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선지식] 수월과 만공의 법거량
[한국의 선지식] 수월과 만공의 법거량
  • 이기창
  • 승인 2006.02.14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 날 수월이 사제 만공과 한담을 나누다가 갑자기 숭늉그릇을 들어보이며 질문을 던졌다.

“여보게 만공, 이 숭늉그릇을 숭늉그릇이라고도 하지 말고, 숭늉그릇이 아니라고도 하지 말고 한 마디로 똑바로 일러 보게.”

만공이 숭늉그릇을 들어 문 밖으로 집어 던지고는 말없이 앉아 있자 수월이 말했다.

“잘 혔어, 참 잘 혔어!”

만공이 이 상황에서 어떤 말을 하든 이는 한갓 형상에 얽매인 대답에 지나지 않는다. 이 법거량(法擧揚)은 두 사람 모두 집착에서 벗어나 지혜의 불꽃이 활활 타오르는 경지에 들어갔음을 말해준다. 깨달음의 심지를 시험해보는 법거량은 다양하다.

{IMAGE1}

수월과는 전생에서부터 운명의 끈으로 연결된 듯 싶은 관세음에 얽힌 화두를 보자. 중국 당시대의 선객 도오(道吾ㆍ769~835)와 운암(雲巖ㆍ780~841)의 이 법거량은 ‘운암대비천안(雲巖大悲千眼)’의 화두로 전해진다.

운암이 사형 도오에게 법담을 건넸다.

“관세음보살은 천 개의 손과 천 개의 눈을 갖고 있는데 그 걸 어디에 쓰려고 합니까.”

“밤에 자다가 베개를 놓쳤을 때 더듬어 찾으려고.”

“알았습니다.”

이런 건방진 놈이 있느냐는 듯이 도오가 소리쳤다. “알긴 무엇을 알아!”

눈 하나 깜짝 않고 운암이 말했다. “온 몸이 다 손이며 눈입니다.”

도오는 제법이다 싶었다. “열에 여덟까지는 갔다만 아직 멀었다.”

운암은 슬그머니 화가 치밀었다. “그럼 사형께서 한 번 말해 주십시오.”

도오가 빙그레 웃으며 말했다. “온 몸이 손이고 눈이지.”

운암의 대답은 우주의 법계가 다 관세음의 손이고 눈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더 이상 손쓸 수 없는 답을 내놓고도 “아직 멀었다”는 도오의 덫에 걸려 “그럼 사형께서…”의 사족을 달았다. 선의 세계는 이처럼 한 순간을 놓치면 절벽 아래로 굴러 떨어진다.

안과 밖에 머물지도 않고 가고 옴이 자유로워 집착하는 마음이 저절로 사라져야 삶과 죽음이 서로 다름이 아닌 하나임을 깨닫게 된다. 아무튼 이 법담을 나누고 헤어진 수월과 만공은 이승에서는 다시 만나지 못했다. 수월은 이후 법은을 베풀어준 스승 경허의 행적을 찾아 북방으로 유랑의 길을 떠난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