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중 모친 “단식 50일 어미 마음은 찢어져”
김건중 모친 “단식 50일 어미 마음은 찢어져”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5.12.18 17:1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쪽지에 심경 담아…“무소유로 다 내려놔야할 이들이”


“한 생명이 탄생해 해 맑은 미소를 줄 때 그 기쁨, 단식 50일을 지켜보는 어미의 찢어지는 아픔.”

50일 동안 단식했던 김건중 동국대 부총학생회장 모친의 글이다. 김건중 부총학생회장의 어머니는 18일 동국대 팔정도에서 열린 아들의 기자회견을 멀리서 지켜봤다. 지난 3일 이사회가 전원 사퇴 결의를 하지 않았다면 (아들을 대신해) 자신이라도 단식을 시작했을 것이라고 했던 어머니다.

어머니는 기자에게 미리 써서 접어온 쪽지를 주며 “나중에 읽어보라”고 당부했다. 김건중 부총학생회장 어머니가 준 쪽지에는 볼펜으로 아들의 단식을 50일 동안 말없이 지켜보면서 아껴뒀던 말들이 적혀 있었다.
 

“학생은 학생답게, 어른은 어른답게. 내 주제를 알고 사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무소유로 다 내려놓고 생로병사(로 고통 받는) 그들을 돌보고 해야 할 때, 권력과 탐욕으로 채워진 그들의 마음을 어찌. 한 생명이 탄생해 해맑은 미소를 줄 때 그 기쁨, 단식 50일 어미의 찢어지는 아픔. 앞으로 100일 정도 치료기간이 필요하고 어쩌면 평생 안고갈 고뇌(후유증)에 시달린다고 합니다.”

이날 어머니의 아들은 환자복을 입고 팔에는 링겔을 뽑은 채 휠체어에 앉아 울먹이면서 기자회견문을 읽었다.

“내가 단식하다 죽어야 했다. 그러면 (3개 단과대의 ‘미래를 여는 동국공동추진위원회’ 해체 요구 대자보 같은) 이런 이야기도 안 나왔을 텐데. 내가 정신이 나약해서 50일 밖에 못 버틴게 한스럽다. 아니면 3일날 기자회견 때까지 만이라도 좀 더 버텨볼걸 그랬다. 이사회가 끝날 때까지 만이라도 좀 버틸 걸 그랬다. 이 생각에서 헤어 나올 수가 없다.” (관련기사 이어집니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과응보는 자연법칙이여.. 2015-12-20 13:15:49
학교를 이지경으로 만든 다섯 마구니, 오비구들은 지금쯤 어디서 뭘 하고 있을까?
그분들의 앞날이 궁금하다.

죽어야 했다 2015-12-20 11:25:01
죽어야 했다.결국 살지 않았느냐~~ 극단적인 행동은 아무것도 안된다. 자학일 뿐~~~

부끄럼도 모르는 탐욕승 2015-12-19 14:32:04
무엇이 위로가 되겠나마면, 자승.보광.일면 범계승들
절대 용서하지 말라!

  •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11길 16 대형빌딩 4층
  • 대표전화 : (02) 734-7336
  • 팩스 : (02) 6280-25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 대표 : 이석만
  •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법인명 : 불교닷컴
  • 제호 : 불교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18-04-05
  • 발행일 : 2006-01-21
  • 발행인 : 이석만
  • 편집인 : 이석만
  • 불교닷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불교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