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부의 도 넘는 종교편향,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
"윤석열 정부의 도 넘는 종교편향,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3.11.24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중앙신도회가 윤석열 정부의 종교 편향이 도를 넘었다면서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중앙신도회는 22일 성명을 통해 "국민통합을 이루겠다고 약속했던 윤석열 정부에겐 불교는 그 대상이 아니었다. 국무총리 및 장•차관에 이어 군장성에 이르기까지 윤석열 정부에는 불교가 없다."며 "최소한의 종교안배조차 이뤄지지 않은 이 정부가 어떻게 국민통합을 말할 수 있는가."라고 따졌다. 

이어 "단지 정부 인사의 문제만이 아니다. 대통령이 직접 “헌법정신은 성경에서 나왔다”고 발언했을 뿐 아니라, 한국 불교를 분열시키고 박해했던 이승만 대통령의 기념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다른 곳도 아닌 조계종 총무원과 태고종 총무원 청사 그 사이에 건립한다는 건 한국불교에 대한 큰 모욕이다."고 했다. 

중앙신도회는 "최근 이스라엘과 하마스 전쟁을 비롯하여 전 세계에서 끊임없는 종교 분쟁이 큰 문제가 되고 있다. 하지만 대한민국에서 그러한 분쟁이 없었다."며 "단지 온갖 차별과 박해, 비하 등을 겪어오면서도, 맞서 싸우기보단 참고 견뎌왔던 한국불교가 있었을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는 더 이상의 종교편향과 차별을 멈춰야 한다."면서 "차별이 계속되면 분열이 생기고, 분열이 커지면 분쟁이 된다. 한국불교와 이천만 불자는 분쟁을 원하지 않는다. 그러나 종교 편향 정책이 계속된다면 한국불교는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윤석열 정부의 종교편향을 성토하는 조계종 관련기관 및 단체의 성명이 이어지고 있다. 조계종 중앙종회 초선의원들이 성명을 낸데 이어 중앙종회 불교왜곡종교편향특위, 전국교구본사주지협의회에 이어 중앙신도회의 성명까지 이어졌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11길 16 대형빌딩 4층
  • 대표전화 : (02) 734-7336
  • 팩스 : (02) 6280-25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 대표 : 이석만
  •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법인명 : 불교닷컴
  • 제호 : 불교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09-17
  • 발행일 : 2006-01-21
  • 발행인 : 이석만
  • 편집인 : 이석만
  • 불교닷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불교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