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전 사장, 허위영수증으로 5,300만원 수령" 주장
"김 전 사장, 허위영수증으로 5,300만원 수령" 주장
  • 이혜조
  • 승인 2008.06.20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BS 노조 성명 발표 "전액 환수 및 재단 차원 특단의 조치 촉구"



▲ 불교방송 노조가 성명서를 내고 배임 등의 혐의가 있는 김 전 사장에 대해 재단 차원의 특단의 조치마련을 촉구하했다. ⓒ2008 불교닷컴

불교방송 노동조합(위원장 손근선. 기술국 엔지니어)은 성명서를 내고 전 사장인 김모씨에 대한 재단차원의 처벌을 촉구했다.

BBS 노조는 20일 사내에 부착한 성명서를 통해 "노조에서 김모 전사장의 업무활동 및 광고영업 활동비의 문제를 인지하여 지난 13일 이와관련한 감사를 불교방송 재단에 요청바 있다"며 "지난 17일 실시한 재단감사결과 김 전 사장은 재임기간 중 사장업무추진비 및 광고영업활동비의 일정 금액을 월초 현금수령하고 허위영수증을 첨부해 총 5,300여만원을 수령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는 회사의 심대한 재정적 피해를 줬으며 청렴한을 기치로 내건 불교방송의 자존심을 짓밟는 행위다"라고 규정하고 "불교방송의 사장이라면 마땅히 회사의 이익과 발전을 위해 매진해야 할 소임자임에도 불구하고 개인의 사리사욕을 채우는데 급급했음에 본 노동조합은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노조는 "부당하게 취한 5,300여만원을 불교방송재단으로 전액 환수시켜야 할 것이며 향후 이와같은 부도덕한 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재단법인에 특단의 대책을 세울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노조는 김 전 사장이 불교방송 사장 추천권을 가진 대한불교진흥원 이사라는 사실에 대해서도 개탄하고 "불교방송의 발전을 저해하는 요인임은 자명한 사실이며 이에 노동조합에서는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불교방송 관계자는 "재단 감사결과만 봤을 때 김 전 사장은 배임이나 횡령, 조세포탈에 해당할 수 있다"며 "이번 성명서를 (1)이라고 번호를 매긴 것은 이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노조 차원에서 계속 문제를 제기하겠다는 의미다"고 주장했다.

한편 불교방송은 26일 복수추천된 사장 후보 이각범 교수와 선상진 보도국장을 상대로 청문회를 열어 그 결과물을 이사회에 보고해 사장 선임에 신중을 기하기로 했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11길 16 대형빌딩 4층
  • 대표전화 : (02) 734-7336
  • 팩스 : (02) 6280-25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 대표 : 이석만
  •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법인명 : 불교닷컴
  • 제호 : 불교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09-17
  • 발행일 : 2006-01-21
  • 발행인 : 이석만
  • 편집인 : 이석만
  • 불교닷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불교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