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인총림 해인사 방장 원각스님 임인년 동안거 해제법어
해인총림 해인사 방장 원각스님 임인년 동안거 해제법어
  • 김원행기자
  • 승인 2023.02.03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은 자비심이 큰 자비심을 방해하노니

구변설식종불포(口邊說食終不飽)하며.

신상착의방면한(身上着衣方免寒)이라.

입으로 음식을 말해도 배부르지 않으며 몸에 옷을 걸쳐야 비로소 추위를 면하네. 법화전거(法華全擧) 선사에게 어떤 학인이 물었습니다.

"구름 한 점도 없이 만리로 아득히 펼쳐진 하늘에 대해서는 묻지 않겠습니다.

서릿발과 같은 한 자루 칼날로 휘두르는 본분사(本分事)는 어떤 것입니까?"

이에 선사는 말했습니다.

"그 앞에서 누구인들 움직일 수 있겠는가?"

그러자 학인이 절을 올리니 다시 선사가 말했습니다.

“보잘 것 없는 자비심은 큰 자비심을 방해한다.”

그리고 곧바로 방(棒)을 휘둘렀습니다.

상대를 배려하여 자잘한 자비심을 베풀었다가 근본적인 법을 제대로 전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큰 자비심은 친절한 언어로 전하지 못하는 경계를 할(喝)과 방(棒) 같은 혹독한 수단에 의지하여 가르치는 것을 말합니다. 그래서 앙산혜적은 "나는 남전보원 선사께서 자세히 설명해주신 덕을 소중하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단지 선사가 나에게 설명해주지 않는 것을 더욱 소중히 여긴다."고 했으며 또 대혜종고는 "누구든지 법에 투철한 안목이 열리고 나면 틀림없이 나의 친절한 설명을 매도할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하신 것입니다. 향엄지한은 대나무에 기왓장 부딪히는 소리에 깨친 후 "위산영우 선사께서 만약 나에게 말로서 다 풀어주셨다면 어찌 지금과 같은 경지를 얻었겠습니까?"라고 하면서 스승의 작은 자비가 아니라 큰 자비심에 대하여 진정으로 감사했던 것입니다.

한 겨울 추위 속에서 어느새 해제가 되었습니다. 지금 해인사는 여러 가지로 복잡한 일이 많습니다. 이러한 때 일수록 우리는 더욱더 열심히 정진해서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야 하겠습니다. 우리가 잘못하면 가치 없는 일에 시간을 낭비하고 허송세월할 수가 있습니다. 제불조사諸佛祖師가 옛날에 우리와 같은 범부였습니다. 그가 또한 장부요 나도 또한 장부거니 다만 하지 않을지언정 할 수 없는 것은 아닙니다.

하늘에 온갖 구름이 일어나지만 하늘 바탕은 조금도 달라지지가 않습니다.

진득노서(趁得老鼠)하다가.

타파유옹(打破油甕)하니.

소자방대자(小慈妨大慈)로다.

쥐를 잡으려고 나갔다가

기름항아리를 때려 부셨으니

보잘 것 없는 자비심이 큰 자비심을 방해하는구나.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11길 16 대형빌딩 4층
  • 대표전화 : (02) 734-7336
  • 팩스 : (02) 6280-25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 대표 : 이석만
  •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법인명 : 불교닷컴
  • 제호 : 불교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18-04-05
  • 발행일 : 2006-01-21
  • 발행인 : 이석만
  • 편집인 : 이석만
  • 불교닷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불교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