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치원문학관, 천년 숲길 맨발로 걸어요 ‘성료’
최치원문학관, 천년 숲길 맨발로 걸어요 ‘성료’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2.08.04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의성 최치원문학관(관장 정우 스님)은 지난 30일 문학관 문화공원 일대에서 고운사까지 ‘2022 고운문화장터- 천년 숲길 맨발로 걸어요’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의성군(군수 김주수)과 최치원문학관이 주최, 주관하고, 대한불교조계종 제16교구 본사 고운사(주지 등운 스님)가 후원했다.

최치원문학관에서 고운사까지 천년 노송 그늘아래서 무더운 더위를 식히며, 힐링할 수 있는 ‘천년 숲길 맨발 걷기’ 체험과 의성 마늘, 자두와 능금 등 농특산물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고운문화장터’가 열렸다. 또 퓨전 클래식, 어쿠스틱 가수 공연, 버블쇼 등 공연과 무더위를 날려줄 무대공연, 도자기 전시와 체험, 다육식물 만들기와 같은 어른과 어린이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무료 체험존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관장 정우 스님은 “힘든 경제를 견디는 서민과 매스매디어 시대를 살아가는 각박한 현대인의 정서에 따뜻한 가족애를 선사하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주 행사인 ‘천 년 숲길 맨발로 걸어요’는 최치원문학관 정문에서 고운사 일주문까지 이어진 천년 숲길을 따라 맨발로 걸으며 바쁜 일상에 지친 참가자들에게 정신적인 힐링의 시간을 선사했다. 도착지에 마련된 세족식은 코로나19로 힘들게 살아가는 가족과 이웃의 화합 및 국제 평화를 기원하는 의미 있는 행사로 진행돼 호응이 높았다.

‘고운문화장터’는 16개 의성지역 업체가 참여해 마늘, 자두, 복숭아, 각종 장아찌, 고추장 등 지역의 우수한 먹거리와 제품을 저렴하게 판매해 도시민의 시장경제에 보탬이 되고 지역민의 일상경제 회복에도 기여했다.

경북 의성 최치원문학관(관장 정우 스님)은 지난 30일 문학관 문화공원 일대에서 고운사까지 ‘2022 고운문화장터- 천년 숲길 맨발로 걸어요’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의성군(군수 김주수)과 최치원문학관이 주최, 주관하고, 대한불교조계종 제16교구 본사 고운사(주지 등운 스님)가 후원했다.

최치원문학관에서 고운사까지 천년 노송 그늘아래서 무더운 더위를 식히며, 힐링할 수 있는 ‘천년 숲길 맨발 걷기’ 체험과 의성 마늘, 자두와 능금 등 농특산물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고운문화장터’가 열렸다. 또 퓨전 클래식, 어쿠스틱 가수 공연, 버블쇼 등 공연과 무더위를 날려줄 무대공연, 도자기 전시와 체험, 다육식물 만들기와 같은 어른과 어린이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무료 체험존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경북 의성 최치원문학관(관장 정우 스님)은 지난 30일 문학관 문화공원 일대에서 고운사까지 ‘2022 고운문화장터- 천년 숲길 맨발로 걸어요’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의성군(군수 김주수)과 최치원문학관이 주최, 주관하고, 대한불교조계종 제16교구 본사 고운사(주지 등운 스님)가 후원했다.

최치원문학관에서 고운사까지 천년 노송 그늘아래서 무더운 더위를 식히며, 힐링할 수 있는 ‘천년 숲길 맨발 걷기’ 체험과 의성 마늘, 자두와 능금 등 농특산물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고운문화장터’가 열렸다. 또 퓨전 클래식, 어쿠스틱 가수 공연, 버블쇼 등 공연과 무더위를 날려줄 무대공연, 도자기 전시와 체험, 다육식물 만들기와 같은 어른과 어린이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무료 체험존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관장 정우 스님은 “힘든 경제를 견디는 서민과 매스매디어 시대를 살아가는 각박한 현대인의 정서에 따뜻한 가족애를 선사하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주 행사인 ‘천 년 숲길 맨발로 걸어요’는 최치원문학관 정문에서 고운사 일주문까지 이어진 천년 숲길을 따라 맨발로 걸으며 바쁜 일상에 지친 참가자들에게 정신적인 힐링의 시간을 선사했다. 도착지에 마련된 세족식은 코로나19로 힘들게 살아가는 가족과 이웃의 화합 및 국제 평화를 기원하는 의미 있는 행사로 진행돼 호응이 높았다.

‘고운문화장터’는 16개 의성지역 업체가 참여해 마늘, 자두, 복숭아, 각종 장아찌, 고추장 등 지역의 우수한 먹거리와 제품을 저렴하게 판매해 도시민의 시장경제에 보탬이 되고 지역민의 일상경제 회복에도 기여했다.

관장 정우 스님은 “힘든 경제를 견디는 서민과 매스매디어 시대를 살아가는 각박한 현대인의 정서에 따뜻한 가족애를 선사하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주 행사인 ‘천 년 숲길 맨발로 걸어요’는 최치원문학관 정문에서 고운사 일주문까지 이어진 천년 숲길을 따라 맨발로 걸으며 바쁜 일상에 지친 참가자들에게 정신적인 힐링의 시간을 선사했다. 도착지에 마련된 세족식은 코로나19로 힘들게 살아가는 가족과 이웃의 화합 및 국제 평화를 기원하는 의미 있는 행사로 진행돼 호응이 높았다.

‘고운문화장터’는 16개 의성지역 업체가 참여해 마늘, 자두, 복숭아, 각종 장아찌, 고추장 등 지역의 우수한 먹거리와 제품을 저렴하게 판매해 도시민의 시장경제에 보탬이 되고 지역민의 일상경제 회복에도 기여했다.





경북 의성 최치원문학관(관장 정우 스님)은 지난 30일 문학관 문화공원 일대에서 고운사까지 ‘2022 고운문화장터- 천년 숲길 맨발로 걸어요’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의성군(군수 김주수)과 최치원문학관이 주최, 주관하고, 대한불교조계종 제16교구 본사 고운사(주지 등운 스님)가 후원했다.

최치원문학관에서 고운사까지 천년 노송 그늘아래서 무더운 더위를 식히며, 힐링할 수 있는 ‘천년 숲길 맨발 걷기’ 체험과 의성 마늘, 자두와 능금 등 농특산물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고운문화장터’가 열렸다. 또 퓨전 클래식, 어쿠스틱 가수 공연, 버블쇼 등 공연과 무더위를 날려줄 무대공연, 도자기 전시와 체험, 다육식물 만들기와 같은 어른과 어린이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무료 체험존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관장 정우 스님은 “힘든 경제를 견디는 서민과 매스매디어 시대를 살아가는 각박한 현대인의 정서에 따뜻한 가족애를 선사하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주 행사인 ‘천 년 숲길 맨발로 걸어요’는 최치원문학관 정문에서 고운사 일주문까지 이어진 천년 숲길을 따라 맨발로 걸으며 바쁜 일상에 지친 참가자들에게 정신적인 힐링의 시간을 선사했다. 도착지에 마련된 세족식은 코로나19로 힘들게 살아가는 가족과 이웃의 화합 및 국제 평화를 기원하는 의미 있는 행사로 진행돼 호응이 높았다.

‘고운문화장터’는 16개 의성지역 업체가 참여해 마늘, 자두, 복숭아, 각종 장아찌, 고추장 등 지역의 우수한 먹거리와 제품을 저렴하게 판매해 도시민의 시장경제에 보탬이 되고 지역민의 일상경제 회복에도 기여했다.

관장 정우 스님)은 “제2회 ‘2022 고운문화장터-천년 숲길 맨발로 걸어요’ 행사가 관광, 탐방, 객에게는 좋은 체험과 휴식의 시간이 되고, 지역의 우수 농산물을 쉽게 접할 기회였고, 지역민에게는 소통과 화합의 장이 되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의성군과 최치원 문학관이 마련한 볼거리, 즐길거리, 체험거리를 많은 분이 찾아 시원한 천 년 솔향기 속에서 행복한 추억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 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11길 16 대형빌딩 4층
  • 대표전화 : (02) 734-7336
  • 팩스 : (02) 6280-25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 대표 : 이석만
  •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법인명 : 불교닷컴
  • 제호 : 불교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09-17
  • 발행일 : 2006-01-21
  • 발행인 : 이석만
  • 편집인 : 이석만
  • 불교닷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불교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