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인조 불전함 도둑 아줌마 주의보
2인조 불전함 도둑 아줌마 주의보
  • 김원행 기자
  • 승인 2021.04.02 16: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챙이 큰 모자와 마스크 쓰고, 하의는 개량 한복 입고 마치 불자인 듯 행세

 불전함 도둑질 여성들이 활개를 치고 있다.

 앞서 <불교닷컴>은 지난 3월 19일 <불전함 떼도둑 기승...부산·경남·경북 사찰 10곳 이상 털려>라는 기사를 내보낸바 있다. 불과 10여 일 만에 여성 도둑들이 출현했다.

 복수의 스님과 신도들에 따르면 2인 1조의 여성 도둑들이 지난달 28일 오후 1시께 경남 양산 천성산 모(某)사찰(조계종 소속) 불전함을 털어 달아났다. 밤이 아닌 백주 대낮에 불전함을 터는 대범함을 보였다. 2일 현재 경찰이 여성 도둑들을 체포했다는 소식은 없다.

 문제는 주지를 포함한 사찰 관계자들이 CCTV가 도처에 깔려 있다는 생각에 삼보정재 수호에 나태(懶怠)해 졌다는 점이다. 반성과 함께 대책이 요구된다.

 2인조 여성 도둑들의 특징은 범행 장소를 사전 답사 한 후 챙이 큰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범행에 나선다. 하의는 개량 한복을 입고 있으며 마치 불자인 듯 행세한다.

 한편 스님들은 "경제가 어려우니 여성들까지 도둑질하는 것 같아 참으로 안타깝다."면서도 "주지와 종무원들이 절을 비우는 등의 기강해이(紀綱解弛)에 대해서는 엄하게 문책(問責)할 일이다."고 했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마디 2021-04-05 16:39:14
불전의 돈을 훔치는 것은 범죄입니다. 지탄 받아 마땅합니다. 다만 불교신문이라는 불교닷컴이라는 곳이라는 사이트에서 적혀진 글 같이 느껴지지 않습니다. 과연 엄하게 문책만 할 일일까요? 중생이 얼마나 힘들었으면 불전의 돈까지 건드렸겠습니까? 돈 뺐기니까 화가 나서 방방 거리는 이런 모습보다 얼마나 지금 시대가 살긴 힘든 시대인지 반추하고 불심으로 중생을 이끌고자 하는 마음을 글로서 담아냈으면 더욱 좋았을 것 같습니다. 이 글이 불교계의 중론이라면 한국의 불교는 미래가 없습니다. 이글에는 부처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