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매 스님, 세번째 시집 '돌 속의 강물' 출간
법매 스님, 세번째 시집 '돌 속의 강물' 출간
  • 조현성 기자
  • 승인 2021.02.19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려시인 법매 스님이 시집 <돌 속의 강물>을 펴냈다. <영혼의 깃발> <머물다 떠나간 자리>에 이은 세번째 시집이다. 

<돌 속의 강물>에는 '단풍의 항변' '청포도 아침' '매미 아리랑' '위대한 대답' 등 58편 시가 담겼다. 

시집 해설은 유성호 문학평론가(한양대 교수)가 썼다. 

유성호 평론가는 "오랜 시간의 기억과 불일불이의 마음' 제하의 해설에서 "최법매 시집 '돌 속의 강물'은 이제 심원한 시 세계로 자리매김해 가는 귀중한 흐름을 담아낸 미학적 성과"라고 했다.

이어서 "그동안 발간한 시집을 통해 시인은 불가적 명상과 인생론적 비의를 심도 있게 형상화해 왔다. 최 시인은 서정시가 갖는 회귀적 속성을 뚜렷하게 견지하면서 기억의 원리에 충실한 세계를 보여준다"고 했다.

법매 스님은 1970년 직지사로 출가해 동국대 대학원 국어국문학부를 수료했다. 명적암 주지, 직지성보박물관장 등을 역임했다. 구미 수다사 주지이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