진 스님)는 불기 2568년(202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봉축 풍류한마당을 펼친다.

소리꾼 김용우, 락음국악단, 영재국악단과 함께 다양한 국악과 소리 그리고 춤과 무용으로  산사음악회를 마련했다. 





삼각산 정법사(주지 법진 스님)는 불기 2568년(202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봉축 풍류한마당을 펼친다.

소리꾼 김용우, 락음국악단, 영재국악단과 함께 다양한 국악과 소리 그리고 춤과 무용으로  산사음악회를 마련했다. 



소리꾼 김용우 [정법사 제공]



소리와 ‘바라춤;과 ’나비춤‘을 통해 형상화한 김용우의 반야심경을 시작으로 춤담무용단의 설장구, 락음국악단의 아리랑 환상곡, 지로아의 중타령이 이어진다.

계속해서 톱질이야, 배띄워라(소리소은), 사물놀이 (소리풍경), 진도북춤 (춤담무용단), 아리랑연곡, 뱃노래(김용우), 마지막으로 신명을 모은다는 뜻의 신모듬 공연을 동락연희단과 락음국악단이 함께 한다.







주지 법진 스님은 " 힘들고 지친 우리들의 삶과 마음을 부처님의 자비도량에서 아름다운 국악의 선율로서 힐링하시기 바란다"며 "항상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충만하시길 기원한다"고 초청인사를 대신했다.







삼각산 정법사는 원래 복천암(福泉庵)으로 조선 후기 호암 체정(虎巖 體淨1687~1748) 대선사가 창건했다. 이후 서울 가회동의 건봉사 포교당인 정법원(正法院)을 이전 중창했다. 건봉사(乾鳳寺) 만일염불회(萬日念佛會)의 회주(會主)이신 대련(大蓮) - 보광(葆光) - 석산(石山)스님으로 이어지는 만일염불회의 법맥을 계승하고 있다. 조선시대 조성된 관세음보살상과 석물 등이 있으며, ‘정법사 자수 천수관음도’ ‘묘법연화경’ ‘선가귀감’ ‘몽상화상육도보설“이 서울시 문화재로 지정돼 있다.
소리꾼 김용우 [정법사 제공]

소리와 ‘바라춤;과 ’나비춤‘을 통해 형상화한 김용우의 반야심경을 시작으로 춤담무용단의 설장구, 락음국악단의 아리랑 환상곡, 지로아의 중타령이 이어진다.

계속해서 톱질이야, 배띄워라(소리소은), 사물놀이 (소리풍경), 진도북춤 (춤담무용단), 아리랑연곡, 뱃노래(김용우), 마지막으로 신명을 모은다는 뜻의 신모듬 공연을 동락연희단과 락음국악단이 함께 한다.





삼각산 정법사(주지 법진 스님)는 불기 2568년(202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봉축 풍류한마당을 펼친다.

소리꾼 김용우, 락음국악단, 영재국악단과 함께 다양한 국악과 소리 그리고 춤과 무용으로  산사음악회를 마련했다. 



소리꾼 김용우 [정법사 제공]



소리와 ‘바라춤;과 ’나비춤‘을 통해 형상화한 김용우의 반야심경을 시작으로 춤담무용단의 설장구, 락음국악단의 아리랑 환상곡, 지로아의 중타령이 이어진다.

계속해서 톱질이야, 배띄워라(소리소은), 사물놀이 (소리풍경), 진도북춤 (춤담무용단), 아리랑연곡, 뱃노래(김용우), 마지막으로 신명을 모은다는 뜻의 신모듬 공연을 동락연희단과 락음국악단이 함께 한다.







주지 법진 스님은 " 힘들고 지친 우리들의 삶과 마음을 부처님의 자비도량에서 아름다운 국악의 선율로서 힐링하시기 바란다"며 "항상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충만하시길 기원한다"고 초청인사를 대신했다.







삼각산 정법사는 원래 복천암(福泉庵)으로 조선 후기 호암 체정(虎巖 體淨1687~1748) 대선사가 창건했다. 이후 서울 가회동의 건봉사 포교당인 정법원(正法院)을 이전 중창했다. 건봉사(乾鳳寺) 만일염불회(萬日念佛會)의 회주(會主)이신 대련(大蓮) - 보광(葆光) - 석산(石山)스님으로 이어지는 만일염불회의 법맥을 계승하고 있다. 조선시대 조성된 관세음보살상과 석물 등이 있으며, ‘정법사 자수 천수관음도’ ‘묘법연화경’ ‘선가귀감’ ‘몽상화상육도보설“이 서울시 문화재로 지정돼 있다.

주지 법진 스님은 " 힘들고 지친 우리들의 삶과 마음을 부처님의 자비도량에서 아름다운 국악의 선율로서 힐링하시기 바란다"며 "항상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충만하시길 기원한다"고 초청인사를 대신했다.





삼각산 정법사(주지 법진 스님)는 불기 2568년(202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봉축 풍류한마당을 펼친다.

소리꾼 김용우, 락음국악단, 영재국악단과 함께 다양한 국악과 소리 그리고 춤과 무용으로  산사음악회를 마련했다. 



소리꾼 김용우 [정법사 제공]



소리와 ‘바라춤;과 ’나비춤‘을 통해 형상화한 김용우의 반야심경을 시작으로 춤담무용단의 설장구, 락음국악단의 아리랑 환상곡, 지로아의 중타령이 이어진다.

계속해서 톱질이야, 배띄워라(소리소은), 사물놀이 (소리풍경), 진도북춤 (춤담무용단), 아리랑연곡, 뱃노래(김용우), 마지막으로 신명을 모은다는 뜻의 신모듬 공연을 동락연희단과 락음국악단이 함께 한다.







주지 법진 스님은 " 힘들고 지친 우리들의 삶과 마음을 부처님의 자비도량에서 아름다운 국악의 선율로서 힐링하시기 바란다"며 "항상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충만하시길 기원한다"고 초청인사를 대신했다.







삼각산 정법사는 원래 복천암(福泉庵)으로 조선 후기 호암 체정(虎巖 體淨1687~1748) 대선사가 창건했다. 이후 서울 가회동의 건봉사 포교당인 정법원(正法院)을 이전 중창했다. 건봉사(乾鳳寺) 만일염불회(萬日念佛會)의 회주(會主)이신 대련(大蓮) - 보광(葆光) - 석산(石山)스님으로 이어지는 만일염불회의 법맥을 계승하고 있다. 조선시대 조성된 관세음보살상과 석물 등이 있으며, ‘정법사 자수 천수관음도’ ‘묘법연화경’ ‘선가귀감’ ‘몽상화상육도보설“이 서울시 문화재로 지정돼 있다.

삼각산 정법사는 원래 복천암(福泉庵)으로 조선 후기 호암 체정(虎巖 體淨1687~1748) 대선사가 창건했다. 이후 서울 가회동의 건봉사 포교당인 정법원(正法院)을 이전 중창했다. 건봉사(乾鳳寺) 만일염불회(萬日念佛會)의 회주(會主)이신 대련(大蓮) - 보광(葆光) - 석산(石山)스님으로 이어지는 만일염불회의 법맥을 계승하고 있다. 조선시대 조성된 관세음보살상과 석물 등이 있으며, ‘정법사 자수 천수관음도’ ‘묘법연화경’ ‘선가귀감’ ‘몽상화상육도보설“이 서울시 문화재로 지정돼 있다.





삼각산 정법사(주지 법진 스님)는 불기 2568년(202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봉축 풍류한마당을 펼친다.

소리꾼 김용우, 락음국악단, 영재국악단과 함께 다양한 국악과 소리 그리고 춤과 무용으로  산사음악회를 마련했다. 



소리꾼 김용우 [정법사 제공]



소리와 ‘바라춤;과 ’나비춤‘을 통해 형상화한 김용우의 반야심경을 시작으로 춤담무용단의 설장구, 락음국악단의 아리랑 환상곡, 지로아의 중타령이 이어진다.

계속해서 톱질이야, 배띄워라(소리소은), 사물놀이 (소리풍경), 진도북춤 (춤담무용단), 아리랑연곡, 뱃노래(김용우), 마지막으로 신명을 모은다는 뜻의 신모듬 공연을 동락연희단과 락음국악단이 함께 한다.







주지 법진 스님은 " 힘들고 지친 우리들의 삶과 마음을 부처님의 자비도량에서 아름다운 국악의 선율로서 힐링하시기 바란다"며 "항상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충만하시길 기원한다"고 초청인사를 대신했다.







삼각산 정법사는 원래 복천암(福泉庵)으로 조선 후기 호암 체정(虎巖 體淨1687~1748) 대선사가 창건했다. 이후 서울 가회동의 건봉사 포교당인 정법원(正法院)을 이전 중창했다. 건봉사(乾鳳寺) 만일염불회(萬日念佛會)의 회주(會主)이신 대련(大蓮) - 보광(葆光) - 석산(石山)스님으로 이어지는 만일염불회의 법맥을 계승하고 있다. 조선시대 조성된 관세음보살상과 석물 등이 있으며, ‘정법사 자수 천수관음도’ ‘묘법연화경’ ‘선가귀감’ ‘몽상화상육도보설“이 서울시 문화재로 지정돼 있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11길 16 대형빌딩 4층
  • 대표전화 : (02) 734-7336
  • 팩스 : (02) 6280-25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 대표 : 이석만
  •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법인명 : 불교닷컴
  • 제호 : 불교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18-04-05
  • 발행일 : 2006-01-21
  • 발행인 : 이석만
  • 편집인 : 이석만
  • 불교닷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불교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