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어사 책임감을 갖고 변해야 한다
범어사 책임감을 갖고 변해야 한다
  • 법응 스님/불교사회정책연구소
  • 승인 2021.03.02 10:06
  • 댓글 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응 스님/불교사회정책연구소

선찰대본산 금정총림 범어사의 일주문은 보물 제1461호다. 중앙의 어간에는 「조계문(曹溪門)」, 좌측에는「금정산범어사(金井山梵魚寺」), 우측에는 「선찰대본산(禪刹大本山)」이라는 협시의 편액이 있다. 조형성과 예술성이 빼어나면서도 당당한 일주문 그리고 그 편액 밑을 통과하는 것만으로도 숙연해짐은 물론이거니와 번뇌가 사라진다.

범어사는 수불 스님이 주지로 재직 시 총림으로 승격됐다. 당시 사중의 어른과 중진 그리고 각 말사에 총림에 동의하는지 여부에 대한 공문을 보내서 소통했으며, 중앙종회에도 별도의 청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고 있다. 집행부의 일방적인 결정이 아니라 대중의 동의를 구한 것이다. 그리고 현 주지스님이 부임해서 「선문화교육관(禪文化敎育館)」 불사를 완성했다.

범어사 하면 조계종의 정체성인 동시에 수행의 중심인 선(禪)과 그 선을 일상화 하는 선문화(禪文化)가 자연스럽게 떠오른다. 일반적으로 생각하자면, 구도의 길에 있는 승려나 불자들은 수행을 위해 언제든지 범어사 선원과 선문화교육관으로부터 좌선의 장소를 제공 받을 수 있음은 너무나도 지당하다.

하지만 사찰의 입장에서 보자면 여법한 내용으로 보다 조직적이고 효과적인 포교(종무)활동의 전개를 위해 도량과 시설들에 대한 다른 계획을 갖고 있어야 한다. 대개 이럴 경우, 매년마다 행하는 의례적인 행사가 아닌 부산의 불자와 시민 속에 파고드는 내용으로 전략적인 법회를 구상해야 한다. 어떤 계획이 있을 수 있을까?

우선 범어사는 선찰대본산이라는 명호에 걸맞게 연 1회 정도는 무차선대회를 개최할 필요가 있다. 제방의 선지식을 초청해서 선에 대한 법문과 거량의 장을 마련하고 각종 부대 행사를 시연한다면 선과 그 문화의 활성화에 큰 기여가 될 것이다.

범어사 선문화교육관(사진=범어사 홈페이지)
범어사 선문화교육관(사진=범어사 홈페이지)

또한 부산의 지식인을 초청해서 동서양의 정신문화 그리고 선불교와 관련한 학술대회 등을 개최한다면 포교는 물론이거니와 불교학의 발전과 사회화에도 기여가 될 것이며 학인 등 대중의 지식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부산시와 부산시민들이 당면하고 있는 사회적 문제들에 대해 연구하고 개선을 위한 노력에 참여하며, 부산시민의 문화 향상을 위해 범어사가 할 일이 무엇인지를 찾아서 포괄성 있는 행사나 법회 등 활동을 해야 한다. 대략 이러한 것들이 본사 단위에서 해야 하는 역할일 것이다.

본사는 각 말사에서 법문 시 시사성 등 특별한 주제가 있는 사항을 착안, 정리해서 참고토록 해야 한다. 각 신행 단체와 시민사회에도 보탬을 주어서 사회 참여는 물론, 불교문화의 전파와 불자수의 증가에 기여토록 해야 한다. 특히 포교의 전초와도 같은 포교사 양성에 물심의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어느 본사를 막론하고 각 소임은 본사 운영 자체에 국한된 소임이 아니라 교구의 전 지역에 대한 교육, 포교, 문화와 사회 전반에 대한 사안을 관장하는 소임일 것이다.

범어사는 근대 조계종의 창종에 중추적인 기여를 한 본사다. 범어사는 한국불교와 그 역사의 중심이며, 거대도시 부산을 관장하는 매우 중요한 본사다. 범어사의 소임 스님들은 막중한 책임감 및 자부심과 긍지를 갖고서 범어사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또 무엇을 해야 하는지 고민해야 한다.

法應(불교사회정책연구소)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진희 2021-03-22 17:09:55
부산에 불교가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옷을 입고있는 현실입니다.
진부한 기존의 불교는 젊은이들이 좋아하지 않습니다. 명상센터엔 젊은이들이 비글바글 합니다.
눈울 창발적으로 돌려보십시요 젊은이들은 기존의 불교는 좋아하지 않습니다.
종교 자가가 좋을때 가면 되는 것이지요 너무 부정적으로 글쓰고 말하지 마십시요. 특히 무식한 스님들!
그리고 기존의 전통불교를 유지하기 위해서 용쓰고 힘들일 필요가 없습니다.
새롭게 눈을 돌려보소서 공영방송에서도 명상켐프를 여는 상황입니다.
기독교에서 있다가 불교로 와보니 불교는 무궁무진하더군요 자기 삶이 무료하고 권태로우니 부정적인 말과 글을 씁니다. 일반케페에서도 자연스럽게 명상을 이야기하고 자연스럽게 명상 법담을 나눔니다.
힘내세요. 불자듫ㅎㅎㅎ!

김진희 2021-03-22 16:58:53
나는 기독교 집안에서 태어나 어린시절부터 거의 30년을 교회다였습니다
그후 명상불교를 접해 명상불교도가 되었습니다. 교회에서는 절대 명상을 못하게 합니다
명상은 유일신하고는 연결이 불가능합니다. 그래서 교회에서 명상센터가는 것을 금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요즘은 젊은이들이 교회에 씨가 말랐습니다. 젊은이들 사이에 교회가면 이상한 눈으로 보는 세상입니다. 부산에 명상센터가 10개가 넘씁니다. 그곳에 가면 젊은이들이 바글바글 합니다
부산에 기존의 기복신앙 불자가 사라지는 것이지 명상불교가 없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명상불교는 엄청 성장함
기존의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서 용쓰고 힘들일 필요가 없다.
차라리 이젠 더 적극적으로 그 시간에 새로운 다른 길을 개척하는 강한 개척의 의지가 필요하다.

박우경 2021-03-15 18:24:27
범어사를 아끼고 사랑하는 신도입니다. 범어사 절마당에 젊음이들이 많이 올 수 있는 획기적인 프로그램 개발이 절실합니다. 그것이 범어사의 미래입니다

노현승 2021-03-15 17:45:20
범어사가 변해야죠
신도들이 마음편하게 절을 찾을수 있도록

최우성 2021-03-15 13:32:54
공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