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왕 손흥민 "어릴 적 꿈 이뤄져…믿을 수 없어!"
득점왕 손흥민 "어릴 적 꿈 이뤄져…믿을 수 없어!"
  • 연합뉴스
  • 승인 2022.05.23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PL 득점왕 등극한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어릴 때부터 꿈이었습니다."
    아시아 선수로는 역대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득점왕 타이틀을 차지한 '손세이셔널' 손흥민(30·토트넘)은 "믿을 수 없다"며 감격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2골을 몰아치며 토트넘의 5-0 대승에 힘을 보탰다.



케인과 함께 골든부트 든 손흥민
[해리 케인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멀티골로 리그 22·23호골을 잇달아 기록한 손흥민은 이날 울버햄프턴을 상대로 1골을 넣은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23골)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경기 뒤 중계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격정을 숨기지 않았다.

    손흥민은 "(득점왕은) 어릴 때부터 꿈꿔온 일인데 말 그대로 내 손 안에 있다"면서 "믿을 수가 없다. 지금 정말 감격스럽다"라고 말했다.



좋아서 뛰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손흥민은 득점포를 가동하기 전 몇 차례 쉬운 득점 기회를 놓쳤다. 노리치 시티 골키퍼 팀 크룰의 선방에 여러 번 골이 무산됐다.

    계속 슈팅이 막히자, 손흥민이 황당하다는 듯 웃는 모습이 중계 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손흥민은 "첫 골을 넣기 전 좋은 득점 기회를 놓쳐 정말 좌절스러웠다"면서 "동료들에게 '쉬운 건 다 놓치고, 어려운 슈팅만 성공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2-0으로 앞서나간 뒤 '단짝' 해리 케인 등 동료들은 손흥민의 득점을 위해 애쓰는 모습이었다.

    손흥민은 "동료들이 나를 정말 많이 도와줬다. 여러분도 그 모습을 봤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EPL 득점왕을 차지한 손흥민
[토트넘 트위터 캡처]
EPL 득점왕 등극한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어릴 때부터 꿈이었습니다."
    아시아 선수로는 역대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득점왕 타이틀을 차지한 '손세이셔널' 손흥민(30·토트넘)은 "믿을 수 없다"며 감격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2골을 몰아치며 토트넘의 5-0 대승에 힘을 보탰다.

EPL 득점왕 등극한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어릴 때부터 꿈이었습니다."
    아시아 선수로는 역대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득점왕 타이틀을 차지한 '손세이셔널' 손흥민(30·토트넘)은 "믿을 수 없다"며 감격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2골을 몰아치며 토트넘의 5-0 대승에 힘을 보탰다.



케인과 함께 골든부트 든 손흥민
[해리 케인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멀티골로 리그 22·23호골을 잇달아 기록한 손흥민은 이날 울버햄프턴을 상대로 1골을 넣은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23골)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경기 뒤 중계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격정을 숨기지 않았다.

    손흥민은 "(득점왕은) 어릴 때부터 꿈꿔온 일인데 말 그대로 내 손 안에 있다"면서 "믿을 수가 없다. 지금 정말 감격스럽다"라고 말했다.



좋아서 뛰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손흥민은 득점포를 가동하기 전 몇 차례 쉬운 득점 기회를 놓쳤다. 노리치 시티 골키퍼 팀 크룰의 선방에 여러 번 골이 무산됐다.

    계속 슈팅이 막히자, 손흥민이 황당하다는 듯 웃는 모습이 중계 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손흥민은 "첫 골을 넣기 전 좋은 득점 기회를 놓쳐 정말 좌절스러웠다"면서 "동료들에게 '쉬운 건 다 놓치고, 어려운 슈팅만 성공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2-0으로 앞서나간 뒤 '단짝' 해리 케인 등 동료들은 손흥민의 득점을 위해 애쓰는 모습이었다.

    손흥민은 "동료들이 나를 정말 많이 도와줬다. 여러분도 그 모습을 봤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EPL 득점왕을 차지한 손흥민
[토트넘 트위터 캡처]
케인과 함께 골든부트 든 손흥민
[해리 케인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멀티골로 리그 22·23호골을 잇달아 기록한 손흥민은 이날 울버햄프턴을 상대로 1골을 넣은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23골)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경기 뒤 중계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격정을 숨기지 않았다.

    손흥민은 "(득점왕은) 어릴 때부터 꿈꿔온 일인데 말 그대로 내 손 안에 있다"면서 "믿을 수가 없다. 지금 정말 감격스럽다"라고 말했다.

EPL 득점왕 등극한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어릴 때부터 꿈이었습니다."
    아시아 선수로는 역대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득점왕 타이틀을 차지한 '손세이셔널' 손흥민(30·토트넘)은 "믿을 수 없다"며 감격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2골을 몰아치며 토트넘의 5-0 대승에 힘을 보탰다.



케인과 함께 골든부트 든 손흥민
[해리 케인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멀티골로 리그 22·23호골을 잇달아 기록한 손흥민은 이날 울버햄프턴을 상대로 1골을 넣은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23골)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경기 뒤 중계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격정을 숨기지 않았다.

    손흥민은 "(득점왕은) 어릴 때부터 꿈꿔온 일인데 말 그대로 내 손 안에 있다"면서 "믿을 수가 없다. 지금 정말 감격스럽다"라고 말했다.



좋아서 뛰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손흥민은 득점포를 가동하기 전 몇 차례 쉬운 득점 기회를 놓쳤다. 노리치 시티 골키퍼 팀 크룰의 선방에 여러 번 골이 무산됐다.

    계속 슈팅이 막히자, 손흥민이 황당하다는 듯 웃는 모습이 중계 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손흥민은 "첫 골을 넣기 전 좋은 득점 기회를 놓쳐 정말 좌절스러웠다"면서 "동료들에게 '쉬운 건 다 놓치고, 어려운 슈팅만 성공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2-0으로 앞서나간 뒤 '단짝' 해리 케인 등 동료들은 손흥민의 득점을 위해 애쓰는 모습이었다.

    손흥민은 "동료들이 나를 정말 많이 도와줬다. 여러분도 그 모습을 봤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EPL 득점왕을 차지한 손흥민
[토트넘 트위터 캡처]
좋아서 뛰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손흥민은 득점포를 가동하기 전 몇 차례 쉬운 득점 기회를 놓쳤다. 노리치 시티 골키퍼 팀 크룰의 선방에 여러 번 골이 무산됐다.

    계속 슈팅이 막히자, 손흥민이 황당하다는 듯 웃는 모습이 중계 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손흥민은 "첫 골을 넣기 전 좋은 득점 기회를 놓쳐 정말 좌절스러웠다"면서 "동료들에게 '쉬운 건 다 놓치고, 어려운 슈팅만 성공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2-0으로 앞서나간 뒤 '단짝' 해리 케인 등 동료들은 손흥민의 득점을 위해 애쓰는 모습이었다.

    손흥민은 "동료들이 나를 정말 많이 도와줬다. 여러분도 그 모습을 봤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EPL 득점왕 등극한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어릴 때부터 꿈이었습니다."
    아시아 선수로는 역대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득점왕 타이틀을 차지한 '손세이셔널' 손흥민(30·토트넘)은 "믿을 수 없다"며 감격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2골을 몰아치며 토트넘의 5-0 대승에 힘을 보탰다.



케인과 함께 골든부트 든 손흥민
[해리 케인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멀티골로 리그 22·23호골을 잇달아 기록한 손흥민은 이날 울버햄프턴을 상대로 1골을 넣은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23골)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경기 뒤 중계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격정을 숨기지 않았다.

    손흥민은 "(득점왕은) 어릴 때부터 꿈꿔온 일인데 말 그대로 내 손 안에 있다"면서 "믿을 수가 없다. 지금 정말 감격스럽다"라고 말했다.



좋아서 뛰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손흥민은 득점포를 가동하기 전 몇 차례 쉬운 득점 기회를 놓쳤다. 노리치 시티 골키퍼 팀 크룰의 선방에 여러 번 골이 무산됐다.

    계속 슈팅이 막히자, 손흥민이 황당하다는 듯 웃는 모습이 중계 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손흥민은 "첫 골을 넣기 전 좋은 득점 기회를 놓쳐 정말 좌절스러웠다"면서 "동료들에게 '쉬운 건 다 놓치고, 어려운 슈팅만 성공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2-0으로 앞서나간 뒤 '단짝' 해리 케인 등 동료들은 손흥민의 득점을 위해 애쓰는 모습이었다.

    손흥민은 "동료들이 나를 정말 많이 도와줬다. 여러분도 그 모습을 봤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EPL 득점왕을 차지한 손흥민
[토트넘 트위터 캡처]
EPL 득점왕을 차지한 손흥민
[토트넘 트위터 캡처]

    ahs@yna.co.kr
(끝)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11길 16 대형빌딩 4층
  • 대표전화 : (02) 734-7336
  • 팩스 : (02) 6280-25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 대표 : 이석만
  •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법인명 : 불교닷컴
  • 제호 : 불교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09-17
  • 발행일 : 2006-01-21
  • 발행인 : 이석만
  • 편집인 : 이석만
  • 불교닷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불교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