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부산불교가 위험하다
[기고]부산불교가 위험하다
  • 법응 스님/불교정책연구소
  • 승인 2021.02.25 11:43
  • 댓글 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응 스님/불교정책연구소

“예배당에 2미터 간격으로 앉은 1000여 명 이상의 신도들이 함께 노래를 부르고 기도를 올렸다.” 지난 1월 10일 <오마이뉴스>에 실린 ‘부산 대형교회 또 대면예배’라는 제하의 기사 중 한 대목이다. 이후에도 간혹 언론을 통해 부산지역 대형 교회의 집단 발병 사례가 보도되곤 했다.

필자는 종교계의 코로나19 예방 준수사항을 문제 삼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 상대적으로 불교가 강세라는 부산과 경남권 지역의 불교가 이제 그 존재감마저 사라지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까울 뿐이다.

2015년 12월 15일 인터넷판 <한국기독신문>은 ‘부산지역 교회 수는 1,800여개, 성도 수는 36만명’이라는 보도를 했다. 이 보도는 부산성시화운동본부가 2015년 10월부터 두 달간 부산지역 교회수를 전수 조사하여 내놓은 자료에 근거한 것이다.

2015년도의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부산광역시의 불자수는 958,683명 개신교 407,659명 천주교 180,815명이다. 개신교와 천주교 신자 수를 합하면 588,510명이다. 아마도 6년이 지난 지금은 기독교인 수가 더 증가했을 것으로 여겨진다.

주술에라도 걸린 것일까? “범어사 무너져라”라며 기도했다던 2006년의 이른바 ‘Again 1907 in Busan’ 행사가 생각난다. 부산권역의 기독교 성장은 선교의 노력에 의한 결과일 것이나, 상대적으로 이 지역의 불교가 침체된 근본적인 원인은 부산 불교를 책임진 사찰들이 전혀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음을 나타내는 것이라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

2015년 시도별 종교인구수 통계자료
2015년 시도별 종교인구수 통계자료

종교의식에 참석한 인원수는 헌공금과 비례한다. 교회는 경제적으로 급성장하고 사찰은 답보 내지는 퇴보라는 결론이 가능하다. 종교와 관련한 문화 사업에 투자의 격차가 벌어질 수밖에 없고 이는 교세의 확장과도 직결된다. 부익부빈익빈 현상 앞에 교세가 판가름 나게 되는 현실이다.현재 부산지역의 5000석 이상 대형 교회는 YS중앙교회, SH교회, NC교회, SM교회, PDW교회 등 10곳이 넘는다. 매주 일요일마다 각 대형교회에 5000여명의 인원이 예배에 참석한다고 가정했을 때 10곳만 합해도 5만여 명이다. 중소형 교회 포함하면 매주 최소한 2, 3십만 명 이상이 예배에 참석한다는 결론이 가능하다.

종헌은 “전법도생”하라는 지상명령을 내리고 있다. 부산불교를 책임진 범어사를 중심으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현재의 상황을 제대로 진단하고 인적, 물적 필요한 방편을 동원한 포교전략을 수립해야 한다. 범어사가 부산에 존재하는 이유를 스스로 증명할 때 부산불교는 융성할 것이다.

法應(불교사회정책연구소)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혜연정 2021-03-10 23:46:02
불자가 숫자적으로 많이 줄고 있는건 사실입니다
획기전인 대안은 없는걸까요 ?
정말 좋은 대책들이 나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선각 2021-03-06 11:39:58
이제은 10년안으로 모든 종교는 사라지는게 통계로 나와 있습니다.
과학이 발달되고 시공이 존재하지 않다는 것이 양자역학에서 증명되고 있고, 이것은 불교의 진리로써만 설명이 가능합니다. 기독교나 카톨릭의 창조주는 인간이 나약함이 어떤 신적인 존재를 갈망하여 만들어 냈다고 칸트도 이야기 했습니다. 이제 불자들도 진리로써 불교를 믿는 시대인데 젊은사람들은 진리에 큰 관심이 없습니다. 그러니 몇몇있는 노신자들은 돌아가시고 절은 비워지는게 당연한 현실 입니다. 이번 코로나로 시기가 5년 정도는 앞당겨 졌다고 봐야겠지요~~

깨불자 2021-03-06 01:10:15
부산ㆍ경남의 불자가 줄어든게 실감됩니다.

비로심 2021-03-05 21:04:23
동참합니다

선각 2021-03-04 08:14:57
우리가 아무리 정치를 바꾸자고 한들 새로운 정치가가 나오면 다 그나물에 그밥인 이유가 뭔줄아시나요? 불교도 아무리 시스템을 만들고 한다해도 개인이 수행을 안한다면 소용없다는 겁니다.
지금 천도제 49재 운운하는 사람들은 절에 한번도 안다니는 사람인것 같아요~ 요즘 부모죽어도 관심도 없는 시대에 무슨 천도재를 운운하나요? 시대가 변하고 사람들이 이기적으로 변하고 자신밖에 모르는시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