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vs 호날두…한국축구, 카타르월드컵서 포르투갈과 한조
손흥민 vs 호날두…한국축구, 카타르월드컵서 포르투갈과 한조
  • 연합뉴스
  • 승인 2022.04.02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르투갈·우루과이·가나와 H조 포함돼 최악은 피해…'벤투 더비'도 성사
2022 카타르 월드컵 조 추첨 장면.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포르투갈, 우루과이, 가나와 16강 진출을 다투게 됐다.

    우리나라는 2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 추첨식에서 포르투갈, 가나, 우루과이와 H조에 속했다.

    한국은 현지시간으로 오는 11월 24일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르고 같은 달 28일 가나, 12월 2일 포르투갈과 차례로 맞붙는다.

    월드컵 본선에는 32개국이 참가해 4개국씩 8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1, 2위가 16강 토너먼트에 나서서 우승 경쟁을 이어간다.

    22번째 FIFA 월드컵인 올해 대회는 오는 11월 21일부터 12월 18일까지 카타르의 8개 경기장에서 개최된다.

    월드컵이 11월에 개막하는 것은 물론 서아시아, 아랍 국가에서 개최되는 것도 처음이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승점 23(7승 2무 1패)으로 이란(승점 25·8승 1무 1패)에 이은 A조 2위를 차지하고 카타르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1986년 멕시코 대회부터 10회 연속이자 통산 11번째 월드컵 본선 무대에 오르는 우리나라는 원정 대회 사상 처음으로 16강에 오른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의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EPA=연합뉴스]



    FIFA 랭킹 29위로 조 추첨에서 3번 포트에 배정됐던 한국으로서는 어느 한 팀 만만한 상대는 없지만 그래도 최악은 피한 조 편성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1번 포트에 속했던 FIFA 랭킹 8위 포르투갈은 카타르 월드컵 유럽 예선에서 세르비아에 이어 A조 2위를 차지한 뒤 플레이오프(PO)를 거쳐 6회 연속이자 통산 8번째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우리나라는 포르투갈과 이전에 딱 한 차례 맞붙었다. 2002 한일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한 조가 돼 처음 격돌했는데 박지성이 결승골을 터트려 1-0으로 승리한 바 있다. 당시 벤투 감독이 포르투갈 국가대표로 뛰었다.

    20년 만에 포르투갈과의 월드컵 본선 맞대결이 이뤄지면서 '벤투 더비'가 성사됐다.

    더불어 '벤투호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자신의 우상이라고 밝혀온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세계축구 최고의 무대에서 대결하게 된 것도 관심을 끈다.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알 리흘라' 공개…손흥민 모델로 나서
(서울=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이 30일(현지시간) 아디다스가 제작한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알 리흘라'의 기능적 특징과 디자인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한국의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와 함께 새 공인구 공식 모델로 나섰다. 사진은 알 리흘라와 손흥민. 2022.3.31
    [아디다스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2022 카타르 월드컵 조 추첨 장면.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포르투갈, 우루과이, 가나와 16강 진출을 다투게 됐다.

    우리나라는 2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 추첨식에서 포르투갈, 가나, 우루과이와 H조에 속했다.

    한국은 현지시간으로 오는 11월 24일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르고 같은 달 28일 가나, 12월 2일 포르투갈과 차례로 맞붙는다.

    월드컵 본선에는 32개국이 참가해 4개국씩 8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1, 2위가 16강 토너먼트에 나서서 우승 경쟁을 이어간다.

    22번째 FIFA 월드컵인 올해 대회는 오는 11월 21일부터 12월 18일까지 카타르의 8개 경기장에서 개최된다.

    월드컵이 11월에 개막하는 것은 물론 서아시아, 아랍 국가에서 개최되는 것도 처음이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승점 23(7승 2무 1패)으로 이란(승점 25·8승 1무 1패)에 이은 A조 2위를 차지하고 카타르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1986년 멕시코 대회부터 10회 연속이자 통산 11번째 월드컵 본선 무대에 오르는 우리나라는 원정 대회 사상 처음으로 16강에 오른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의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 추첨 장면.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포르투갈, 우루과이, 가나와 16강 진출을 다투게 됐다.

    우리나라는 2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 추첨식에서 포르투갈, 가나, 우루과이와 H조에 속했다.

    한국은 현지시간으로 오는 11월 24일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르고 같은 달 28일 가나, 12월 2일 포르투갈과 차례로 맞붙는다.

    월드컵 본선에는 32개국이 참가해 4개국씩 8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1, 2위가 16강 토너먼트에 나서서 우승 경쟁을 이어간다.

    22번째 FIFA 월드컵인 올해 대회는 오는 11월 21일부터 12월 18일까지 카타르의 8개 경기장에서 개최된다.

    월드컵이 11월에 개막하는 것은 물론 서아시아, 아랍 국가에서 개최되는 것도 처음이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승점 23(7승 2무 1패)으로 이란(승점 25·8승 1무 1패)에 이은 A조 2위를 차지하고 카타르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1986년 멕시코 대회부터 10회 연속이자 통산 11번째 월드컵 본선 무대에 오르는 우리나라는 원정 대회 사상 처음으로 16강에 오른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의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EPA=연합뉴스]



    FIFA 랭킹 29위로 조 추첨에서 3번 포트에 배정됐던 한국으로서는 어느 한 팀 만만한 상대는 없지만 그래도 최악은 피한 조 편성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1번 포트에 속했던 FIFA 랭킹 8위 포르투갈은 카타르 월드컵 유럽 예선에서 세르비아에 이어 A조 2위를 차지한 뒤 플레이오프(PO)를 거쳐 6회 연속이자 통산 8번째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우리나라는 포르투갈과 이전에 딱 한 차례 맞붙었다. 2002 한일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한 조가 돼 처음 격돌했는데 박지성이 결승골을 터트려 1-0으로 승리한 바 있다. 당시 벤투 감독이 포르투갈 국가대표로 뛰었다.

    20년 만에 포르투갈과의 월드컵 본선 맞대결이 이뤄지면서 '벤투 더비'가 성사됐다.

    더불어 '벤투호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자신의 우상이라고 밝혀온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세계축구 최고의 무대에서 대결하게 된 것도 관심을 끈다.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알 리흘라' 공개…손흥민 모델로 나서
(서울=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이 30일(현지시간) 아디다스가 제작한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알 리흘라'의 기능적 특징과 디자인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한국의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와 함께 새 공인구 공식 모델로 나섰다. 사진은 알 리흘라와 손흥민. 2022.3.31
    [아디다스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EPA=연합뉴스]

    FIFA 랭킹 29위로 조 추첨에서 3번 포트에 배정됐던 한국으로서는 어느 한 팀 만만한 상대는 없지만 그래도 최악은 피한 조 편성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1번 포트에 속했던 FIFA 랭킹 8위 포르투갈은 카타르 월드컵 유럽 예선에서 세르비아에 이어 A조 2위를 차지한 뒤 플레이오프(PO)를 거쳐 6회 연속이자 통산 8번째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우리나라는 포르투갈과 이전에 딱 한 차례 맞붙었다. 2002 한일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한 조가 돼 처음 격돌했는데 박지성이 결승골을 터트려 1-0으로 승리한 바 있다. 당시 벤투 감독이 포르투갈 국가대표로 뛰었다.

    20년 만에 포르투갈과의 월드컵 본선 맞대결이 이뤄지면서 '벤투 더비'가 성사됐다.

    더불어 '벤투호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자신의 우상이라고 밝혀온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세계축구 최고의 무대에서 대결하게 된 것도 관심을 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 추첨 장면.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포르투갈, 우루과이, 가나와 16강 진출을 다투게 됐다.

    우리나라는 2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 추첨식에서 포르투갈, 가나, 우루과이와 H조에 속했다.

    한국은 현지시간으로 오는 11월 24일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르고 같은 달 28일 가나, 12월 2일 포르투갈과 차례로 맞붙는다.

    월드컵 본선에는 32개국이 참가해 4개국씩 8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1, 2위가 16강 토너먼트에 나서서 우승 경쟁을 이어간다.

    22번째 FIFA 월드컵인 올해 대회는 오는 11월 21일부터 12월 18일까지 카타르의 8개 경기장에서 개최된다.

    월드컵이 11월에 개막하는 것은 물론 서아시아, 아랍 국가에서 개최되는 것도 처음이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승점 23(7승 2무 1패)으로 이란(승점 25·8승 1무 1패)에 이은 A조 2위를 차지하고 카타르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1986년 멕시코 대회부터 10회 연속이자 통산 11번째 월드컵 본선 무대에 오르는 우리나라는 원정 대회 사상 처음으로 16강에 오른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의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EPA=연합뉴스]



    FIFA 랭킹 29위로 조 추첨에서 3번 포트에 배정됐던 한국으로서는 어느 한 팀 만만한 상대는 없지만 그래도 최악은 피한 조 편성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1번 포트에 속했던 FIFA 랭킹 8위 포르투갈은 카타르 월드컵 유럽 예선에서 세르비아에 이어 A조 2위를 차지한 뒤 플레이오프(PO)를 거쳐 6회 연속이자 통산 8번째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우리나라는 포르투갈과 이전에 딱 한 차례 맞붙었다. 2002 한일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한 조가 돼 처음 격돌했는데 박지성이 결승골을 터트려 1-0으로 승리한 바 있다. 당시 벤투 감독이 포르투갈 국가대표로 뛰었다.

    20년 만에 포르투갈과의 월드컵 본선 맞대결이 이뤄지면서 '벤투 더비'가 성사됐다.

    더불어 '벤투호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자신의 우상이라고 밝혀온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세계축구 최고의 무대에서 대결하게 된 것도 관심을 끈다.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알 리흘라' 공개…손흥민 모델로 나서
(서울=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이 30일(현지시간) 아디다스가 제작한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알 리흘라'의 기능적 특징과 디자인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한국의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와 함께 새 공인구 공식 모델로 나섰다. 사진은 알 리흘라와 손흥민. 2022.3.31
    [아디다스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알 리흘라' 공개…손흥민 모델로 나서
(서울=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이 30일(현지시간) 아디다스가 제작한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알 리흘라'의 기능적 특징과 디자인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한국의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와 함께 새 공인구 공식 모델로 나섰다. 사진은 알 리흘라와 손흥민. 2022.3.31
    [아디다스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2번 포트의 FIFA 랭킹 13위 우루과이는 남미 예선에서 브라질, 아르헨티나에 이어 3위를 차지하고 카타르행을 확정했다. 월드컵 본선에는 4회 연속이자 14번째 오른다.

    상대 전적에서는 우리나라가 1승 1무 6패로 열세다.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는 두 차례 만났는데 1990 이탈리아 대회 조별리그에서 0-1로 졌고, 2010 남아공 대회에서는 16강에서 격돌해 1-2로 무릎 꿇었다.

    마지막 4번 포트에 있었던 FIFA 랭킹 60위 가나는 아프리카 최종예선에서 나이지리아를 제치고 2014년 브라질 대회 이후 8년 만이자 통산 네 번째 본선 출전권을 땄다.

    우리나라와는 여섯 번 맞붙어 봤는데 3승 3패로 맞섰다. 최근인 2014년 6월 미국에서 치른 친선경기에서는 우리나라가 0-4로 완패했다. 월드컵 무대에서는 이번에 처음 만난다.

    이번 대회 조 편성에서는 우승 후보 스페인과 독일에 일본, 코스타리카-뉴질랜드의 PO 승자가 속한 E조가 '죽음의 조'로 꼽힌다.

    브라질, 세르비아, 스위스, 카메룬이 속한 G조에서도 세계랭킹 1위 자리를 탈환한 브라질에 이은 조 2위 싸움이 치열하게 펼쳐질 전망이다.'

    ◇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 편성
    ▲ A조 = 카타르, 에콰도르, 세네갈, 네덜란드
    ▲ B조 = 잉글랜드, 이란, 미국, 웨일스와 우크라니아-스코틀랜드 승리 팀 간 PO 승자
    ▲ C조 = 아르헨티나, 사우디아라비아, 멕시코, 폴란드
    ▲ D조 = 프랑스, 덴마크, 튀니지, 호주-아랍에미리트(UAE) 승리 팀과 페루 간 PO 승자
    ▲ E조 = 스페인, 독일, 일본, 코스타리카-뉴질랜드 PO 승자 
    ▲ F조 = 벨기에, 캐나다, 모로코, 크로아티아
    ▲ G조 = 브라질, 세르비아, 스위스, 카메룬
    ▲ H조 = 포르투갈, 가나, 우루과이, 한국
    hosu1@yna.co.kr
(끝)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11길 16 대형빌딩 4층
  • 대표전화 : (02) 734-7336
  • 팩스 : (02) 6280-25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 대표 : 이석만
  •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법인명 : 불교닷컴
  • 제호 : 불교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09-17
  • 발행일 : 2006-01-21
  • 발행인 : 이석만
  • 편집인 : 이석만
  • 불교닷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불교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