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계총림 쌍계사 방장 고산스님 경자년 동안거 결제법어
쌍계총림 쌍계사 방장 고산스님 경자년 동안거 결제법어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0.11.30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實參實悟如來見 自誑誑他邪魔眷
若也不爲虛喪日 無不解脫還本際

실참실오는 여래의 견해요
자기를 속이고 다른이를 속이는 것은 사마의 권속이로다
만약 또한 헛되이 세월만 보내지 아니하면
해탈하여 본제에 돌아가지 아니함이 없도다

시회대중이 본제에 돌아가고저 할진댄 모름지기 삼종심을 갖추어야 하나니(時會大衆 欲還歸本際 須俱三種心) 첫째는 대분심이요 둘째는 대용맹심이요 셋째는 대의심이니(一曰大憤心 二曰大勇猛心 三曰大疑心) 본참공안에 낱낱이 바로 설했거늘 무슨 연고로 깨닫지 못하는고? 간절히 참상할지어다(本參公案 箇箇直說 何故 不悟 切切參祥).

주장자로 법상을 한번치고 이르시되 이와 같이 일체중생의 무량업장을 타파하고 또 법상을 한번치고 이르시되(以柱杖子 擊法床云 如是打破一切衆生 無量業障 又擊法床云) 이와 같이 부처님과 조사의 신훈과굴을 타파하고 또 법상을 한번치고 이르시되(如是打破佛祖新薰窠窟 又擊法床云) 이와 같이 현전대중의 본래면목을 현출하니 대중은 도리어 이 도리를 알겠는가(如是現出現前大衆 本來面目 大衆 還會得這箇道理麽)? 잠깐 있다가 “할” 을 한번하고 이르시되 구름이 만리에 흩어짐에 외로운 달이 홀로 비추는니라(良久 一喝 云 雲散萬里에 孤月獨照)

淸淨法身無去來 舊來不動常安樂
虛明自照無障碍 傳處甚幽皆格外

청정법신은 거래가 없어서 옛적부터 동하지 아니하여 항상 안락하도다 텅 비어 밝아 스스로 비추어 장애가 없으니 전하는 곳이 심히 깊어 다 격외도리로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