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을 두려워마라

[연재] 배길몽의 ‘지피지기’ 24

  • 겁쟁이 2019-02-11 22:51:34

    배길몽은 겁쟁이에 비겁자입니다. 꼭꼭 숨어서 나타나질 않아요. 자기 글이 쓰레기라고 욕먹고 있는데도 말이죠. 자칭 도인이면 장풍 한 번 날려 줘야지 않습니까?신고 | 삭제

    • 무명의 크리스천의 충성 2019-02-11 19:24:52

      배길몽님에게/ 창조주 여호와 하나님 아버지가 공개적으로 나타났으면 좋겠다고 배길몽님이 말했는데요.

      구약성경의 출애굽기(이집트 탈출)에서 모세가 하나님을 만나고 싶다고 말하자 하나님은 하나님의 등만을 보여주었습니다. 하나님의 얼굴을 보면 죽는다고 모세에게 말했죠.

      -크리스천의 이름으로신고 | 삭제

      • 노파심 2019-02-11 15:35:11

        우린 모두 다 학생입니다.

        깨달았다고 다 아는 것이 아니라... 깨달았다는 것은
        마음에 한 글자도 머물수 없기에 자신이 모른다는 사실을
        알았을 뿐이지요

        배워서 알아야 할 것은 지천에 널렸으나 사람 스스로가
        그 안다는 생각(相)을 마음에 담기에 오만해져서 귀를 닫고
        항상 비워져 있음의 자유를 놓치게 됩니다

        천기는 텅빈것이 천기이고 텅빈곳을 채우는 것이 인간입니다.
        세상을 뒤엎을 과학도..모두가 행복할 철학도..개과천선할 종교도
        집착하는 순간에 스스로 날개를 접은 새와 같지요.()신고 | 삭제

        • 농담 2019-02-11 14:31:00

          여러분.... 제가 기고문에서 말하는 것은 전부 농담입니다.... 제 농담으로 너무 진지하게 싸우지 마시고, 그냥 웃어넘기세요.... 배길몽 올림신고 | 삭제

          • 궤변? 2019-02-11 00:00:41

            학생이 잘못해서 따끔하게 야단을 치는데 그걸 폭행이라고 하는 건 어디서 배운궤변일까?신고 | 삭제

            • 현상수배 2019-02-09 20:09:17

              천기를 찾습니다. 기고자께서 누설하셨다고 합니다만, 아무리 찾아도 찾을 수가 없습니다. 신고하시는 분께 후사합니다. 상금 5000만원입니다.신고 | 삭제

              • 추카추카 2019-02-08 09:19:04

                노이즈 마케팅 성공!!! 인기기사 1위 등극!!!신고 | 삭제

                • 댓글러 여러분 ~ 2019-02-07 21:58:03

                  필자는 어느 스님으로부터 은덕을 입어 필자가 불교에 대한 애정을 가지고 잇고
                  불교의 발전에 도움이 되고 싶어 필자가 깨달음것의 일부를 불교언론에 기고한다고 합니다

                  어느부분이 오만한지요? 이기고문은 아~주 정중하게 잘차려진 십첩밥상같은 기분인데
                  뭔가 오해를 단단히 하셨나봅니다
                  아~주 훌륭하고도 탁월한 글이었습니다
                  이분 길몽님의 글은 정말 최고입니다 길몽님 회이팅!!!
                  건필하세요신고 | 삭제

                  • 상식 2019-02-07 21:21:06

                    다짜고짜 우주물리학은 거짓이고 만유인력은 발견된 적이 없다고 하며, 죽은 별에는 중력이 없다고 주장하는 사람이라면, 그의 정신 상태를 의심해 보는 것이 합리적 의심의 범주에 들어갈 듯 한데요?신고 | 삭제

                    • 점입가경 2019-02-07 20:18:23

                      댓글란이 점점 가관이군요. 길몽님이 인류평화에 전혀 도움이 안되는 천기를 누설하였다 봅니다. 길몽님의 고민이 사실이 되었습니다 원인 제공자가 그 업보를 모두 안고 거두어가야할 시점입니다. 이런 종교계 신문 댓글란 하나도 평화롭게 하지 못하는 천기가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신고 | 삭제

                       1 | 2 | 3 | 4 
                      최근 인기기사
                      포교원장 지홍 스님 ‘횡령 혐의’
                      자승 전 원장 배임혐의 사건 본격
                      지홍 포교원장 ‘업무상횡령등’ 혐
                      태고종스님 왜 자꾸 신문에 편지를
                      선미모 일원 서봉사 명연 스님 문
                      낙산사에서 대기발령하는 조계종 노
                      전국종무원장들 "총무원장 직무대행
                      “감로수 사건 핵심은 자승 원장과
                      조계사 템플스테이 건설 입찰 황씨
                      총무원장 선거 금품수수 신고시 최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