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의집' 직원들, '올해의 공익제보자' 선정
'나눔의집' 직원들, '올해의 공익제보자' 선정
  • 조현성 기자
  • 승인 2020.12.01 16: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강압수사 밝힌 최정규 변호사, 불량레미콘 신고자 함께
사진=나눔의집 공익제보자들
사진=나눔의집 공익제보자들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해 설립된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집' 실태를 폭로한 직원들이 '올해의 공익제보자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참여연대는 나눔의집의 후원금·보조금 횡령 사실을 알린 나눔의집 직원 등을 '올해의 공익제보자상' 수상자로 1일 선정했다. 

김대월 학예실장을 포함해 원종선·이우경·전순남·조성현·허정아·야지마 츠카사씨 등 직원 7명이다.

이들은 법인 시설 측 위협 등 불이익을 감수하고 지난 3월 국민신문고와 언론 제보 등을 통해 나눔의집 실태를 국민에게 알렸다.

참여연대는 ▷2018년 고양시 저유소 풍등 화재 사건 당시 경찰의 강압수사 의혹을 알린 최정규 변호사 ▷2017년 불량 레미콘을 제조·판매한 한 업체의 수백억원대 편취 사실을 신고한 익명의 공익제보자 등 2명도 수상자로 선정했다.

참여연대는 지난 2010년부터 '의인상'으로 수여해온 상을 제정 10주년인 올해부터 '공익제보자상'으로 명칭을 바꿨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참불자 2020-12-02 10:52:15
나눔의 집 직원들이야말로 불교 가르침을 제대로 익히고 실천하는 참된 재가불자들이십니다.
나눔의집 권승 집행부 이사들이야말로 진짜 살아있는 권력 비리로
여기 수사하면 여야국민 불자비불자 모두 칭찬받을건데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